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문화, 선진국의 척도

wikimedia_logo얼마 전에 테크크런치에서 읽었던 흥미로운 기사가 하나 있다. 전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신뢰하는 정보의 원천인 위키피디아를 만든 회사 위키미디어 파운데이션(Wikimedia Foundation)이 단 9일만에 120만명으로부터 무려 $25 million (약 280억원)의 기부를 받았다는 내용이었다. 2011년에는 $20 million을 모으는 데 46일이 걸렸다고 하니, 놀라운 성과가 아닐 수 없다.

오직 순수한 기부액으로만 이렇게 많은 돈을 모을 수 있었다는 것이 놀라운데, 재미있었던 것은 이 기부 캠페인을 다섯 개의 영어권 나라 – 미국, 캐나다, 영국,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 에서만 벌였다는 것이다. 285개의 언어로 쓰여져 있고, 매달 세계 4억 7천 5백만명의 사람들이 방문하는 곳인데, 왜 위 다섯 개의 나라에서만 캠페인을 했을까? 위키피디아에서 영어로 된 정보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였겠지만, 또 다른 이유는 이 다섯개 영미권 국가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기부를 잘 하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나는 이번 캠페인에는 참여하지 않았지만 작년 캠페인에 참여해서 1년동안 매달 일정액을 기부했었다. 사실 위키피디아가 나에게 주는 가치를 생각하면 너무 미미한 액수였다고 생각한다.

미국에 살면서 바뀐 것 중 하나가, 이렇게 무형의 가치에 돈을 기꺼이 지불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다는 것이다. 뭔가 내가 쓰는 것에 대해 가치를 느끼면, 어떤 식으로든 보상을 하고 싶어진다. 예전에 크리스마스에 에버노트에 찾아가서 와인을 선물했던 일처럼. 전에는 파일 공유 사이트에서 소프트웨어를 무료로 구해서 쓰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했고 드라마나 영화도 그런 사이트에서 다운로드해서 무료로 보곤 했는데, 지금은 넷플릭스와 훌루, 그리고 아마존 인스턴트 비디오를 이용하고 있고, 이 셋 모두 월정액이나 건당 요금을 내며 쓰고 있다. 지금도 마음 먹으면 영화나 드라마, 그리고 음악을 공짜로 구할 수 있는 방법이 있지만 어쩔 수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안쓰고 있다. 무엇이 달라진 것일까?

첫째, 주변 사람들이 다들 돈을 내고 쓰고 있기 때문이다. 학교에 있을 때나 회사에서 일할 때나, 항상 듣는 말은 어떤 소프트웨어를 얼마에 샀다든지, 음악을 사서 듣고 있다든지, 영화나 다큐멘터리를 아이튠스에서 구입했거나 넷플릭스에서 보고 있다든지 하는 이야기이다. 파일 공유 사이트에서 다운로드해서 쓰고 있거나 보고 있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 물론 그런 경우도 있겠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자랑스럽게 이야기하지는 않는다. 그런 것은 ‘죄’에 해당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둘째, ‘서비스에 대해 대가를 지불하는’ 팁 문화가 무의식적으로 작용한 것이 아닌가 싶다. 미국에 처음 와서 참 귀찮게 느꼈던 것 중 하나가 팁 문화이다 (미국 방문하는 많은 사람들이 불평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음식을 먹고 난 후 계산할 때, 발레 파킹을 하고 나서 차 문을 열어줄 때, 세차 하고 나서 키를 넘겨 받을 때, 호텔에서 룸서비스를 시켰을 때, 아니면 심지어 미용실에서 머리를 깍고 나서도 항상 팁을 더해 준다. 안줘도 상관은 없지만, 상대방이 기대한다는 것을 알면서 무시하면 웬지 꺼림직하고 ‘깍쟁이 아시안’ 소리를 들을까봐 팁을 항상 챙기는 편이다. 이제 익숙해지고 나니, 괜찮은 관습이라는 생각이 든다. 사실 ‘음식값을 다 내고 굳이 왜 또 팁을 얹어 줘야 하는가’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사실 식당에서는 그 팁을 포함해야만 수익이 나기 때문에 사실은 음식 값의 일부이다. 하지만 이렇게 ‘음식값 + 세금 + 팁’으로 가격을 나누어 놓음으로서, 고객 입장에서 항상 세금을 별도로 생각하게 되고, ‘팁 = 서비스’ 라는 생각이 머리에 박히고, 어떤 식으로든 서비스를 받으면 거기에 대해 ‘팁’이라는 형태로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 아닐까?

