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룸살롱 급상승 검색어 사건과 네이버 뉴스캐스트의 문제점

처음 이 블로그를 만들었을 때는 제목이 그냥 Sungmoon’s Blog였고, 내가 느끼는 대로 생각을 정리해서 쓰곤 했다. 그러나 블로그 이름을 ‘실리콘밸리 이야기’로 바꾸고 나서부터는 실리콘밸리와 별 상관 없는 이야기를 쓰기가 웬지 부담스러워졌고, 그런 내용은 구글 플러스에 짧게 공유하거나 정말 길게 할 말이 있을 때만 이 블로그에 쓰게 되었다. 하지만, ValleyInside와는 달리 이건 내 개인 블로그가 아닌가. “실리콘밸리에 사는 조성문의 이야기”. 그거면 제목을 만족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부담없이 써봐야겠다. 이 글은 ‘실리콘밸리와 상관 없는 이야기’이다. 앞으로도 실리콘밸리나 IT와 별로 상관 없지만 공유하고 싶은 생각들을 여기에 써보려고 한다. 결국 남들을 의식하지 않고 솔직하게 이야기를 할 때 진심이 나오는 것이고, 그럴 때 글도 술술 잘 써지는 것이니까.

때아닌 여름 감기로 고생하다가 며칠만에 TechCrunchTechNeedle, 트위터를 확인했다. 이렇게 오랜만에 소식을 쭉 접할 때면 트위터 타임라인을 살펴보는 것이 효율적이고, 내 타임라인에서 꽤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임정욱(에스티마)님의 트윗을 살펴 보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미국에 사는 덕분에 따로 몇 번 뵈었고, 얼마 전에도 점심 식사를 같이 했는데, 바쁜 와중에도 거의 매일 수많은 기사와 트윗들을 읽고 유용한 정보를 필터링하여 제공해주시는 것을 보면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스탠포드의 스타트업 액셀러에이터인 StarX가 Kauffman으로부터 무려 80만 달러의 그랜트를 받았다는 기사를 보고, Kauffman과 같이 훌륭한 비전을 가진 단체에 계속해서 돈이 지원되고, 그런 돈으로 이런 좋은 일들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미국이라는 나라의 강점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WhatsApp 하루 메시지 전송 건수가 10 billion을 돌파했다는 기사를 보고 나만 WhatsApp을 열심히 쓰는 것이 아니구나 싶었다. 또, 페이스북이 iOS 전용 앱을 아예 다시 만들어 출시했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반가워 바로 업데이트했다. iPhone 4에서 그동안 페이스북 앱을 쓰려니 너무 느려서 속이 터졌던 적이 한 두번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전에는 HTML로 만들어졌고 겉만 껍데기를 씌운 형태였다. 많은 사람들이 HTML이 모바일 앱의 미래라고들 하는데, 나는 HTML(+JavaScript)로 만들어진 모바일 앱을 써 보면 영 느리고 불편해서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이에 관해서는 예전에 앱과 웹에 대해 조사해보고 내 생각을 정리한 적이 있다. 한편, 트윗이 너무 재미있어 얼마 전부터 팔로우하기 시작한 김정은의 패러디 계정이 팔로워 170만명을 돌파했다는 트윗도 있었다. 가끔씩 트위터 보면서 웃고 싶다면 한 번 팔로우 해보시길.

그 외에도 눈길을 끄는 이야기가 많았는데,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한 것은 단연 안철수 룸살롱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사건삼성-애플 소송에서 애플이 압승한 소식이었다.

안철수 룸살롱 사건은 사실 구체적으로 다 살펴본 것은 아니고, 안철수가 출연했다는 무릎팍 도사를 본 것도 아니어서 사건의 전말을 다 알지는 못하고, 이게 왜 그렇게 화제가 될 만한 내용인지도 이해가 안되지만, 이로 인해 네이버가 정치적인 목적을 위해 검색 결과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고, 네이버 직원이 이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박근혜 콘돔’이 언급되었고, 이로 인해 사건이 더 커지는 바람에 결국 네이버 김상헌 대표가 직접 해명하는 글을 올렸다는 내용을 보았다. 해명의 내용을 보니 어떤 알고리즘으로 운영하고 있고, 왜 이런 일이 생겼는지 이해가 되었지만, 한 가지 갸우뚱하게 만든  단락이 있었다.

