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를 기리며…

스티브 잡스가 죽었다는 소식을 오후 5시쯤 오라클 오픈 월드 전시회장에서 데모를 정리하고 나오면서 들었다. 정말 놀랐고, 온몸에 닭살이 돋았다. 최근 급격히 건강이 악화되었고, 그 때문에 CEO 자리에서 물러났다는 것은 알았지만 이렇게 빨리 죽게 될 줄은 몰랐다. 2001년 9/11 사태를 처음 보았을 때처럼 믿기지 않는다고 할까. CNN뉴스에서 온통 스티브 잡스의 죽음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서야 진짜임을 알았고, 그의 죽음을 받아들이게 되었다.

집에 돌아오기 위해 샌프란시스코에서 택시를 기다리며 주변을 둘러보았는데, 갑자기 더 이상 스티브 잡스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니 세상이 다르게 보였다. 택시를 타니 택시 기사도 그 이야기고, 기차를 타니 기차 안 사람들도 잡스의 죽음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었다. 아인슈타인, 에디슨과 같이 기억될 사람이라고도 하는데, 그런 사람과 동시대에, 그리고 가까운 공간에서 살았다는 것이 아주 특별하게 느껴졌다. 애플에서 일하는 한 친구가 했던 말이 생각났다. 2007년, 아이폰을 세상에 내놓기 전날, 직원 전체를 모아놓고 스티브 잡스가 했던 말이란다.

당신은 오늘을 기억할 것입니다. 훗날 당신의 아이들에게, 이 순간 당신이 애플의 일원이었음을 자랑스럽게 이야기할 날이 오게 될 것입니다.

2007년에 미국에 오기 전까지는 사실 애플 제품을 소유해본 적이 없었다. 아이팟조차 사본 적이 없고, MP3 플레이어라면 아이리버를 써본 것이 다였다. 그 때까진 한국에서 애플 제품이 별로 대중적이지 않았던 것 같다. MBA 수업 시작한 후 얼마 안되었을 때의 일이었는데, 교수가 애플 제품 쓰는 사람들 손 들어보라고 하니 70명 중 거의 60명이 손을 든 것을 보고 미국 사람들에게 애플 제품이 얼마나 깊숙히 들어가 있는가를 보고 놀랐던 기억이 있다. 2008년, 인턴십을 시작했는데 회사에서 맥북을 주길래 맥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처음엔 어색하고 불편하게 느껴지던 컴퓨터였지만, 몇 달 쓰고 난 후부터는 완전히 그 매력에 빠져들게 되었고, 이제 다시는 윈도우즈로 돌아갈 수 없다. 한국 인터넷 뱅킹 때문에 억지스레 윈도우즈를 써야 할 때가 있었지만, 아이폰에서 뱅킹을 시작하면서 이제 그마저도 필요 없게 되었다 (여전히 공인인증서 갱신하려면 구닥다리 윈도우즈 PC를 켜야 하긴 하지만).

트위터에선 오늘 오후 내내 잡스 이야기다. 조선 비즈는 이 마당에 삼성의 반사이익 이야기를 꺼내 사람들에게 크게 욕을 먹었다 (정말로 한심한 일이다). 잡스와의 추억을 기리는 월트 모스버그의 일화와, Wired 첫 페이지에서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오바마 대통령, 빌 게이츠, 래리 페이지, 마크 저커버그 등의 추모사를 보면서 그가 얼마나 위대한 영웅이었던가를 깨달으며 또 찡해졌는데, 무엇보다 내게 큰 감동을 주었던 것은 결국 그 자신의 말이었다. All Things D에서 잘 정리해 놓았는데, 여기 몇 가지 번역해 본다.

사람들에게 나이스하게 대하는 것이 내 직업이 아닙니다. 그들이 더 나아지도록 하는 것이 나의 직업입니다.

사람들은 포커스란 집중해야 하는 것들에 ‘예스’라고 대답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그것은 수백개의 좋은 아이디어에 ‘노’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주의 깊게 골라야 합니다.

디자인이란 재미있는 말입니다. 몇몇 사람들은 그것이 어떻게 보이는가를 의미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사실은 어떻게 작동하는가를 의미합니다. 무언가를 아주 잘 디자인하려면, 당신은 그것을 진정으로 이해해야 합니다.