셋째, 돈을 지불했을 때 그 대가가 나에게 돌아온다는 경험을 많이 했기 때문이다.2012년 블로그 결산‘에서 워드프레스 이야기를 잠깐 했었다. 내가 쓰는 블로그 엔진인 워드프레스는 사실 무료로 쓸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저런 이유로 일년에 100달러 이상씩 돈을 내고 있다는 이야기였는데, 내가 돈을 내기 시작한 이후로 워드프레스가 정말 많이 좋아졌다. 원래 무료로 제공하기 시작한 블로깅 엔진이었지만, 나처럼 돈을 내는 사람들이 많이 생기니 제품에 투자를 해서 품질을 크게 개선한 것이다. 이런 사이클을 경험하고 나니 내가 내는 돈이 아깝지가 않다.

넷째, PayPal 등 쉬운 결재 방식 덕분에 지불 과정에 마찰(friction)이 없다. 물건을 사겠다고 결심하는 것과 달리, 기부는 대개 순간적이고 감정적인 결정이다. 기부하겠다고 결심을 하고 나서 버튼을 눌렀는데 엑티브 엑스 깔고, 공인인증서 암호 입력하고, 보안 프로그램 업데이트하고, 휴대폰 인증 하다보면 ‘그냥 안하고 말지’하고 중간에 그만둘 수가 있는데, 페이팔을 이용하면 그런 모든 과정이 없다. 기부 액수를 정한 후 페이팔 아이디와 암호만 입력하면 즉시 지불이 된다. 아래는 위키미디어 파운데이션의 기부 페이지의 일부분이다.

위키피디아의 기부 페이지. 신용카드를 이용하거나 페이팔을 이용할 수 있다.
위키피디아의 기부 페이지. 신용카드를 이용하거나 페이팔을 이용할 수 있다.

내가 느끼는 한국과 미국의 M&A 문화 차이라는 글에서, 표절을 엄단하고 다른 사람의 지적 재산을 인정하는 문화 때문에 미국에서 M&A가 활발한 것 같다는 주장을 했던 적이 있는데, 지금도 그 점에 있어서는 생각이 다르지 않다. M&A가 무조건 좋다는 것은 아니지만, M&A가 가진 긍정적 파급 효과가 매우 큰 경우가 많은데, 미국에서 이러한 M&A가 자주 일어나는 이유는 ‘무형의 제품 또는 서비스’에 대해 돈을 기꺼이 지불하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

국민 소득이 아니라, 바로 이러한 기부 문화가 선진국의 척도를 가늠하는 것이 아닐까?


업데이트 (1/17/2013): 보통 ‘기부’라고 하면 사회보장과 관련된, 가난한 사람들을 돕는다든지 사회 약자를 돕는다든지 하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 글에서의 ‘기부’는 그런 쪽의 의미는 아니고, 위키피디아와 같이 사람들에게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품에 대해 기꺼이 지갑을 열어 돈을 내는 것을 의미합니다. 돈을 안 내도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전혀 불편함이나 제약은 없지만, ‘자신이 그 서비스로 인해 가치를 얻었다고 생각되면 기꺼이 지갑을 여는 마음’, 이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진짜 가치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이 신이 나겠지요.