오늘 일을 계기로, 관련 부서와 다각도로 정책을 검토한 결과, 청유어의 검색에 대한 성인 인증은 현행과 같이 계속 유지하되, 관련된 ‘뉴스 기사’는 성인 인증과 상관없이 검색 결과로 노출되도록 개편을 하려고 합니다. 생각해 보면, 뉴스 자체를 청유물로 지정할 수 있는 근거가 부족하고, 무엇보다 뉴스는 취재와 데스킹이 있는, 가장 기본적으로 신뢰할 만한 콘텐츠이기 때문입니다. (김상헌 대표의 글. 출처: 네이버 다이어리)

과연 그런가? ‘뉴스가 가장 신뢰할만한 콘텐츠’인가? 물론 내가 좋아하는 매일 경제, 머니투데이 등을 비롯해서 주요 일간지의 많은 기사들에는 신뢰할 수 있는 좋은 기사가 많다. 하지만 네이버가 검색해서 보여주고, 첫 화면에 ‘뉴스’로 띄우는 기사들이 모두 정말 신뢰할만한 콘텐츠인지는 좀 의아한 생각이 든다. 신뢰성이나 사실성보다는 ‘클릭수’에 초점을 맞춘 제목과 기사들이기 때문이다. 아래는 방금 캡쳐한 네이버 뉴스캐스트의 ‘톱 뉴스’ 섹션이다. 여기에 인용된 데일리안, OSEN, 마이데일리, 스포탈 코리아.. 이들은 네이버가 인정한 ‘신뢰할만한 컨텐츠를 제공하는 언론’이다.

네이버 뉴스캐스트

난 사실 이 ‘언론사’들에 대해 대해 잘 모르고 그 설립 배경도 모르지만, 기사를 클릭해서 들어가보면 도저히 그런 신뢰할만한 곳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네이버 뉴스캐스트를 통해 들어간 OSEN의 초기 화면. 광고 대행사인지 언론사인지 알 수가 없다.
‘마이데일리’의 초기 화면. 신뢰할만한 컨텐츠? 그나저나, 오른쪽 ‘개기름과 피지’ 광고는 정말 혐오스럽다.

이러한 뉴스캐스트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머니투데이 윤미경 부장기자가 2011년 초에 한 마디 한 적이 있다 (아래)

이는 뉴스캐스트 선정 과정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선정기준이 수시로 바뀌는데다 평가항목도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고 있다. 어떤 언론사에는 가입조건이 ‘설립 5년 이상’이라고 했다가 어떤 언론사에는 ‘설립 1년 이상’이라고 했다. 그런데 설립 1년도 안된 언론사가 뉴스캐스트에 포함되는 사례가 발생하자 언론사들은 네이버 뉴스캐스트 선정기준에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NHN은 “뉴스캐스트는 외부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선정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아무런 권한이 없다”는 식으로 심사위원들에게 모든 책임을 돌렸다.

네이버 뉴스캐스트는 올 2월 또다시 개편됐다. 뉴스캐스트에서 노출되는 기사수가 6개에서 9개로 늘어나면서 네이버 초기화면에는 선정적인 제목의 뉴스가 더 넘쳐난다. 이런 기사가 ‘오픈캐스트’ ‘테마캐스트’로 또다시 포장돼 유통되고 있으니 말초적 기사는 비단 뉴스캐스트에서 끝나지 않고 있다. 이것이 하루 170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네이버의 현재 모습이다.

내가 네이버를 쓰기 싫어하는 큰 이유 중 하나가 이 뉴스캐스트이다. 도무지 읽을 가치가 없는 엉뚱한 기사들로 내 시간을 낭비하게 하기 때문이다. 사실 내가 좋아하는 신문사 하나를 정해 놓고 들어가면 대부분 주요 소식은 다 접할 수 있다. 그리고 신문사들간의 편집 방향의 차이도 알게 된다. 내가 좋아하는 신문사 둘은 Wall Street Journal과 The New York Times이다. 이 두 신문사는 색깔이 분명이 다르고, 기사의 품질도 다르다. 그런데 네이버 뉴스캐스트처럼 이렇게 조각 기사만 화면에 보여주면, 언론사간의 차별성이 사라지고, 자극적 제목만 남게 된다. 주요 일간지의 기자가 되는 것과 신변 잡기 언론사의 기자가 되는 것에는 엄연한 차이가 있고, 따라서 그런 차이가 나는 사람들이 쓰는 기사의 품질에도 차이가 있는데, 네이버 뉴스캐스트 때문에 그 모든 신문사들이 같은 선상에 놓이고 말았다. 기사의 품질보다는 자극적인 제목을 얼마나 잘 다느냐에 기자의 경쟁력이 달려 있으니 이 얼마나 개탄할 상황인가. 정말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해서 주요 언론사의 기자가 된 사람들이 이런 상황에 대해 얼마나 답답해하고 있을까 싶다.