묘지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이 되는 것은 나에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잠자리에 들면서, 우리가 뭔가 멋진 일을 해내었다고 이야기할 수 있는 것, 그것이 나에게 중요합니다.

당신이 하는 일은 삶의 큰 부분을 차지할 것입니다. 진심으로 만족하는 길은 자신이 생각하기에 멋지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는 것입니다. 아직 못찾았으면 계속 찾으십시오. 찾고 나면 깨닫게 될 것입니다. 그 때까지 멈추지 마십시오.

17살 때, 이런 글을 읽었습니다. “매일 매일 그 날이 마지막인 것처럼 살다 보면, 언젠가 당신이 옳은 날이 올 것이다.” 그 후, 지난 33년동안, 매일 아침 거울을 보며 나에게 물었습니다.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내가 오늘 하려고 하는 이런 일들을 할 것인가? 만약 며칠 동안 그 대답이 ‘노’이면 나는 뭔가 바꿔야 함을 알았습니다.

당신의 시간은 제한되어 있습니다. 그러므로 누군가 다른 사람의 삶을 살기 위해 인생을 낭비하지 마십시오. 다른 사람이 생각해서 내린 결론과 함께 살지 마십시오. 당신의 마음과 직관을 따를만한 용기를 가지십시오. 다른 모든 것은 이차적입니다.

내가 곧 죽을 것임을 기억하는 것은, 내가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 할 때 가장 도움이 되었던 도구입니다. 왜냐하면, 외부의 기대, 프라이드, 부끄러움, 실패 등은 죽음 앞에서 모두 무의미해지기 때문입니다. 언젠가 당신이 죽을 것이라는 것을 기억하면 무언가를 잃을까봐 두려워하는 덫에 빠지지 않습니다. 이미 당신은 벌거벗었습니다. 당신의 마음을 따르지 않을 이유가 없습니다.

스티브 잡스의 인생을 아주 짧은 비디오로 멋지게 편집한 영상이 Wired에 있다.

그는, 40년이 채 되기 전에 미국에서 두 번째로 시가 총액이 높은 회사가 된 Apple의 위대한 역사와 함께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애플은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악에 의해 1976년에 팔로 알토에서 만들어졌다.)

찡하게 멋진 그림 (via @gjack) by 홍콩에 있는 19세 디자이너 Jonathan Mak
오늘의 애플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 "애플은, 비져너리이자 창조적인 천재를 잃었습니다. 그리고 세상은 정말 놀라운 한 인간을 잃었습니다. 정말 운이 좋아 스티브와 함께 일했던 우리는, 친구이자 멘토인 사람을 잃었습니다. 스티브는 오직 그만이 만들 수 있었던 회사를 남기고 갑니다. 그리고 그의 정신은 영원히 애플의 근간이 될 것입니다.

업데이트(10/6): 오늘 팔로 알토에 갔다가 애플 스토어 앞에 꽃과 스티브 잡스에게 보내는 메시지들이 잔뜩 있는 것을 발견해서 사진을 몇 장 찍었습니다.

밤 11시까지도 애플 스토어 앞에 모여 있는 사람들
애플 스토어 앞에 놓인 꽃, 촛불과 메시지들
붙어 있는 메시지 - "스티브, 당신은 세상을 바꾼 대가로 노벨상을 받을 만해요."
"너무 일찍 갔군요. 당신은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쳤어요."
"그의 가장 소중한 선물은 언제까지나 우리와 함께 할 것입니다."
천국의 명부를 살펴보는 천사에게, "저한테 당신을 위한 앱이 있습니다 (I have an App for that!)"
"당신은 세상이 더 행복한 공간이 되도록 하는 것들을 만들었어요."
Thank you, Steve.

17 thoughts on “스티브 잡스를 기리며…

  1. 저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디지털혁명의 3대 영웅중 한 거목이 오늘 사라졌군요.
    님의 글을 보며 영웅의 비젼과 인생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봅니다. 그를 기릴수 있는 좋은글
    감사하며 님과 함께 영웅의 명복을 빌어봅니다.

    많은 정보와 안목을 넓혀 주는 좋은글 앞으로도 계속 기대합니다.

