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황, 그리고 리뷰 사이트의 가치에 대하여

오랜만에 블로그에 포스팅하네요. 개인적인 경사가 있어 그동안 바빴습니다. 몇 주 전에 결혼을 했거든요. 고등학교 동문이기도 하고 그밖에 공통점이 정말 많아서 금방 가까워졌습니다. 좀 쑥스럽지만, 아래는 결혼 전 스튜디오에서 촬영했던 사진입니다.

몰디브로 신혼여행도 다녀왔습니다. 가까운 친구(@ronbjro)가 추천해준 곳을 골랐는데 매우 만족했습니다. 일생에 한 번뿐인데다 큰 비용도 드는 여행이기에 조사를 많이 했습니다. 한국에서는 W호텔 리조트, 포시즌즈(Four Seasons), 반얀 트리(Banyan Tree) 등으로 많이 가는데, 친구의 추천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트립어드바이저(TripAdvisor)의 리뷰를 보고 망설임 없이 바로스 몰디브(BAROS Maldives)를 택했습니다.

몰디브 바로스 리조트에서 아내와 함께

얼마전에 다녀왔던 뉴질랜드 여행때도 그랬지만, 저는 트립어드바이저와 같은 리뷰 사이트의 내용을 많이 신뢰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시간 낭비할 필요가 없도록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어서 좋습니다. 이런 리뷰 사이트가 제공하는 가치가 참 크다는 생각을 합니다. 소규모 비즈니스나 식당에 대한 리뷰는 옐프에 가면 다 볼 수 있고 (구글이 2009년 말에 $500 million, 즉 5500억원에 사겠다고 제안했는데 거절했지요. []), 제품 리뷰는 아마존에 가면 되고, 영화 리뷰는 IMDB에 가면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영어권에는 이런 리뷰 사이트들이 참 많고 잘 정리가 되어 있는데 한국어로 된 사이트들은 품질이 높지 않아 아쉽다는 생각을 합니다. 네이버 카페, 다음 카페나 인터파크 등의 쇼핑몰에 산발적인 정보는 많지만 체계적으로 정리가 되어 있지 않아 일일이 클릭하다보면 시간을 많이 낭비하게 됩니다. 그나마 윙버스, 윙스푼이 제일 나은 것 같은데, 그래도 TripAdvisor에 비하면 아직 정보의 양이나 질에서 차이가 많이 납니다. 왜일까요? 한국인들은 원래 리뷰를 잘 안쓰는 걸까요? 아니면 영어를 쓰는 사람 수(10억은 족히 될 것 같은)와 한국어를 쓰는 사람 수(5천만..) 의 차이에 기인하는 것일까요? 요즘 관심을 가지는 주제인데 아직은 답을 모르겠습니다.

트립어드바이저의 바로스 리조트 리뷰. 무려 313개의 글이 있고, 그 중 절대다수인 272명이 "Excellent"라고 평가했습니다.
리뷰 쓴 사람의 아이디를 클릭하면 이렇게 간략한 정보가 나오고, 그 사람이 쓴 다른 리뷰들을 볼 수 있어, 이 리뷰가 얼마나 신뢰할 만한지를 알 수 있습니다.

이제 바쁜 일이 좀 지나갔으니 그동안 쌓여있던 생각들을 글로 정리하는 일을 재개해야겠습니다. 지금 생각중인 주제가 세 가지 있는데 시간이 날 때 하나씩 써 볼게요.

1. 내가 영어 공부한 방법: 어떻게 영어 공부를 했고, 어떻게 말하기/듣기 연습을 해서 미국에서 취업을 할 수 있었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습니다. 그동안 제가 사용했던 노하우를 공유하면 다른 분들께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글로 정리해볼 계획입니다.
2. 카페 베네의 성공 비결: 서울에 와서 카페베네의 성공을 보며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왜 성공했을까를 몇 가지 생각해 봤습니다.
3. Zappos의 CEO Tony Hsieh의 “Delivering Happiness”를 읽고 느낀 것들: 최근 저에게 가장 깊은 감명을 준 책입니다. 읽고 느낀 점이 참 많은데, 곧 정리해보겠습니다.

오늘 아침 뉴스를 보니 일본 지진으로 15,000명이 실종/사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있던데, 더 이상의 피해가 없이 사태가 잘 마무리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