이야기가 뉴스캐스트쪽으로 샜는데, 이왕 샌 김에 네이버에서 검색 결과를 카테고리별로 보여주는 유저 인터페이스에 대해서도 하나 지적해보고 싶다. 이런 카테고리방식 결과가 예전에는 참 편리하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참 안좋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설명해보겠다. 내 블로그에서 ‘내가 영어공부한 방법‘이 지속적으로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기에 ‘영어 공부’라는 키워드로 한 번 검색해봤다. ‘영어 공부’라는 키워드로 검색하는 사람이 원하는 것이 뭘까? 영어 공부를 도와주는 사이트를 알고 싶거나, 영어 공부를 잘 하는 노하우를 알고 싶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먼저 네이버에서 검색해 보았다. 네이버는 카테고리별로 보여준다. 프리미엄 링크, 파워 링크, 비즈사이트, 지식iN, 뉴스, 동영상, 책, 이미지, 전문 정보, 웹문서, 뉴스 라이브러리, 지식쇼핑, 지식백과, 지도 순서이다. 소위 ‘백화점식 나열’인데, 과연 이러한 유저 인터페이스가 사용자에게 도움이 되는가 싶다. 첫째, 이 중 절반이 광고이다 – 프리미엄 링크, 파워 링크, 비즈사이트, 책, 전문 정보, 지식 쇼핑. 이런 광고를 클릭하면 네이버가 돈을 번다. 둘째, 거의 관련이 없더라도 ‘카테고리’이기 때문에 검색 결과에 나오는 것들이 많다. 이제, 하나씩 살펴보자.

첫째 섹션. 이건 모두 광고다. 학원에 등록하고 싶은 것이 아니면 그냥 넘어가자.
둘째 섹션. 이것도 광고다. 파워 링크와 비즈사이트의 차이는 아무리 봐도 알 수가 없다.
세 번째 섹션은 지식iN이다. 광고보다는 좀 더 관련이 있어보여 좋다. 그러나 이게 영어 공부와 관련된 과연 가장 좋은 정보일까? 조회수가 6밖에 안되는 글이 14분 전에 올라왔다는 이유만으로 첫 번째 결과로 떴다. 네 번째 글은 클릭해서 확인해보니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이 올린 질문이다. 답글은 다른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이 달아놓았다. 이것이 과연 내가 원하는 정보일까?
넷째 섹션은 뉴스 검색 화면이다. 김아중이 영어 공부를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는 소식이 화제다. 과연 이게 내가 알고 싶었던 정보일까? 그리고, 검색 결과에서 네 번째 섹션에 놓을 만큼 중요한 정보일까? 김아중 소식이 궁금했으면 ‘김아중’ 또는 ‘김아중 미국’으로 검색하지 않았을까?
다섯 번째 섹션은 동영상이다. 약간 관련이 있는 것 같긴 한데, 유독 ‘네이버 블로그와 네이버 tvcast’만 검색 결과에 보인다.
여섯 번째 섹션은 책 검색 결과인데, 내가 보기엔 그냥 광고다. 100% 네이버 사이트로 링크가 걸려 있다. 책을 사고 싶었다면 애초에 yes24나 알라딘 사이트에 갔을 것이다.
일곱 번째 섹션은 이미지이다. 이것이야말로 정말로 검색 키워드와 관련이 없다. 세 번째에 있는 ‘기성용 &quot’는 왜 검색 결과에 나온 것일까?
여덟 번째 섹션. 이것도 그냥 광고다. 과연 누가 영어 공부를 하겠다고 이런 리포트나 독후감을 돈 주고 살까 싶다.
아홉 번째. 책 본문 검색인데, 2006년에 출간된 책이 보이고, 세 번째 결과인 ‘죽이는 한마디’는 영어 공부와 무슨 관련이 있는 책인지 모르겠다.
열번째. ‘마침내!’ 웹사이트가 검색 결과에 떴다. 그러나… 다섯 개 결과 중 네 개가 cafe24.com에서 왔다. 웹에는 cafe24밖에 없나? 들어가보면 내용도 참 시시하다. 두 번째 결과인 ‘신채호 선생 기념관’은 웬 건지 모르겠다. ‘검색 사이트’가 보여주는 결과라고 하기에는 너무 처참하다.
열 한번째. 1955년, 1973년의 기사가 왜 검색 결과에 뜨는지 알 수가 없다. 클릭해보면 모두 네이버 자체 서비스로 연결되는데, 페이지 뷰를 늘리기 위한 것일까?
열 두번째. 다시 광고가 떴다. ‘토이컴퍼니’, ‘버블팝’, ‘G마켓’에서 파는 몇 천원짜리 시시한 물건들이 영어 공부에 관련 있는 상품으로 나와 있다.
열 세번째는 지식 백과인데, 역시 관련성이 거의 없다.
마지막 섹션은 지도이다. 관련이 있는가? 영어 학원을 찾고 싶었다면 ‘영어 공부’가 아니라 ‘영어 학원’을 검색하지 않았을까?

여기까지 총 12개의 섹션. 긴 페이지의 맨 끝까지 내려왔지만 그다지 쓸모 있는 정보는 없었다. 이상하게도 ‘블로그’는 카테고리에서 빠져 있다. 원래 검색 결과 상단에 거의 항상 뜨는 것이 네이버 블로그인데,  ‘영어 공부’라는 키워드에는 블로그가 별로 유용한 내용을 제공해주지 못할 것이라고 판단한 것일까? 카테고리별로 보여주는 이러한 검색 결과, 과연 최선인가? 이것이 과연 사용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유저 인터페이스인가, 아니면 네이버의 수익을 극대화해주는 유저 인터페이스인가 좀 의구심이 든다. 한편, Naver SE에서는 좀 더 효율적으로 보여주나 싶어서 거기서 찾아봤는데, 검색 결과에 유용한 정보가 없었다.