12 thoughts on “기부 문화, 선진국의 척도

    1. 기부문화가 발달한곳은 보통 사회보장세 등이 낮은 나라들이 대부분이지요
      프랑스 베네룩스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의 소득세 및 사회보장세는 합쳐서 급여의 50%를 넘어가는부분이 대부분이고, 당연히 그만큼의 서비스 및 연금을 정부로부터 기대하기 마련입니다.
      이런 나라들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실질적인 net 소득이 작기때문에 당연히 기부문화는 발달할수가 없을것같네요

      한국은 세금도 낮은편이고 세금내는사람의 수도 별로 없음에도 불구하고 기부문화가 발달되지않은 현상은 글쓰신분의 의도와 부합하는것같습니다

      1. FirstAid 말씀이 맞긴하지만, 미국인들은 원래 국가가 복지 공공사업을 하도록 더 많은 세금을 내고 정부의 누군가가 그 돈을 그 일에 써주기를 바라는 것을 불투명하다고 생각하고, 개인들이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하는 기관에 직접 돈을 기부하는 것을 더 선호하는 나라이기 때문에 기부가 더 많이 일어나는 것으로 압니다.
        그래서, 단순 선진국 차이라기보다, 조성문님께서 말씀하신 것과 미국인 성향이 합쳐진 복합적 결과가 아닌가 싶습니다.

      2. 흥미롭네요. 사실 이 글 제목과 마무리에 쓰인 ‘기부’라는 말이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어서 어떻게 마무리를 해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어요. 보통 ‘기부’라고 하면 사회보장과 관련된, 가난한 사람들을 돕는다든지 사회 약자를 돕는다든지 하는 쪽을 의미하잖아요. 이 글에서의 ‘기부’는 그런 쪽의 의미는 아니구요, 위키피디아와 같이 사람들에게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품에 대해 기꺼이 지갑을 열어 돈을 내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돈을 안 내도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전혀 불편함이나 제약은 없지만, ‘자신이 그 서비스로 인해 가치를 얻었다고 생각되면 기꺼이 지갑을 여는 마음’, 이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진짜 가치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이 신이 나겠지요.

  1. 그렇군요 ,, 무엇에 대한 강요 하지 않은 donation 은 선순환 고리의 상승 효과로 보여 집니다. 논평 블로그 잘 보았습니다.

  2. 팁을 줄때 음식점에서는 음식값과는 별도로 서비스(서빙)에 따른 비용이라고 생각하면 나름 공감할수 있는데, 미용실 같은 순수한 서비스만 이용할 때에는 서비스에 대한 비용을 이미 지불했는데 다시 서비스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는 건 잘 이해가 안되더라구요. 팁은 서비스에 대한 대가의 의미보다는 이제 관습의 하나인 것 같네요.(최저임금을 높이는 부수적 효과도??)

    1. 저도 미용실 이용하고 팁 더 주는 건 지금도 어색합니다. 택시 탈 때도 팁을 줘야 하구요. 말씀하신대로 대가의 의미보다는 관습이고, 팁을 안 주고 나오면 욕을 바가지로 먹겠지만, 그래도 팁 액수를 제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다는 건 장점 같습니다.

  3. 영미권 국가는 기부를 잘하는게 아니라, 부자들에게 세금을 가장 안걷는 국가에요. 세금을 안걷는대신 기부를 하라고 하기 때문에 다른데보다 기부금이 많은 겁니다. 유럽국가들은 세금으로 안정적으로 걷기떔에 기부를 안하죠. 하지만 사회적으로 훨씬 더 많이 풍족하죠. ‘기부문화’는 사회과학에서 부유층의 여론호도전략의 대명사급으로 쓰입니다.

    1. 제목만 보지말고 글좀 읽고 댓글 답시다.
      위키피디어 기부를 부자들만 합니까?
      엠피삼 돈내고 다운받고 넷플릭스 사용하는게 당췌 부자랑 뭔 상관인가요?
      지금 이글에서 말하는 기부는 부자들이 사회복지를 위해 수십억 수백억씩 쾌척하는 그런 기부를 말하는게 아니고, 그냥 일반 시민들이 서비스에 대한 댓가를 자발적으로 흔쾌히 지불하는 문화를 얘기하는겁니다.

      돈내고 음악듣거나 DVD 사거나 만화책 사면 “희한한놈” 되는 한국의 상황과 달라도 너무 다르다는 얘기죠.

      1. 대신 답변 달아주셔서 감사하네요. 말씀하셨던대로 복지와 관련 없고, 서비스에 대해 대가를 지불하는 문화에 대해 설명한 것입니다. 선진국의 정말 중요한 척도라고 생각합니다. 제목만 보면 혼동이 될 수 있겠네요.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