  2. 저도 오늘 아침 트위터를 켜고나서 깜짝 놀랐습니다 그리고는 지금까지 너무 슬프고 우울해서 힘이 나질 않네요 저는 애플제품에대한 많은 기억은 없지만 3년전쯤 IPod touch 2세대를 샀을때가 생각나네요 매우 놀랐죠 이렇게 좋은 MP3였나 싶었습니다 그때 주변친구들 반응이 하나같이 ‘깜짝놀람’일색이였던것이 기억에 남네요 “이런게임도 되는구나” “커버플로우 멋있다” 그때가 아마 한창 삼성에서 햅틱이라는 폰이 잘 팔리고 있었던 때 라고 기억하고 잇습니다 저는 물론 ipod touch를 매우 만족스럽게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나선 한국에 아이폰이 나온후 아이폰으로 바꾸게 되었죠 그렇게 애플제품에 아주 푹 빠지지 않앗나 싶습니다 저에게 편리하고 우아하고 멋진 제품을 선사해준 스티브잡스와 그의 애플에게 진정 고마움을 느낍니다 하늘에서 편안하시길…

  3. 잘 읽었습니다. 저도 애플제품을 처음 쓴지 2년정도가 됐네요. 새로운 세상이 있다는걸 경험했고, 그의 인생을 통해서 많은걸 배웠습니다. 죽으면서까지 사람들에게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게 만드는 그는 단순한 사업가가 아니라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큰 인물인것 같네요.

  4. 우선 잘 정리된 글 감사드립니다. 저도 한국에 있을때는 애플은 그래픽 디자이너나 퍼블리싱을 하는 전문가들만 사용하는 머신이고 컨슈머 제품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2008년 호주에 왔을때 대부분의 사람들(고등학생부터 일반인까지)이 애플 제품을 사용하는 걸 보고 신기(?)했죠. 그래서 당장 그해 맥북을 샀고 그 후로 아이팟 터치, 아이폰, 그리고 아이패드까지 라인업을 했었습니다. 첨에는 하드웨어에 참 매력을 느꼈지만 진정으로 애플에 놀란것은 눈에보이는 기계가 아니라 그 기계에 녹아들어가 있는 감성(디자인), 소프트웨어, 그리고 마케팅 등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애플의 아이폰이 최근에 반짝 나온 제품이라고 보는 분들이 있지만 저는 아이폰의 성공을 스티브잡스가 NeXT를 하면서부터 몇십년 동안 공들여 만든 소프트웨어와 감성(디자인)때문이라고 보고 싶습니다. 결고 단기간의 결과물이 아니라는 거죠. 긴 시간동안의 열정과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입니다 그렇기때문에 우리나라 몇몇 대기업이 단시간에 수십억을 투자하고 수많은 인력을 투입하고도 비슷한 것들을 만들기 힘든 이유라고 생각해 봅니다. 말씀하신대로 같은 시대에 그와 같은 별에서 살면서 그것도 같은 분야에서 공감하면서 일했다는 것만으로도 참 저는 행운이었고 매일 매일 언젠가 그가 하는 애플 이벤트를 꼭 한번은 보러가야지 하는 꿈을 꾸곤했는데 그것이 이제는 불가능해졌다는 것이 좀 아쉽네요. 그는 정말 우리 세대의 리더였고 영웅이었고 그리고 말그대로 멘터였습니다.

    1. 문형주님 말씀대로, 오랜 동안 공들여 만든 소프트웨어와 영감의 결과라고 저도 생각합니다. 스티브 잡스가 죽는 순간까지도 미처 실행하지 못한 아이디어가 많이 있었을 것 같은데, 그것을 세상에 다 내놓지 못하고 돌아가다니 슬픕니다. 하지만, 그 정신은 남아서 애플의 경영진, 또는 스티브 잡스에게 영감을 받은 다른 사람에 의해 분명히 실행되리라 믿습니다.

  5. 저도 디자인이나 그래픽 종사자들이나 사용하는 것이라 치부하고 살아오다, 근래에 아들이 맥에어를 제 앞에 들이대면서 꼭 봐야 한다고 해서 눈길을 겨우 주었는데, 세상에 ~ 나는 왜 그 긴 시간 동안 그 세상을 부정하고 살아왔던건가… 참 한심한 기분이 들더군요. 그의 선지자적 비전은 정말 감동적이며, 그의 생애와 언행록을 읽어보다보면 마치 중생을 구제하러 세상에 출현한 성자들과 같은 아우라를 느끼게됩니다. iSad for Jobs! i adore him… Thank you! We remember you forever!

