조성문의 실리콘밸리 이야기

리프트(Lyft) 드라이버 체험

with 9 comments

지난 토요일 아침, 리프트(Lyft) 드라이버가 되어 샌프란시스코에서 반나절동안 운전을 해봤다. 꽤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지난번 우버에 대해 썼던 블로그에 언급했듯, 운전을 하면서 다양한 사람을 만나면 재미있겠다 싶어서 예전에 운전자로 신청을 했었는데, 택시 운전사가 되어 제한 시간 내에 손님을 목적지까지 데려다주는 ‘크레이지 택시‘ 라는 게임 생각도 났고, 날씨 좋은 아침에 샌프란시스코 구석구석을 운전해보는 것도 재미있겠다 싶어서 나가봤다. 일단 운전자로 등록이 되면, 리프트 운전을 시작하는 건 너무나 간단하다. 그냥 앱을 열고 드라이버 모드를 켜면 된다. 그러면 즉시 예약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리프트 앱 실행화면

리프트 앱 실행화면 (승객 모드)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한 시간은 약 오전 8시. 미처 프리웨이에서 빠져나가기도 전에 “딩동”하고 리프트 신청이 들어왔다. 이런 신청이 들어오면 15초 이내에 수락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바로 수락 버튼을 누르고 목적지로 갔다. 샌프란시스코 남쪽의 미션(Mission)이라고 불리는, 젊은 사람들이 많이 사는 동네였다.

나를 부른 첫 고객은 카스트로 구역(Castro District)으로 일하러 가는 남자였다. 카스트로 지역은 샌프란시스코 내에서 게이들이 모여 사는 곳으로 알려져 있는 곳이다. 간드러지는 친절한 목소리가 특이하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게이였다. 긴 연휴인데 주말 계획이 따로 없느냐 묻자 주말에는 일을 하지만 다음주에 일주일동안 휴가를 갈 계획이라고 한다. 목적지는 팜 스프링스(Palm Springs). 팜 스프링스는 LA 근처에 위치한 도시인데, 한국인에게는 초대형 아웃렛 몰(Outlet Mall)로 유명한 곳이고, 각종 골프장과 리조트들이 몰려 있어 LA 사람들이 휴가를 즐기러 가는 곳이다. 그런 곳에 왜 가느냐 물었더니 거기 게이 리조트(Gay Resort)가 무척 많다고 했다 (지금 찾아보니, 세계에서 가장 게이 리조트가 많은 도시라고). 가면 새로운 친구들을 많이 만날 수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게이 리조트 내에서는 복장 제한이 없다고(often clothing-optional), 즉 옷을 입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그게 어떤 광경일까. 별로 상상하고 싶지는 않다. ;)

흥미로웠던 첫 고객을 내려주고, 좋은 하루 보내라고 인사하고 나서 리프트 앱을 열어 Drop Off(내려주기) 버튼을 누른 후 별 다섯 개 리뷰를 주었다. 채 1분이 지나지 않아 새로운 요청이 들어왔다. 이번에는 스타벅스에 커피 마시러 가는 한 젊은 남자. 차로 8분 정도 떨어진 가까운 거리였다. 몇 마디 주고 받고 인사하고 나니 벌써 목적지 도착. 내려주고 나서 1분쯤 지나니 또 리프트 신청이 들어왔다. 이번에는 운동을 하기 위해 가는 남자였다. 크로스핏(Crossfit)을 하러 가는데, 전에 퍼스널 트레이너로 일도 했었다고 한다. 크로스핏이 얼마나 몸에 좋고 운동이 많이 되는지 이야기를 들으며 10여분을 운전해서 목적지에 도착했다.

그 다음 손님은, 요가를 하러 가는 젊은 남녀. 전 손님을 태웠던 그 곳으로 다시 돌아가는 코스였다. ‘운동을 하러 가기 위해 택시를 이용하는’ 것이 아이러니컬하지 않느냐고 말하며 스스로 웃는다.