구글에서 ‘영어 공부’로 검색해봤다(Google.co.kr이 아닌 google.com을 이용했다. Google.co.kr의 검색 결과도 비슷하게 나오지만, 내가 보기엔 한글 검색도 Google.com을 이용하는 것이 검색 품질이 높다). 아래는 그 결과이다.

구글의 검색 결과 – 첫 번째 섹션. 광고가 하나 나오고, 영어 공부에 도움이 될 만한 웹사이트들이 그 다음으로 나온다.

첫 두 개의 링크를 클릭해서 들어가봤다. ‘영어 공부 추천사이트 20선‘. 들어가서 확인해보면 왜 이 사이트가 검색 결과 첫 번째에 나왔는지 알 수 있다. 영어 공부에 도움되는 사이트들을 정말 잘 정리해 놓았다. 두 번째 검색 결과는 유명한 고수민씨의 블로그이다. 들어가서 보면 ‘영어 공부를 제대로 하는 데’ 도움될만한 팁들이 정말 많이 있다.

두 번째 섹션은 이미지 검색 결과이다. 내가 찾는 정보와 별 관련은 없지만 영어 공부라는 검색어와는 관련이 많이 있어 보인다.
세 번째 섹션. 유투브 비디오가 두 개 있다.
네 번째 섹션. 아주 유용하게 보이는 정보가 많이 있다. 무료 podcast 목록이나 TED 활용도 그렇고, 뿌와쨔쨔의 사이트도 그렇고, 땡전 한푼.. 도 그렇다. 들어가보면 영어 공부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잘 정리해 놓았다.
마지막 섹션. 여기도 김아중 이야기가 나와 있다. 하지만 유용한 정보를 모두 위에서 보여준 이후이다.

여기까지 해서 구글 검색 결과의 첫 페이지가 끝이 난다. 검색 결과는 훨씬 짧지만 훨씬 더 유용하다. 왜 더 유용할까? ‘영어 공부’라는 키워드 위주로 검색해서 잡동사니 결과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영어 공부’와 관련해서 정보를 가장 잘 정리해 둔 사이트를 우선해서 결과를 보여주기 때문이다. 이것은 구글이 사용하고 있는 PageRank라는 검색 알고리즘 때문인데, 작은 것 같아 보이지만 결과적으로 큰 차이를 만든다.

이 글을 읽는 분들이 두 검색 결과를 보며, 검색 회사가 가져야 할 원칙과 철학에 대해 한 번 생각해 보시면 좋겠다. 난 네이버라는 회사에 대해 개인적 감정을 가질 이유도 없고, 아는 많은 사람들이 네이버에서 일하고 있거나 한때 거기서 일했었기에 이런 글을 쓸 때마다 조심스럽지만, 많은 사람들의 시간을 절약해주기보다는 불필요하게 낭비하도록 하는 뉴스캐스트와 카테고리별 검색 결과를 통해 네이버가 돈을 벌고 있는 것이 안타까워 이 글을 써봤다.

아마존(Amazon) 유저 인터페이스 분석

지난번 블로그에서 설명했던 넷플릭스와 함께 내가 사랑하는 회사가 하나 더 있다. 바로 아마존(Amazon)이다. 이 둘은 내 주식 포트폴리오에서 최근 가장 성과가 좋은 회사들이기도 하다. 최근 한 달간 넷플릭스 주식은 19% 상승, 그리고 아마존 주식은 18% 상승했다. 그리고, 구글 파이낸스 자료에 따르면 닷컴 버블 직후 10달러 수준으로 떨어졌던 아마존의 주가는 10년이 지난 현재 150달러가 되어 무려 15배가 상승했다. 현재 아마존의 시가총액은 무려 675억 달러(약 78.4조원)에 이른다. 현대홈쇼핑의 시가총액이 1.5조원()이고, “우리나라 대표 인터넷 서점”인 예스24의 시가총액이 1235억원()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인터넷 서점으로 출발한 것 치고는 굉장히 큰 회사가 된 것이다. 아래는 아마존의 2001년 9월부터 2010년 현재까지 주가 추이이다.

Screen Shot 2015-07-19 at 10.56.14 PM

아마존. 2001년에 무려 상상을 초월하는 5억 7천만달러(약 6600억원)의 적자를 내며 도산설이 돌기까지 했던 회사(), 그리고 반즈 앤 노블이 인터넷으로 책을 팔기 시작하면서 심각한 위협을 맞을 것이라 예상했던 회사가 지금은 화려하게 부활해서 미국 사람들의 생활에 없어서는 안될 가장 중요한 회사 중 하나가 되었다. 미국의 대표적인 오프라인 서점인 반즈 앤 노블의 시가총액은 현재 아마존의 1.5%인, 겨우 10억 달러에 불과하다.() 2009년, 반즈 앤 노블이 $5.1B (약 5.7조원)의 매출과 $75M (약 840억원)의 순이익을 내는 동안(), 아마존은 무려 $24.5B (약 27조원)의 매출과, $902M (약 1조원)의 순이익을 내었다. () 이러한 성공에는 어떤 비결이 숨어 있을까? 아마존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하고 싶은 말이 정말 많지만, 오늘은 일단 유저 인터페이스를 중심으로 설명해보고자 한다.

