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A가 창업에 도움이 되는가?

MBA에 관심 있는 사람이 동시에 창업에도 관심이 있는 경우가 많다. 나도 그랬다. MBA를 졸업하면 창업하는 데 필요한 모든 경험과 지식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굳이 지식이 아니더라도, 창업에 필요한 네트워크, 또는 창업 후 투자 받을 때 유리할 것 같은 MBA라는 타이틀.. 이런 것들이 도움이 될 것 같았다. 미국에서 MBA를 하고 나면 웬지 다국적 기업의 CEO가 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생각도 했다.

MBA가 창업에 도움이 되는가? 최근 이런 질문을 많이 받았다. 지난 2.5년을 돌이켜 보면, 한 마디로 잘라서 말하기 힘들다. 그러나, 당장 창업을 할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이 나에게 묻는다면, 일단 창업을 하라고 권하고 싶다. 다음 두 가지 현실적인 이유 때문이다.

1. MBA에 드는 비용
일반적으로 business school의 한 해 등록금이 4만불 (약 4천 6백만원) 이나 그 이상이 된다. 대강 5천만원이라고 잡자. 대부분 MBA는 2년 과정이니까 2년에 학비로만 1억이 든다. 한편 월 1000불 정도 아파트 렌트비로 내고 중고차 한 대 굴리고 골프도 종종 친다고 하면 월 2천500~3천불 정도 나가고, 학교를 마칠 때까지 20개월이 걸린다고 하면 5만~6만 불 정도 나간다. 즉 6000~7000만원. 합쳐서 대충 1억 7천만원 정도가 순수하게 비용으로 소비된다고 하자. MBA 지원할 정도의 경력이 되면 어느 정도 이상의 연봉을 받고 있었을 것이다. 연봉과 보너스를 합쳐 한국에서 연 6천만원 정도 받고 있었다고 가정하자. 즉, 월 500만원. 여기 20개월을 곱하면 1억이다. 두 개의 숫자를 합하면 약 2억 7천만원이다. 만약 미국에서 여름 방학동안 인턴을 한다면 약 2만~3만불 정도를 벌 수 있으니 이건 빼자. 그러면 2억 4천만원이다.

2억 4천만원. 기회 비용을 제외하면 1억 4천만 원.

이 돈이면 사업을 한 번, 아니 어쩌면 두 번 이상이라도 해볼 수 있다. 원래 재산이 충분히 있다면 별 상관이 없겠지만, 대부분의 사람에게 이건 정말 큰 돈이다. 이 돈을 쓰고 나서 사업을 한다? 쉽지 않은 결정이다. 2년간 MBA 를 통해 배우는 것과 사업을 하며 배우는 것은 서로 다른 것이지만, 어느 것이 더 나은 경험이라고 말할 수 없다. 본인이 진정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할 일이다.

2. 졸업 후 동기들의 진로
사람마다 다르고, 어디에 취직하느냐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business school을 졸업하고 미국이나 유럽에서 취직하면 약 10만~15만불 사이의 연봉을 받는다. MBA 오기 전에 “난 컨설팅에 관심 없어” 또는 “나는 투자 은행에는 관심 없어” 하던 사람들도 자기 바로 옆에 앉아서 공부하는 친구가 유수의 consulting firm 또는 investment bank에서 job offer를 받아 이 정도 연봉 계약서에 사인을 하면, 생각이 달라지게 마련이다. 꼭 consulting, investment bank가 아니더라도 Silicon Valley의 high-tech 회사에 취직하면 역시 그 정도의 연봉을 받는다. 앞서 이야기한 대로 통장 잔고가 1억 4천만 원이 내려간 상태에서 10~15만불 연봉의 job을 마다하고 사업을 시작한다는 건 웬만한 의지가 아니고는 내리기 어려운 결정일 것이다.

그럼, business school은 창업에 도움이 안되나? 그렇지는 않다.

첫째, business school에서 맘이 맞는 창업 파트너를 만날 수도 있다. Anderson에서 만나 친해진 친구 중 하나는 classmate들을 창업 멤버로 recruit해서 한동안 사업을 했다.