내려주고 나서 좀 쉴까 했더니 곧 예약이 들어왔다. 이번에는 좀 외진 곳이었다. 도착하니 체격 좋은 남자가 큰 배낭을 들고 차에 탄다. 그가 입력한 목적지는 샌프란시스코에서 30km나 떨어진 리치몬드(Richmond)였다. 허걱…했지만 승차 거부를 할 수도 없고… 일단 태워서 출발했다. 미국 해군(US Navy)에서 6년간 일하고 나왔단다. 형을 만나러 새크라멘토(Sacramento)로 가야 하는데 전철을 타고 나서 기차로 갈아타려니 시간이 너무 걸릴 것 같아 일단 기차역에 데려다달라는 요청이었다. 40여분동안 차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니 도착했고, 그는 무사히 기차에 탈 수 있었다.

길이 7km의 베이 브릿지(Bay Bridge)를 건너 샌프란시스코로 돌아오니 바로 ‘띵동’소리가 났다. 나를 부른 위치는 한 고급 호텔 앞. 백인 커플이 뒷자리에 탔다 (Lyft에서는 혼자 타는 손님의 경우 항상 앞자리에 탄다. 그게 관습이고, 우버 손님과 다른 점이다). 플로리다에 사는데 샌프란시스코 놀러왔다고 한다. 날씨가 좋다며 감탄했다.

그 다음에는 페이스북에 다니는 한 젊은 엔지니어와 아이오와(Iowa)에서 그를 방문하러 온 이모들, 그 다음은 다음주 일본으로 순회 공연 예정인 페인티드 팜즈(Painted Palms)라는 밴드의 보컬리스트 등.. 참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 대부분 샌프란시스코에 이사온 지 3년이 안된 사람들이었고, 스타트업/테크놀러지 업계에 일하는 젋은 사람들이었다.

여기서 한 가지, 특이하게도 리프트 운전을 하는 동안에는 얼마를 벌었는지 알 수가 없게 되어 있다. 팁을 얼마나 받았는지도 모른다. 그 날 번 돈은 다음날 한꺼번에 정리가 되어 리포트 형태로 도착한다. 왜 이렇게 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아마 시간과 장소에 따라 요금이 비싸지기도 하고, 손님쪽에서 클레임(Claim)이 들어오지 않을 때까지 기다려서 최종 정산을 하기 위해 그러지 않았나 싶다. 다음날 점심쯤에 아래와 같은 보고서를 받았다.

Screen Shot 2014-09-04 at 11.06.15 PM

리프트 드라이버에게 다음날 보내주는 보고서

5시간동안 80km를 운전한 노동의 대가는 131.60달러. 기름값과 차의 감가 상각을 빼고 나면 순이익은 많아야 100달러. 시간당 인건비로 따지면 20달러가 되지 않아 돈벌이 수단으로 그다지 매력적이지는 않지만, 토요일 아침에 상쾌한 샌프란시스코를 운전하며 다양한 사람들과 수다를 떨며 돈도 한 100달러 벌었으니 나쁘지 않았다.

리프트에 대해 알게 된 것 몇 가지를 추가해보겠다. 첫째로, 매주 운전자에게 아래와 같은 몇 가지 정보를 보내준다. 아침 저녁으로 리프트 운전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꽤 유용한 정보가 될 듯하다.

Screen Shot 2014-09-04 at 11.49.04 PM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장 손님들이 많은 시간대

아래 그래프도 재미있다. 아침에는 주거지인 샌프란시스코 북쪽과 남쪽에서 많이 요청을 하며, 저녁에는 회사들이 밀집한 다운타운과 소마(SOMA) 지역에서 많이 요청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Screen Shot 2014-09-04 at 11.49.15 PM

주중 아침과 저녁, 사람들이 어디서 주로 리프트 요청을 하는지 보여주는 히트맵

한편, 운전자 모드 상태에서는 실시간으로 ‘프라임 타임’ 지도가 표시되는데, 이 시간 동안에 빨갛게 표시된 곳에서 손님을 태우면 최소 25%, 많게는 200%까지 할증이 붙는다.

