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로 된 글들의 품질이 유난히 좋은 이유

연말 휴일동안 조금 느리게 살면서 그동안 바빠서 못읽었던 글들을 읽었다. 프레드 윌슨(Fred Wilson)의 글들을 몰아서 읽고 (뉴욕의 유명한 벤처캐피털리스트인데 자신의 블로그에 몇 년째 하루도 빠짐 없이 통찰력있는 글들을 올린다. 대단하다.), 마크 서스터(Mark Suster)의 Both sides of the table 중 최근 글들을 읽고, 그간 도널드 트럼프가 어떤 웃긴 말들을 했는지 찾아보고, 미디엄(Medium)에서 트렌드가 되는 글들을 읽었다. 나에게 영감을 주는 글들이 참 무한하다는 생각을 했다. 운전하면서는 그동안 놓친 팟캐스트, 스타트업(Startup)을 들었는데 (이번에 300억원 기업 가치로 50억원 투자를 받았다고) 그 내용 또한 참 좋았다. 그러다가 문득 떠오른 생각이 있어서 트윗.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공감을 표시했기에 여기 조금 더 써본다. 팟캐스트를 만드는 Gimlet Media가 300억원의 가치를 인정받은 이유는 그들에게 청취자들이 있기 때문이고, 그 청취자들에게 광고하는 광고주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 광고주들은 편당 5천달러 이상을 내는데, 그만큼을 지급하는 이유는 5천달러어치의 광고 효과가 있기 때문이고, 그 효과가 있는 이유는 청취자들이 광고를 듣고 서비스를 사용해보고, 그 중 일정 비율 이상이 유료 사용자로 전환(convert)하기 때문이다. 결국, 이 팟캐스트의 수준이 높은 이유는 만드는 사람의 실력이 좋아서라기보다는 청취자들이 돈을 많이 내기 때문인 것이다. 단순한 자본의 논리.

이전에 한 한국 3대 신문사의 편집장을 만났을 때 내가 불만을 토로한 적이 있다. 왜 기술을 다루는 기사들의 깊이가 뉴욕타임즈의 technology 섹션에 못미치는가. 그랬더니 그 분이 반문했다. “뉴욕타임즈에서 테크 섹션을 다루는 기자들이 몇 명인지 아세요?” 한국의 3대 일간지임에도 불구하고 그 신문사에서는 담당 기자가 불과 몇 명뿐이지만, 아마 뉴욕타임즈에는 그보다 몇 배 많은 기자들을 보유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 이야기를 듣고 나서 더 이상 물어볼 말은 없었다.

이전 블로그에서도 이야기했듯이, 돈을 내는 만큼 서비스는 좋아진다. 어떤 서비스가 너무나 마음에 들고, 그만큼 더 서비스가 좋아지길 원하는데 서비스가 무료라면, 회사 계좌 번호를 알아내어 무통장 입금을 하는 방법도 있다. 아마 대표이사로부터 고맙다고 전화가 오지 않을까. 🙂

2 thoughts on “영어로 된 글들의 품질이 유난히 좋은 이유

  1. 안녕하세요!
    조성문님께서 올려주시는 글들을 항상 즐겁게 읽고 있습니다. 짧게 저를 소개해드리면, 2014년 8월 미주리주에 있는 MSSU 대학으로 두 학기 교환학생을 왔다가 아예 편입을 결정하고 공부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전공은 마케팅으로 사실 IT 업계의 기술적인 부분과는 거리가 있지만 항상 그 업계에서 일어나는 소식들에 관심이 많아 영감을 받고 언젠가는 저도 그 분야에서 그쪽 사람들과 함께 일을하고 싶은 꿈이 있습니다.
    겨울방학을 맞아 이전부터 바라왔던 실리콘 밸리를 짧게나마 여행하려고 계획중인데요, 한참 정보를 찾아보니 대개 회사나 대학 등의 차원에서 이루어지는 방문 견학이 주를 이루더라고요. 개인적으로 여행하는 경우는 드물기도 하거니와 어떤 글에서 읽은 것 처럼, 각 회사의 건물 앞에서 인증샷만을 찍고 돌아오기엔 너무 허무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업의 실무자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는 기회는 고사하고 말그대로 건물 주위만 뱅뱅 돌다올 것 같아서 조금 걱정이 됩니다.
    Apple, Google, Facebook, eBay, Intel, Oracle, Pinterest 등 방문해보려하는 기업들을 쭉 찾아보았는데요, 방문객 투어를 제공하는 곳도, 아닌 곳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그나마 구글은 꽤나 개방적이어서 구글러의 초대를 받으면 비교적 두루 둘러볼 수 있다고 하고요. 하지만 일개 학생이기에 구글에 지인이 있을리 만무하고요..
    이달 12일부터 15일까지 알차게 둘러볼 계획인데 혹시 성문님께서 해주실 수 있는 조언이 없을까, 하는 생각에 이렇게 두서없이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물론 기업의 본사 및 캠퍼스 외에도 스탠포드 대학이라든지 San Jose, Santa Clara 도시들도 또한 시간과 돈이 허락하는 한 둘러보려해요. 전에 블로그에서 실리콘밸리 여행지 7곳을 추천해주신 포스트도 보았지만 렌터카를 빌려 다니기엔 비용이 조금 부담이 되어서요. 나중에라도 다시 기회를 만들어 방문해보려고요. 특히 제일 먼저 추전하신 Big Sur 1번 도로 같은 곳이요 🙂
    바쁘신 일정 중에 댓글 발견이 늦어질 수도, 또는 마땅히 해주실 수 있는 조언이 없다해도 괜찮습니다. 가능한 방법들을 알아보려고 이리저리 쑤셔보는 중이에요 🙂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