1. 개인화된 초기 화면

먼저 첫 화면이다. 깔끔한 인터페이스가 눈에 들어온다.

아마존 초기 화면
아마존 초기 화면

가운데 크게 프로모션하는 화면이 보이고, 오른쪽 아래는 광고가 보인다. 아래 “More Items to Consider”에는 내가 지난번 아마존에서 사려고 알아보던 시계와, 그와 관련있는 상품들이 진열되어 있다.

그 아래 “Related Items You’ve Viewed”에는 지난번 내가 찾던 것과 관련 있는 제품들이 더 보인다.

Related Items You've Viewed 섹션
Related Items You’ve Viewed 섹션

더 아래에는 “Recommended Based On Your Browsing History” 섹션이 있다. 즉 내가 그동안 쇼핑했던 패턴을 바탕으로 해서 내가 관심있어할만한 제품을 추천해 준다.

나의 쇼핑 패턴을 분석해서 추천한 제품들
나의 쇼핑 패턴을 분석해서 추천한 제품들

결국, 일부를 제외하고 아마존의 초기화면은 나를 위해서 만들어진 셈이다. 이를 한국의 한 쇼핑몰, GS SHOP과 비교해보면 차이가 극명하게 드러난다. 하나를 예로 들었지만 내가 아는 한 다른 대표적인 인터넷 쇼핑몰들도 대동소이하다.

GS SHOP 홈페이지
GS SHOP 홈페이지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건, 잡다한 인터페이스이다. 내가 전혀 관심 없는 품목들이 너무 많이 나열되어 있다. 가장 크게 광고하는 건 냉장고이고, 그 외에 여성 의류, 여성용 구두, 주방 용품, 그리고 아이 용품들이 잔뜩 보인다. 즉, 타게팅이 전혀 안된 프로모션을 하고 있다. 관심이 없으니 이런 것들은 나에게는 눈을 어지럽히는 짜증나는 그림에 불과할 뿐이다. 로그인을 하면 바뀌나 싶어서 로그인을 해봤지만 달라지지 않는다.

2. 원클릭 결제

수많은 경쟁 회사들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아마존에서 물건을 사고 싶어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깔끔하고 알아보기 쉬운 상품 구매 페이지와 원클릭 결제 시스템이다. 예를 들어, 아래와 같은 제품을 사고 싶다고 하자.

아마존의 원 클릭 결제 버튼
아마존의 원 클릭 결제 버튼

첫 번째로 제일 위 두 개의 버튼은, 언제까지 주문할 경우 정확히 언제 내가 물건을 받게 될 지 분 단위로 보여준다. 오른쪽에 “Two-Day 1-Click-Free“라는 버튼이 보인다. 이 버튼을 클릭하는 순간 다음과 같은 일련의 일들이 일어난다.

  1. 아마존에서 주문이 접수된다.
  2. 내가 지난번 물건을 살 때 등록했던 신용카드로 결제가 된다.
  3. 주문이 이 시계 판매자에게 전달된다.
  4. 나에게 확인 이메일이 발송된다.
  5. 내가 미리 설정해둔 주소로 물건이 발송된다.

원클릭 쇼핑이 뭔지 몰랐던 처음에는 뭔가 하고 버튼을 눌렀더니 바로 결제와 함께 주문이 되어 버려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하지만, 실수로 눌렀다 해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 30분 이내에 취소할 경우 배송이 취소되면서 전액이 고스란히 다시 신용카드 또는 통장 계좌에 입금된다.
이렇게 편리한 방법이 있는데, 내가 알기로는 한국에서는 신용카드를 서버에 저장하는 것이 불법이라 이런 방식을 사용할 수 없다고 한다. 그래서 쇼핑할 때마다 신용카드를 꺼내고,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한다. 게다가 Active X때문에 당연히 인터넷 익스플로러만 지원된다. 참 안타까운 일이다.

3. 상품 추천 시스템

또 한가지 강력한 것은 상품 추천 시스템이다. 아이패드를 주문하는 페이지의 경우 아래와 같은 리스트를 볼 수 있다. 아이패드를 샀던 사람들의 구매 패턴을 분석하여, 다른 사람들이 또 어떤 물건을 동시에 주문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아이패드를 구매하는 사람들에게는 당연히 관심이 갈 만한 내용이다. 이 기능은 아마존 초기시절부터 도입되었는데 이 기능이 추가되면서 매출이 크게 신장했다는 글을 본 기억이 있다.