Photo Sep 07, 5 48 34 PM

리프트 운전자 모드에서만 보이는 프라임 타임(Prime Time) 지도

리프트(Lyft)는 우버(Uber)에 밀려 항상 2순위로 언급되지만, ‘차량 공유’의 개념은 우버보다 먼저 실험하고 시도했던 회사이다. 리프트의 전신이 짐라이드(Zimride)이기 때문이다.

짐라이드는 처음 미국에 왔던 2007년부터 들어서 알고 있었던 회사이다. 원래 카풀을 중개해주는 플랫폼을 만든 회사였는데, 당시 UCLA와 계약을 맺고, UCLA 학생들 간의 카풀(carpool)을 중개하고 있었다. 그렇지만 UCLA 학생들에게는 버스 요금 할인이 되고, LA에서 차 없이 살기란 쉽지 않기 때문에 과연 잘 될까 의구심이 들었다. 얼마 전에는 오라클(Oracle)과도 계약을 해서 오라클 직원들간 카풀 중개도 하고 있는데, 이용량이 많은 것 같지는 않다. 이러한 짐라이드가 리프트로 바뀌고, 마침내 오늘의 성공에 이르기까지의 긴 역사를 테크크런치에서 아주 상세하게 실었는데, 긴 글이지만 시간 내어 읽어볼 만하다. 처음 카풀 서비스 아이디어를 생각한 로건 그린(Logan Green)은 맷 반 혼(Matt Van Horn)이라는 친구와 함께 했던 짐바브웨(Zimbabwe) 여행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사람들의 의식이 크게 바뀌지 않는한, 대중 교통은 50년 후에도 지금과 똑같거나, 어쩌면 더 악화될 수도 있겠다는 것을 깨달았죠. 그걸 알고 나자 낙담했어요. “We realized that unless public opinion at some large scale changes, public transit is going to look the same or even worse 50 years from now,” Logan says. “And it’s always disappointing to feel like you have a glimpse into the future and it’s worse, or at least not improving, in any way.”

(짐바브웨에서는) 거리가 조용했어요. 정부는 대중 교통을 제공할 엄두를 못냈죠. 대신, 사람들이 미니밴으로 카풀해서 다녔어요.  “The streets were quiet because nobody was driving, and the government was too busy ruining the country to think about providing services like public transportation,” Logan says. So instead, people piled into shared minivans as a way to get around.

제품을 만들고 나자 리만 브라더스(Lehman Brothers)에 근무하던 존 짐머(John Zimmer)가 관심을 보이며 찾아왔고, 후에 로건과 존은 공동 대표(Co-CEO)가 된다. Sean Aggarwal이라는 이베이(eBay)의 임원이 첫 엔젤 투자를 했고, 그들은 그 돈으로 30달러짜리 코스튬(Costume)을 샀다.

리프트 코스튬

리프트 코스튬

그리고 이 옷을 입고 코넬 대학에 가서 홍보를 했는데 꽤 성공을 거두었다고 한다. 그 후 페이스북으로부터 25만달러의 그랜트(grant) 상금을 받았고, 회사를 본격적으로 경영하기 시작한다. 2008년의 일이다.

시간이 한참 지나, 짐라이드는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었다. 어느날 온마이웨이(On My Way)라는 이름으로, 실시간으로 드라이버와 라이더(Rider)를 연결해주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었고, 그것이 지금의 리프트(Lyft)의 전신이 되었다. 짐라이드 서비스를 엔터프라이즈 홀딩스(Enterprise Holidngs)에 매각하며, 그들은 리프트에 온전히 집중하게 된다. 그리고 우버(Uber)와는 차별되는, 리프트 서비스만이 가져야 할 문화를 만들었다. 분홍색 콧수염(Pink Moustache)는 그 중 하나이다.