    1. 저도 뭐 마찬가지였지요. 맥은 디자이너들이 쓰는 컴퓨터라고만 생각해서 멀리했고, 써보고 나서도 불편하다며 고려하지 않았죠. 막상 손에 쥐고 쓰기 시작하기 전까지는 몰랐어요. 제가 사는 동네에서는, 스타벅스에 가면 80%가 맥을 쓰고 있습니다. 맥이 아니면 컴퓨터를 꺼내기가 좀 민망할 정도..

  6. 페이퍼를 써야 하는 것때문에, 윈도우로 접속해놓은 상태이지만. 제가 처음으로 스티브 잡스의 키노트를 본것은 그가 아이팟나노를 세상에 처음 선보였을 때부터입니다. (저는 현재 25살입니다)
    한 회사의 키노트를 한국에서 밤을 새가며 봤던 기억은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흥분이 될 정도입니다.
    돌이켜보니, 작년에 교환학생으로, 미국에 갔을 때 조차 가장 많이 방문한 곳은 “애플 스토어” 였으니까요.

    하지만 애플 제품을 사용하기 시작한 건, 아이팟터치 1세대 부터였으니…아이러니라면 아이러니죠.
    (지금은 아이폰, 맥북에어, 아이팟나노를 가지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아직도 기억합니다. 아이폰이 들어오지 조차 않았던 시절.
    일본에서 아이폰을 써보고 온 사람들이 한 말과, 아이팟터치 1세대를 쓰면서 제가 어머니에게 했던 말
    “이건 분명 대단한 물건이야. 그것만은 확실해. 어떻게 이런걸 만들었지!!!!”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이었던 말은…그의 스탠포드 연설에서.
    Connecting the dots 이었습니다. (번역에서는 인생의 전환점이라는데…저는 당시에 “연결된 의도치 않은 수많은 점들” 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아무래도…뭐랄까 당시 대학교 1학년의 제게 가장 큰 도움이 되는 말이었으니까요

    1. Connecting the dots는 저에게도 매우 인상적이었고, 그 이후로 한 번도 잊은 적이 없지요. 제 인생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컨셉이었습니다. 지금 후배들에게도 그런 이야기를 해주고 싶어요. 오직 한 가지에 포커스해야만 이룰 수 있는 분야가 아니라면 (음악이나 미술이 그런 분야에 속하나요?), 나중에 dot들을 connect할 수 있으니 다양한 것들을 시도해 보고 그 하나하나에 최선을 다하라구요.

  7. 한국에서도 스티브잡스의 죽음에 많은 사람들이 애도하며 애석해합니다.
    미국인이며 한 기업의 창업가이자 CEO인 스티브잡스에 대한 전세계인의 안타까움은 그러한 리더를 원하는 마음속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일요일에는 KBS 일요스페셜에서 스티브잡스의 애석한 죽음을 특집으로 방송했습니다. 그만큼 우리나라에도 그 영향력이 대단하단 증거입니다.
    그를 기리는 많은 사람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이 좀 더 혁신적인 마인드와 세계를 바꿀 수 있는 창의적이고 원대한 생각으로 새로운 창업을 많이하고, 그것을 뒷받침하는 정책이 많이 만들어졌음 하는 바람과 함께 스티브잡스의 죽음을 진정으로 애도합니다.

  8. 좋은 글 읽고 갑니다. 현지 사진을 보니 추모분위기가 생생하게 읽히네요. 저 사진들 가운데 두 번째 사진은 허락도 안 받았지만 퍼갑니다(감사드립니다). 스티브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이 잘 드러나 있어서 애착이 가는 사진이네요.

  9. 스티브 잡스가 세상에 만들어준 편리성과 공간의 마법.
    그 위대함을 창조한 그의 죽음에 진심으로 애도를 표합니다.
    그의 죽음을 대하는 세상 사람들의 눈빛과 마음에서
    스티브 잡스는 진정 세상을 가치 있게 살았고,
    천국에서도 영원히 행복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한 말을 읽고 나의 삶의 주인은 누구인지..
    내가 지금 잘 살고 있는 것인지..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드는 글이었습니다.
    누군가에게 이런 생각을 깨닫게 하는 성문님 또한 멋지십니다.
    글과 사진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