둘째, business school에서 창업을 장려하고 각종 지원 프로그램을 갖춰 놓은 것이 도움이 된다. 예를 들어 Anderson School에는 Business Plan Competition이 있는데 여기서 우승하면 $25,000의 지원금을 받고, 또 California의 유수 Venture Capitalist들에게 소개를 받아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할 기회를 가진다. 나와 가까운 예로 Stanford business school을 졸업하고 Viikii.net을 창업한 호창성 선배가 있다. 한 강연에서, Stanford에 있는 동안 창업을 한 덕분에 Classmate들에게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검증을 받는 기회를 많이 가져 도움이 많이 되었고, 또 더 나아가 VC들과 만날 기회가 많았다고 한 것이 기억이 난다. 실제로 seed money (창업 자본금)을 classmate를 통해 조달하기도 했으니 도움이 된 셈이다.

셋째, 명문대 MBA는 credential로 작용한다. AdMob.com의 창업자인 Omar Hamoui가 있다. 그는 Wharton School을 다니는 동안 학교를 휴학하고 회사를 시작했다. Wharton school의 명성 때문이었는지, 그의 수완이었는지, 아니면 아이디어가 너무 좋아서였는지 모르지만 창업한 지 얼마 안되어 Silicon Valley에서 가장 유명한 VC중 하나인 Sequoia Capital에서 투자를 받기도 했다. 창업한 지 약 3년 후, 그는 회사를 Google에 $750 million (8500억원)에 매각했다.
혁신적인 회사 Invisalign (투명 교정)을 창업한 것으로 유명한 Zia Chishti는 Stanford Business School을 졸업했다. 파키스탄 출신인 그는 본인이 교정을 했던 개인적인 경험이 바탕이 되어 이 회사를 창업했고, 이를 NASDAQ에 상장시켰는데 1월 24일 현재 시간 이 회사의 시가 총액이 $1.23 billion, 즉 약 1.4조원이다.

MBA 졸업 후 창업을 하는 사람들의 비율은 얼마나 될까? UCLA Anderson의 경우 약 12명이 졸업 후 창업을 했다. 전체 졸업생이 약 360명이니까 약 3%에 해당하는 셈이다. 대부분은 domestic 학생이었다. 물론, 학교마다, 그리고 연도마다 통계 차이가 클 것이다. 창업을 적극 장려하는 Stanford Business School의 경우에는 이 비율이 높을 거라 생각한다. 졸업 직후 창업하는 숫자 비율만 중요한 건 아니다. 졸업 후 일단 회사에 취직하여 일하다가 2, 3년쯤 지나서 창업을 하거나 start-up에 join하는 경우도 많이 있을 것이다.

그러면, 언젠가 창업을 하고 싶은 나는 왜 MBA를 선택했나? 나는 사업을 한다면 이곳, Silicon Valley에서 하고 싶었다. Valuation의 차이가 정말 크기 때문이다. 이전 블로그에서 밝혔지만, 한국에서 성공한 회사와 Silicon Valley 에서 성공한 회사, valuation의 차이는 정말 크다. 그뿐만 아니라 여긴 사업을 시작하고 투자를 받기에 좋은 시스템이 잘 갖추어져 있다. 미국에서 정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여기서 학교를 졸업하는 것이다. 물론 그것이 아니더라도 여기서 job을 찾고 정착할 수 있는 방법이 있기는 하지만, 정말 쉽지 않은 길이다. 또 미국 사람들, 한국의 대학은 잘 모른다. 미국의 대학을 졸업해야 “아~ 이 정도의 학력을 가졌구나”라고 이해할 수 있다. 보다 현실적인, ‘신분’의 문제도 있다. 미국 시민이 아니라면, 여기서 정식으로 학교를 졸업해야만 OPT(Optical Practical Training)이라는 회사에서 약 1년간 일할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고, 그렇게 해서 일을 시작해야 H1-B라는 취업 비자를 받을 수 있다. 이전 블로그 썼듯이, 내가 MBA를 통해 얻고 배운 것은 그 외에도 정말 많다.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최적의 선택이었다.