리프트 초기에 운전자들에게 지급했던 분홍색 코수염

리프트 초기에 운전자들에게 지급했던 분홍색 코수염

리프트가 집중하는 차별화된 문화는 ‘카 쉐어링’이다. 우버는 처음에 전문 운전사들과 계약을 맺으며 서비스를 시작한 데 반해, 리프트는 ‘쉐어링(sharing)’을 강조했다. 처음에 리프트를 이용할 때 평소에 택시 타던 대로 뒷자리에 타려고 했더니 리프트 운전자가 그러지 말고 앞자리에 타라고 해서 재미있었던 경험이 있다. 내가 드라이버가 되어 운전해보니 한 명의 예외 없이 앞자리에 탔다. 그리고 악수를 하는 대신 주먹을 서로 맞대며 인사를 하고, 운전하는 동안 간단한 이야기를 나눈다.

처음엔 문화 차이가 있었지만, 우버도 우버X(UberX)라는 리프트와 유사한 차량 공유 서비스를 내놓은데다, 리프트 운전자들에게 500달러에 달하는 사이닝 보너스(signing bonus)를 지급하는거나 우버 직원들에게 손님으로 리프트 차에 타서 등록을 권유하는 등 지나치게 공격적인 방법으로 리프트 운전자들을 채어가고 있어서, UberX의 Lyft의 차이는 거의 없어졌다. 이런 현상에 대해 ‘우버와 리프트는 구별하기 어려운 Commidity가 되어가고 있다‘는 글이 뉴욕타임즈에 실리기도 했다.

우버가 리프트 운전자에게 제공하는 리워드

우버가 리프트 운전자에게 제공하는 리워드

우버와 리프트, 물론 우버가 더 먼저 이 시장에 진입했기 때문에 더 유명한데다 더 많은 도시에서 서비스하고 있기 때문에 시장 점유율이 더 크겠지만, 그 차이는 얼마나 될까? 마침 오늘자 포춘(Fortune)지에 이 분석이 실렸다. 380만건의 신용카드 정보를 분석해서 얻은 결과라고 한다. 아래에서 보듯, 2013년 6월에서 2014년 5월 사이, 사람들이 우버에 쓴 돈이 10배 이상이었다. 그리고 무려 120만여명이 우버를 이용했다. 물론, Lyft는 Uber 전체와의 경쟁이 아닌 UberX 서비스와 경쟁하는 것이므로 딱 맞는 비교는 아니다.

우버와 리프트

우버와 리프트

지난 7월에 서울시가 우버를 불법 택시로 규정하는 등 세계 각 도시에서 우버와 리프트, 그리고 그들을 막으려는 택시 회사들과의 싸움이 벌어지고 있는데, 나는 이미 대세가 기울었다고 본다. 순수하게 소비자 입장에서만 생각했을 때, 택시보다 이용하기 편리하고, 서비스 품질도 훨씬 좋은데다, 미국에서는 UberX나 Lyft 요금이 택시보다 훨씬 싸기 때문에 승자는 명확하다. 특히 큰 차이 중 하나가 결재의 용이성이다. 티머니(T-money)가 보편화된 한국과 달리 미국의 경우 택시들이 신용카드를 안받거나 받더라도 신용카드를 일일이 종이에 스캔하는 경우가 많아 목적지에 도착한 후 결제를 마치기까지 시간이 한참 걸린다. 게다가 택시 이용료에 팁(tip)까지 계산해서 얹어야 하는 경우에는, 팁을 얼마를 주는 게 좋을 지 고민하고 팁을 적느라 또 1분이 걸린다(그 때 운전자가 팁을 얼마 주는지 보고 있으면 좀 짜증이 나기까지 한다). 우버나 리프트를 이용할 경우, 목적지에 도착하자마자 그냥 내리면 그만이다. 이미 차에서 내렸으니 팁은 줘도 그만 안줘도 그만이다.

소프트웨어와 데이터 분석을 통해 단일 회사가 제공하는 일관되고 월등한 사용자 경험과 편리함, 그리고 낮은 비용을 기존 택시 회사들은 결코 따라갈 수 없을 것이며, 그런 면에서 우버의 18조원 기업 가치는 언젠가 충분히 정당화될 지도 모르겠다.