사람들과 이 제품과 함께 구매하는 제품들을 보여준다.
사람들과 이 제품과 함께 구매하는 제품들을 보여준다.

4. 신뢰할 수 있는 상품 리뷰

다른 모든 온라인 쇼핑몰 이용자들과 마찬가지로, 내가 직접 본 적이 없는 물건을 살 경우 가장 주의깊게 보는 것은 그것을 샀던 다른 사람들의 리뷰이다. 각 상품마다 아래와 같이 깔끔하게 정리된 그래프를 볼 수 있다. 이걸 읽으면서 느끼는 건데, 구매자들이 상품 리뷰를 참 자세하게 쓴다. 몇몇 리뷰는 감동할 정도다.

내가 가장 신뢰하는 정보. 소비자 리뷰.
내가 가장 신뢰하는 정보. 소비자 리뷰.

5. 잘 만들어진 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 앱

아마존의 인기가 더 높아지고, 내가 아마존에서 더 물건을 많이 사게 된 동기 중 하나는 잘 만든 모바일 앱이다. 특히 원클릭 결제 설정이 이미 되어 있기 때문에 쇼핑이 정말 빠르고 편해졌다. 아래는 아이폰 앱 화면들이다. 이러한 모바일 앱을 정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이유는 원클릭 결제 때문이다. 휴대폰에서 원하는 제품을 고른 후, 결제하느라 매번 신용카드 꺼내고, 안심클릭 비밀번호/공인인증서 비밀번호 입력하는 등등의 과정이 아예 없다.

정돈된 초기 화면
상품 목록 (“perfume”을 검색한 결과이다)
상품 상세 정보 화면
사용자 리뷰
귀찮은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입력과정은 없다. 여기서 ‘Two-Day-FREE’를 선택하면 결제가 되면서 미리 지정해둔 주소로 물건이 발송된다.

아래는 아이패드 앱 화면이다. 아이폰 화면과 비슷하지만 더 많은 정보를 한 번에 보여준다. 참 깔끔하게 잘 만들었다.

아이패드 앱 화면
아이패드 앱 화면

6. 같은 제품들을 묶어 놓기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할 때 가장 불편한 것 한 가지가 있다. 같은 제품이 자꾸 반복해서 나온다는 것이다. 판매자들이 각기 다른 형태로 올린 아이템들을 모두 보여주는 바람에, 같은 물건이 또 등장하고 또 등장하고.. 그래서 시간을 낭비하게 만든다. 아마존에서는 이런 일이 없다. 예를 들어, LCD TV를 산다고 하자. 검색창에서 LCD TV를 치면 아래와 같이 제품의 인기도를 기준으로 정렬된 리스트를 보여준다. 그래서 두 번째, 세 번째 페이지까지 가야 할 경우가 별로 없다. 그리고 그 제품을 다른 판매자들은 어떻게 파는지 알고 싶어서, 더 싸게 파는 게 있는지 보고 싶어서 헤메일 필요도 없다. 한 카테고리 안에서 한 번에 볼 수 있다. 결국, 쇼핑에 필요한 시간을 획기적으로 아낄 수 있다.

7. 매우 편리한 상품 반송

아마존에서 반품을 한 번 해보면 그 편리함에 감탄하고, 아마존의 팬이 된다. 반품은 정말 쉽다. 물건을 받아 상자를 열어 보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반품 규정을 확인한 후(거의 대부분의 경우 반품하면 전액 환불이 된다.) 온라인에서 ‘반품하기’를 누른다. 판매자에게 미리 연락할 필요도 없다. 반품할 상자에 주소를 일일이 쓸 필요도 없다. 클릭 몇 번이면 아래와 같이 상자에 붙일 수 있는 종이가 프린터에서 출력된다. 이걸 상자에 붙이고 가까운 우체국 또는 UPS & Fedex에 돌려주면 끝이다. 나같은 경우는 어딜 갈 필요도 없이 회사 로비에 갖다 주면 된다. 반품 비용은 환불액에서 자동으로 차감된다.

이런 편리한 유저 인터페이스, 그리고 빠르고 저렴한 배송은 어떻게 해서 탄생한 것일까?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의 아마존의 창업자 제프 베조스(Jeff Bezos)와의 인터뷰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었다. (출처: “The Institutional Yes”, Harvard Business Review, 2007년 10월)

What are some of the things you’re counting on not to change? For our business, most of them turn out to be customer insights. Look at what’s important to the customers in our consumer-facing business. They want selection, low prices, and fast delivery. This can be different from business to business: There are companies serving other customers who wouldn’t put price, for example, in that set. But having found out what those things are for our customers, I can’t imagine that ten years from now they are going to say, “I love Amazon, but if only they could deliver my products a little more slowly.” And they’re not going to, ten years from now, say, “I really love Amazon, but I wish their prices were a little higher.” So we know that when we put energy into defect reduction, which reduces our cost structure and thereby allows lower prices, that will be paying us dividends ten years from now. If we keep putting energy into that flywheel, ten years from now it’ll be spinning faster and faster.

