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율, 미국 속의 자랑스러운 한국인

최근 아는 분이 기사 링크 하나를 보내주셨다. “세상엔 연아, 우즈식 성공도 있고 권율식 성공도 있다.“라는 제목의 중앙일보 기사였다.

권율? 특이한 이름이다. 누구지? 싶어서 기사를 좀 더 자세히 읽어보았다. 매우 인상적이었다. 미국의 인기 쇼프로인 서바이버(위키피디아 설명)에서 2006년에 최종 우승을 차지한 사람인데다가, 스탠포드 학부를 졸업하고 예일대 로스쿨을 졸업한 후, 맥킨지와 구글을 거쳐 현재 미국에서 가장 힘있는 정부기관중 하나인 FCC(연방통신위원회) 에서 부국장으로 일하는 한국계 미국인이라고 하니 말이다.

위키피디아(Wikipedia)에서 그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았다. 뉴욕에서 한국인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캘리포니아로 이주하여 Concord에서 고등학교를 다녔고,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후 스탠포드에 입학해서 1997년 졸업. 2학년 때, 친한 동양인 친구 Evan Chen이 백혈병 진단을 받았으나 골수를 제 때 기증받지 못해 죽는 것을 보고 아시아계 미국인 기증 프로그램의 대변인으로 활동하게 된다. 스탠포드 졸업 후 예일대 로스쿨에서 학위를 받은 후 로펌에서 근무. 그 후 구글, 맥킨지 등에서 일하다가 2006년에 Cook Island에서 열린 서바이버 프로그램에 참가했다.

권율, 서바이버 2006 최종 우승자, FCC 부국장

서바이버에 왜 출연하기로 결심했냐는 질문에 그는 “아시아계 미국인들, 특히 한국계 미국인들이 얼간이나 괴짜만 있는 게 아니라 남과 협력할 줄도 알고, 특히 남을 리드할 줄 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라고 대답했다.

미국에 와서 TV를 많이 보기 시작하면서 이 말에 깊이 공감할 수 있었다. TV나 영화에 흑인들은 참 많이 나온다. 한때는 악당이나 가난한 사람들로 주로 등장했을 지 몰라도, 적어도 TV에서 보는 지금의 흑인 이미지는 많이 다르다. 흑인들이 회사의 상사, 병원장, 수사대의 보스 등으로 출연하는 경우가 참 많다. 미국의 인기 TV쇼 중 하나인 “그레이 아나토미 (Grey’s Anatomy)”가 좋은 예이다. 아래 사진을 보자.

Grey's Anatomy의 주요 등장 인물들

위 사진의 주인공들 중 흑인이 두 명 있다. 위 왼쪽은 이 중 가장 높은 사람인 병원장이고, 왼쪽 끝은 상사로 나오는 의사, 그리고 오른쪽 아래 흑인 여자는 인턴들을 관리하는 의사이다. (한 편, Sanra Oh는 한국계 캐나다인이다. 연기를 참 잘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다.) 그들은 똑똑하고, 주장이 강하며, 리더십을 가진 사람들로 묘사된다.

반면, 미국 드라마와 영화에서 등장하는 한국인들의 모습은 어떤가? 미국에서 가장 잘 알려진 한국인 배우로는 LOST에 출연한 김윤진, Dae Kim, 그리고 MadTV의 코미디언 Bobby Lee 등을 들 수 있다. 김윤진은 전통적이고 가부장적인 한국의 재벌가에서 태어난 딸로 묘사되고, Dae Kim은 김윤진의 아버지 사업을 위해 청부살인을 하는 일을 하다가 김윤진과 결혼하게 된, 영어를 거의 못하는 인물로 묘사된다 (사실 Dae Kim은 미국에서 태어나서 한국말이 오히려 서툴다). LOST를 보다 보면 사실 기가 막히는 경우가 있다.

미국의 인기 TV 쇼, "로스트"에서 Dae Kim과 김윤진의 과거를 묘사하는 장면

우울하고, 비정상적이고, 딸에게 너무 엄하게 대하는 아버지, 말도 안되는 이유를 위해 피를 흘리는 장면들… 한국에 이런 모습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겠지만, 결코 일반적이라고는 할 수 없다. 물론 드라마니까 극적으로 표현한 것일 수도 있겠지만, 결국 이러한 장면들이 한국을 잘 모르는 많은 미국인들에게 전해져 한국인의 이미지가 그렇게 박힐 것이라고 생각하니 씁쓸했고, 안타까웠다.

한편, 미국에 잘 알려진 TV 속의 한국인으로 Bobby Lee라는 사람이 있다. 다음 사진은 그의 이미지를 잘 표현해 준다.

Bobby Lee, 우스꽝스러운 이미지

그리고, 아래와 같이 몸개그로 사람들의 웃음거리가 되는 것이 그의 주된 역할이다.

웃긴 건 사실이다. 사실 생각 없이 보면 그냥 웃어넘길 수 있지만, 그가 한국사람이라는 걸 생각하면 웃음이 나오기는 커녕 인상이 찌뿌려질 때도 있다.

최근 FlashForward라는 드라마에서 John Cho라는 한국인이 멋있는 역할로 등장한 적이 있기는 하다. 한국에서 1972년에 태어나 1978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건너와서 버클리를 졸업하고 배우가 되어 수많은 미국의 TV 쇼에 조역으로 출연하다가 최근 주역이 된 배우이다.

John Cho

하지만 아쉽게도 이 드라마는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하지만 John Cho는 그 샤프한 이미지를 잘 살려 좋은 역할을 많이 맡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이런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느끼고, 이미지를 바꿔보자는 생각으로 서바이버에 출연한 사람이 권율이다. 다음 비디오는 서바이버에 등장한 권율의 몇 가지 하이트라이트와 그가 수많은 역경을 거쳐 최종 우승자 후보로 선정된 후에 사람들에게 마지막 변론을 하는 장면이다. (2:50부터)

제가 여기 출연하고자 결심한 이유는 소수민족이 주류사회에 제대로 표상되지 못하고 있어서입니다. 제가 자랄 때 저같은 사람을 TV에서 본 적이 없습니다. 종종 괴짜로 묘사되곤 하지요. 저는 미국인들이 아시아계 미국인의 진짜 모습을 보게 하고 싶습니다. 제가 여기서 우승하면 소수민족이 TV에서 제대로 비춰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솔직하고도 직설적인 그의 최종 변론에 사람들은 고개를 끄덕였고, 권율은 마침내 서바이버의 최종 우승자가 되어 상금 백만 달러(약 11억원)를 받았다. 그의 약속대로, 그 후 그는 많은 TV쇼에 출연하고 각종 행사에서 연설을 하며 아시아인, 그리고 한국인의 이미지를 알렸고, 많은 사람들은 그가 자신의 영웅이라며 자랑스러워한다.

그의 모습에 자랑스러워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 그간 얼마나 미국 주류사회에서 아시아인들이 제대로 대접을 못 받았길래 저럴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솔직히 실리콘밸리처럼 인도, 중국, 한국인들이 대접받는 곳에서는 그런 걸 잘 못느낀다.), 어쨌든 권율과 같은 사람이 있으니 앞으로 더욱 많은 변화가 생겨날 것이라 생각한다. 그는 자랑스러운 한국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