Written by Sungmoon

September 11, 2014 at 6:41 pm

Posted in 기업 분석

Tagged with , ,

‘스토리’를 전달해서 $28M 투자를 받은 이야기

with 2 comments

오늘 읽은 글 하나 소개. 지난번 블로그에 ‘스토리가 중요한 이유‘라는 글을 쓴 적이 있다. 우리는 투자자를 설득하기 위해서, 고객을 설득하기 위해서 제품의 장점과 숫자에 집중하게 되기 쉽지만, 정작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스토리’라는 내용이었다. Medium에 올라온 이 글은 Munchery라는 스타트업의 창업자가 $28M (약 300억원)의 투자를 받게 되기까지의 내용을 글로 쓴 건데 가볍고 흥미롭게 읽을 수 있다. 꼭 ‘도망쳐 나와 보트 타고 건넜다는’ 이야기가 있어야 투자를 받는다는 것은 아니지만, 3년간 갈고 닦은 피치(pitch)를 그대로 소개했으니 읽어보면 도움이 될 것 같다.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한다.

트라이: 제 이름은 Tri이며, 저는 이민자입니다. 베트남에서 보트로 도망쳐 나온 그런 사람 중 한 명이죠. 11살때 할머니와 형, 그리고 다른 100명의 사람과 함께 도망쳤고, 강렬한 태양이 쪼이는 망망대해에 5일간 있기도 했습니다.

TRI: Hi, my name is Tri and I’m an immigrant. I’m one of those escaping boat people from Vietnam you might have heard about. When I was 11 years old, I escaped with my grandma and older brother in a tiny boat with 100 people packed like sardines. We were in the open sea, under the hot tropical sun, for 5 days.

그리고 이렇게 진행된다.

콘래드: 저는 트라이를 10년간 알고 지냈습니다. 버클리 스타트업에서 처음 만났죠. Munchery에 대한 아이디어를 들었을 당시 저축한 돈이 많지 않았고 우리 둘 다 아이들이 있었습니다. 안락하고 높은 연봉을 주는 직업을 그만뒀죠. 실패는 옵션이 아니었습니다. 둘 다 가족이 있었으니까요.

CONRAD: I’ve known Tri for over 10 years now. We first met at a Berkeley startup as early team members, where he ran engineering and I ran UX. When Tri told me about the idea of Munchery, he was trying to solve a problem I knew very well. At the time, I had a 1 month old and a 16 month old and it was really hard to plan for dinner. I didn’t have much savings as a safety net and we both had really young kids. With the blessing of our wives, we both took a calculated risk and kissed our comfortable, high-paying day jobs goodbye to start Munchery. Failing wasn’t really an option. Our families were on the line.

여기서 중요한 건, 투자자에게 있어서 ‘우리는 장난으로 하는 거 아니고,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해낼 것이다. 그리고 이 창업팀은 즉석에서 결성된 것이 아닌, 오랜 시간 검증을 통해 단단히 다진 관계를 가지고 있다’라는 내용을 전달해야 한다는 것. 그게 부족한 회사에 투자했다가 투자금을 손실 처리해본 경험이 있기에 더 공감이 간다.

Written by Sungmoon

July 25, 2014 at 9:43 pm

수영 선수 다이애나 나이아드가 준 교훈, 그리고 시어도어 루즈벨트의 말

with 5 comments

최근 윤지만(@jiman_yoon)씨의 트윗블로그를 팔로우하고 있다. 뉴스 중독자이며, 애플 제품에 관심 많은 수의사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있다. 트위터 내용도 좋지만 그의 블로그에 정말 좋은 정보와 감동적인 내용이 참 많다. 얼마 전에 그의 추천으로 Overcast라는 팟캐스트 앱을 받았는데, 뭘 들어볼까 검색하다가 NPR: Ted Talk이라는 것을 봤다. TED에 참 좋은 강연이 많지만, 일일이 보다보면 별 내용이 없는 것들도 있어 어떻게 좋은 강연을 찾아낼까 고민하던 차였는데 NPR에서 좋은 TED 토크를 선정해준다니 반가웠다.