질문: 지금까지 사업하면서 변하지 않는 원칙이 있다면요? 답변: 우리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고객 인사이트(customer insight)입니다. 고객들은 더 다양한 제품군, 더 낮은 가격, 그리고 더 빠른 배송을 원합니다. 가격에 별로 민감하지 않은 고객들을 상대하는 다른 회사들도 있습니다. 우리의 고객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고 있기 때문에, 10년이 지난 후에 어떤 고객이, “나는 아마존을 사랑해, 근데 좀 배송이 느렸으면 좋겠어.”라고 말하는 건 상상할 수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10년이 지난 후에 그가, “난 정말 아마존을 사랑해, 근데 제품 가격이 좀 더 높았으면 좋겠어.”라고 말할 리도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의 에너지를 결함을 줄이는 데 집중함으로서 가격을 더 낮추고 배송이 더 빨라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것을 알고 있는 것입니다. 계속해서 그렇게 노력한다면, 10년 후에는 지금보다 더욱 개선될 것입니다.

난 이말에 참 공감이 된다. 다른 쇼핑몰보다 물건 가격이 더 비싸다 하더라도 내가 아마존에서 쇼핑하는 것을 가장 선호하는 이유는, 그것이 나의 시간을 아껴주기 때문이다. 편리한 유저 인터페이스, 간단한 반송 방법, 그리고 제품 리뷰 등은 물건을 고르는 데 필요한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준다. 사실 많은 경우 나의 쇼핑은 이동중에 이루어진다. 차를 타고 가다가, 누군가를 기다리다가 필요한 물건이 생각나면 휴대폰을 꺼내서 찾아보고 ‘주문하기’를 누르면(이 모든 과정은 겨우 몇십 초만에 끝나는 경우도 있다), 이틀 후에 그 물건이 사무실 내 책상 위에, 또는 집 문 앞에 도착한다. 지금보다 더 많은 제품을 지금보다 더 낮은 가격에, 그리고 지금보다 더 빨리 배송하기 위해 아마존은 끊임없이 혁신을 할 것이고, 미국인들의 쇼핑 문화를 점차 바꾸어나갈 것이며, 5년 후, 10년 후에는 지금보다 더 큰 기업이 되어 있을 것으로 믿는다.

업데이트 (2015년 7월 19일): 이미지 중 몇 개의 링크가 깨져 있어서 최근 이미지로 대체했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모바일 테크놀로지와 트렌드

어제 실리콘밸리 Bay Area K Group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했는데, 세미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찾은 자료들을 공유하면 도움이 될 것 같아 여기에 정리합니다.

먼저, 발표 슬라이드를 보려면 아래를 클릭.

1. Feature Phones vs. Smart Phones

http://www.businessinsider.com/chart-of-the-day-smartphones-vs-feature-phones-2010-3

2. Smart Phone OS Market Share & Trend

http://www.businessinsider.com/chart-of-the-day-us-share-of-smartphone-platforms-2010-3

http://www.businessinsider.com/chart-of-the-day-rim-vs-apple-vs-palm-2010-4

3. Mobile Application Store 분석

http://blog.nielsen.com/nielsenwire/consumer/nielsen%E2%80%99s-new-app-playbook-debunks-mobile-app-store-myth/

2010년 3월, 안드로이드 마켓에 30,000개 애플리케이션 등록: http://www.fiercemobilecontent.com/story/android-market-doubles-30-000-apps-three-months/2010-03-17?utm_medium=nl&utm_source=internal

앱스토어별 애플리케이션 갯수: http://www.businessinsider.com/chart-of-the-day-number-of-apps-available-at-smartphones-apps-stores-2010-3?utm_source=Triggermail&utm_medium=email&utm_campaign=SAI_COTD_031910

글로벌 앱스토어 시장 전망: http://www.mobizen.pe.kr/926

4. Industry Ecosystem의 변화

과거의 scenario

Here is a developer who wants to make money by writing apps. He soon realizes that it is a serious business. He has to quit his job and spend $$$ to hire designers and QA engineers.
Finally, he creates an app, then uploads it to one of the web-based sites. No download = no money. So he approaches the operator (AT&T, T-mobile, Verizon). Operator never responds. Frustrated, he begs for help. The developer realizes that he needs to port the application to 600+ different devices and test all of them on the phones. It costs twice for porting. Operator sends the company to the publisher or the aggregator (traditional entertainment industry). Aggregator is extremely arrogant and inefficient. Developer needs to sign on the contracts with the aggregator. Aggregator collects 10% fee from the app revenue. As the game becomes more popular, the developer approaches operators and tries to win the direct contract. He needs to feed the people at the carrier.
Piracy is an issue too.

현재의 scenario

Here is a developer. He comes up with an idea and uses his spare time to create an application. Default UI controls are beautiful and the application framework is very good. All he needs is a laptop, an iPod Touch, and $99/year to enroll in the iPhone developer program. He creates the app and uploads it to the application store. After two weeks, he sees his application on the app store and starts to get immediate feedback from people. He updates the software and continuously improves the quality. Now the app is the third most downloaded. Piracy is not an issue any more (iTunes FairPlay DRM).