13 thoughts on “MBA가 창업에 도움이 되는가?

  1. 아.. 정말 함축적으로 많은 것을 담아낸 포스팅이네요. 이러한 문제들 때문에 고민하고 있는 많은 후배들이 있을텐데, 정말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저도 읽으면서 많이 배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1. 응. 그 때도 이런 질문이 나와서 비슷한 얘기를 했었는데, 어제 또 그 질문을 받아서 글로 정리를 해봐야겠다고 생각했어. 항상 느끼는 거지만, 글 쓰는 건 많은 정성이 필요한 일…^^

  2.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지난 모임때는 제가 질문 드렸던 것 같네요! 미국(특히 silicon valley)의 네트워크와 문화, 시스템을 누리기 위한 투자라는 측면에서 분명 MBA는 매력적인 선택인 것 같습니다.

    한편으로는 상대적으로 IT산업이 덜 발전한 한국에서 창업하고 성공하는 사람이 많이 나온다면 좋겠습니다. 제 눈에는 점점 우리나라가 고립되어가는 것 같아, 그만큼 할 일이 더 많아보여서요. 물론 금전적 보상이라는 측면에서는 비교하기 힘들지만 말이죠. ^^

    1. 아, 너가 질문했었구나. 중요한 질문.. ^^; MBA는 분명 도움이 되는 선택인데, 시기가 적절해야 할 것 같아. 창업 후 MBA를 가는 것도 방법이고.. 글에서 언급 안했는데 AdMob 창업자 Omar는 사실 몇 번의 창업을 한 후에 Wharton School에 입학했다고 해. 학교 다니는 동안에 또 새로운 기회를 본 거고, 그래서 창업을 했고, MBA를 leverage해서 투자도 받고 큰 성공을 거둔 것이구.. 회사 소개에 Wharton School 다니다가 창업했다는 걸 밝히고 있으니까.

      한국에서 창업하는 사람이 왜 많지 않을까에 대해 어제밤 Berkeley, Stanford MBA 친구들과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entrepreneur에 대한 부정적인 사회적 인식, 군대 제도, 그리고 기술력 있는 회사를 인수하기보다는 죽여버리는 대기업의 행태 등을 꼬집었지. 항상 하는 얘기…

  3.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저로서도 컨설팅이후의 MBA 그리고 그것이 아닌 다른 방향 사이에서 고민하던중
    얼마전 모 컨설팅 펌의 입사를 버리고
    조그맣게나마 사업을 해보기로 결정을 한지라
    글쓰신 분의 여러 생각에 덧붙여 많은 고민을 잠시 해봤네요 ^^

    1. 반갑습니다. 컨설팅 offer를 마다하고 사업을 시작했다니 어떤 아이템인지 무척 궁금해지는군요.. 행운을 빌겠습니다!

  4. 정말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정리를 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MBA를 통해 성공적인 창업의 발판으로 삼을 수 있다는게 인상적입니다.
    그리고 실리콘 벨리에 직접 가보고 싶다는 생각은 더 커졌습니다 🙂

  5. 여러모로 재밌는 글이네요. 요즘 MBA 친구들하고 프로젝트를 하고 있는데 intensive 하면서도 흥미로운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내일 많은 가르침 부탁드려요 🙂

  6. 안녕하세요. 글을 읽는 내내 가슴이 뛰는 것을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여쭈어 볼게 있습니다. 다른것은 아니고, MBA 과정에 참여하시는 분들은 어떠한 성격의 소유자들이 많습니까? 내성적이면 아무래도 불편한 점이 있을까요?..

    1. 순민님? MBA 오는 분들 성격을 규정할 수야 없지요. 다들 다양한 성격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외향적인 사람도 있고 내성적인 사람도 있는데, MBA 와서 미국에서 취업하는 분들은 외향적인 경향이 많기는 합니다. 내성적이라 해도 학교에서 하도 네트워킹을 강조하니 조금씩 외향적으로 바뀌기도 하겠지요. 어쨌든, 그런 건 큰 상관 없는 것 같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