아침에 운동하면서 NPR: Ted Talk 팟캐스트를 듣는데 다이애나 나이아드(Diana Nyad)와의 인터뷰가 나오길래 누구인가 하고 유심히 들었더니 수영 선수였다. 어렸을 때 그리스 출신의 아버지로부터 들은 “너는 챔피언이다. 그건 운명이다.”라는 말에 꽂혀 수영을 계속 했는데, 언젠가 쿠바에서 플로리다까지의 바다 164km를 수영으로 건너는 최초의 사람이 되겠다는 꿈을 품고 있다가 60세가 되어서야 그 꿈에 대한 본격적인 도전을 시작했고, 4번의 실패 후, 2013년 9월 2일, 다섯 번째 도전 끝에 성공해냈다. 강한 조류와 독성이 강한 해파리들, 그리고 상어가 있는 바다를 수영으로 건넌 것이다.

아래는 2011년, 자신을 죽음의 문턱까지 데려간 해파리 독성으로 인해 세 번째 시도가 실패로 돌아간 후 TED에서 했던 연설이다.

마지막 말이 인상적이다. “결국 저는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의 자비(Grace)를 바랍니다. 그리고 저는 다시 도전할것입니다.”

그리고 나서 2012년에 다시 도전했다. 네 번째 시도도 폭풍과 해파리로 인해 또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미디어에서도 거의 다루지 않았다.

2013년 8월, 그는 또 도전했다. 이번에는 해파리를 완전히 막을 수 있도록 온 몸을 수영복으로 감싸고 머리에 마스크도 쓰고서. 30명의 스태프가 함께 했다. 깜깜한 바다 속에서 존 레넌(John Lennon)의 이매진(Imagine)을 천 번 듣고(9시간어치 분량이다), 53시간의 수영 끝에 해낸 일이다. 아래는 그 후에 그가 했던 TED 연설이다. 제목은 “Never, never give up”. 삶의 가장 큰 목표를 이루고 나서인지, 얼굴이 참 밝고, 2011년때보다 오히려 더 젊어진 느낌이다.

해파리 천식과 어깨 통증 때문에 실패했던 경험과, 해파리 독에 쏘여 실패했던 경험이 있는데 어떻게 또 도전해서 결국 이루어낼 수 있었을까. NPR과의 인터뷰에서 그녀는 “죽음보다 더 두려웠던 건 실패였습니다.”라고 이야기하는데, 그는 또한 “인생이 너무 짧고 소중하기 때문입니다”라는 말도 덧붙인다. 하지만 내가 가장 인상깊게 들었던 부분은, 시어도어 루즈벨트의 말을 인용한 것이다. 궁금해서 원문을 찾아봤다. 명문이다. (출처: Goodreads.com)

비평가들은 필요없습니다. 어떻게 강한 사람이 쓰러지고, 어떤 게 부족했고 뭘 더 잘했어야 하는지 말하는 사람들 말입니다. 칭찬은 전장 안에서, 먼지와 땀과 피를 뒤집어쓰고, 실패하고, 또 실패하는 사람, 노력에는 실패가 뒤따르기 마련임을 아는 사람, 가치 있는 목적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사람에게 돌아가야 합니다. 그 길의 끝에는 빛나는 성공이 있을 수도 있고, 아니면 실패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실패를 하더라도, 그 자리가 성공이나 실패가 뭔지를 모르는 차갑운 겁장이 영혼들에게는 돌아가지 않도록 말입니다.

“It is not the critic who counts; not the man who points out how the strong man stumbles, or where the doer of deeds could have done them better. The credit belongs to the man who is actually in the arena, whose face is marred by dust and sweat and blood; who strives valiantly; who errs, who comes short again and again, because there is no effort without error and shortcoming; but who does actually strive to do the deeds; who knows great enthusiasms, the great devotions; who spends himself in a worthy cause; who at the best knows in the end the triumph of high achievement, and who at the worst, if he fails, at least fails while daring greatly, so that his place shall never be with those cold and timid souls who neither know victory nor defeat.” – Theodore Roosevelt

반성하게 된다.

Written by Sungmoon

July 19, 2014 at 9:55 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