5. Application Case Study 1 – 모바일과 Desktop, 유저 인터페이스가 어떻게 다른가?


6. iPhone vs iPad 유저 인터페이스 비교

이미지 출처: Google 이미지 검색, http://estima.wordpress.com

Pandora

iPhone iPad

IMDB

iPhone iPad

Marvel Comics

iPhone iPad

Wall Street Journal

iPhone iPad

Amazon Kindle

iPhone iPad

New York Times

iPhone iPad

6. 성공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돈을 얼마나 벌 수 있나? – Tapulous

http://techcrunch.com/2009/01/09/leaked-investor-email-from-tapulous-say-breakeven-december-more-funding-new-products/

#1 most popular game for iPhone & iPod touch for 2008
#3 most popular app overall for the US (since #2, the amazing Pandora app, is only available in the US, we have a strong feeling that Tap Tap Revenge is the #2 most popular app on the App Store worldwide, after only Facebook)
5 million unique installs on Tap Tap Revenge! (that doesn’t double-count when a user upgrades TTR)
100,000 paying customers
100 million app downloads in 90 days

7. Application Case Study 2 – 모바일에 특화된 application들

1) Foursquare
CNN 뉴스 동영상

현재 사용자 수: 450,000 (Mar 2, 2010) (http://techcrunch.com/2010/03/02/foursquare-vegas/)

직원 수는 10명이지만 투자자들이 평가한 회사 가치는 $80 million (100억 이상) (http://techcrunch.com/2010/03/25/four-vc-firms-battle-for-foursquare-valuation-goes-stratospheric/)

2) Barcode Scanner
2009년 12월, 75만 건 다운로드 (http://www.mobilecrunch.com/2009/12/15/bar-code-scanning-redlaser-iphone-app-reaches-750k-downloads-over-1m-in-revenue/)

3) CardioTrainer
한국인 정세주씨가 창업한 WorkSmartLabs 에서 개발. Android app store에서 health 분야 1위.

8. 스마트폰, 피쳐폰 관련 각종 통계 [출처]

  • In the Asia Pacific region, smartphones have 6% market share and feature phones have 28% market share. In Western Europe & North America, smartphones have 20% market share and feature phones have 68% and 64% market share respectively. (source).
  • Smartphone ownership in the United States has grown from 15% of US consumers in October 2006 to 42% in December 2009. (source).
  • The average smartphone user generates 10 times the amount of traffic generated by the average non-smartphone user. (source).
  • iPhones, in particular, can generate as much traffic as 30 basic feature phones. (source).
  • 35% of smartphone owners browse the mobile Internet at least daily versus only 4% of featurephone owners. (source).
  • 61% of smartphone owners send or receive SMS daily versus 32% of featurephone owners. (source).
  • 30.8% of smartphone users have accessed social networks using their mobile browser compared to 6.8%of feature phone users (source).
  • 80% of smartphone users have accessed Mobile Media on their mobile device vs. 26% of non-smartphone users. (source).
  • 70% of smartphone users have accessed Email on their mobile device vs. 12% of non-smartphone users. (source).
  • 65% of smartphone users have accessed News/Info on their mobile device vs. 14% of non-smartphone users. (source).
  • 37% of smartphone users have accessed Instant Messaging on their mobile device vs. 10% of non-smartphone users. (source).
  • Data traffic for an iPhone operator is almost 14 times that of a non-iPhone operator. (source).

Gartner Says Worldwide Mobile Phone Sales to End Users Grew 8 Per Cent in Fourth Quarter 2009; Market Remained Flat in 2009.

9. iPhone 게임의 성장

http://techcrunch.com/2010/03/22/flurry-iphone-games-500-million/

In 2009, $500 million worth of games were sold through the App Store in the U.S., up from $115 million in 2008, reports Flurry Analytics.

Apple’s mobile gaming platform is huge compared to its rivals. During its iPhone OS 4 presentation Scott Forstall, SVP iPhone software, flashed this slide.

10. 어떤 종류의 application을 만드는 회사들이 있나?

Look At All The Companies Starting-Up Just To Build iPhone Apps

http://link.businessinsider.com/h/bmx.8re/aorug/1o/32d08979

11. 무선 데이터 트래픽 전망

http://techcrunch.com/2010/03/30/mobile-data-traffic-rise-40-fold/

12. 개발자들의 선호하는 플랫폼

http://mashable.com/2010/03/31/ipad-developer-interest/

13. BlackBerry vs. iPhone 인포그래픽

http://gigaom.com/2010/04/19/blackberry-vs-iphone/

14. Internet Trends by Morgan Stanley (Mary Meeker, 4/12/2010)

http://www.morganstanley.com/institutional/techresearch/

15. Smartphone Now
http://www.smartphonenow.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