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문의 실리콘밸리 이야기

웹, 모바일, 실리콘 밸리, 창업, 트렌드

코세라(Coursera), 온라인 교육의 혁명

with 28 comments

Coursera (코세라) 로고

Coursera (코세라) 로고

최근, 수업을 하나 들었다. 스탠포드 대학의 앤드류 Andrew Ng 교수가 강의하는 Machine Learning (머신 러닝)이라는 수업이다. 퀴즈도 풀고 숙제도 제출했다. 손으로 쓴 숫자를 감별해내는 알고리즘도 만들어서 테스트해봤다. 보통 이런 건 처음에만 의욕을 가지고 하다가 그만두게 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Machine Learning은 Coursera라는 온라인 대학 강의 사이트에서 가장 있는 수업 중 하나이다. 수업을 듣고 나자 머신 러닝이 이미 얼마나 널리 사용되고 있는지, 왜 그 비중이 앞으로 높아질 수밖에 없는지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말 그대로 ‘기계가 스스로 배우도록’하는 방법인데, 이러한 기계에 많은 양의 데이터와 결과를 입력하면, 새로운 데이터에 정확히 반응할 수 있도록 기계가 ‘훈련’된다. 데이터가 많을수록 기계는 더 똑똑해진다. 예를 들어, 사진 관리 애플리케이션인 피카사(Picasa)에서 제공하는 얼굴 인식 기술은 머신 러닝을 응용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감탄하는 구글 번역기(Google Translate)도 마찬가지이다. 구글 번역기가 어떻게 전 세계의 수많은 언어를 다른 언어로 번역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구글이 만든 “Inside Google Translate (구글 번역기의 내부)” 라는 짧은 비디오에 잘 설명되어 있다. 단어별, 또는 문장별로 직접 번역을 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문서와, 그 문서를 사람이 번역한 것을 구글 번역기에 집어 넣어 ‘교육’시키면, 컴퓨터가 언어의 패턴을 직접 이해할 수 있게 되고, 새로운 표현을 입력했을 때 최대한 사람이 하는 것과 가깝게 번역한다. 이 뿐 아니라, 구글이 가진 기술의 전방위에 Machine Learning이 적용되어 있다. 나한테 이렇게 큰 도움을 준 스탠포드 교수의 수업을, 나는 Coursera에서 돈을 전혀 내지 않고 수강했다. Coursera는, Andrew Ng 교수가 만든, 온라인 교육에서 가장 큰 혁신을 가져 온 서비스 중 하나이다.

지난 달, 뉴욕타임즈는 “The Year of MOOC (MOOC의 해)“라는 제목으로 비중 있는 기사를 실었다. MOOC는 Massive Open Online Course(수많은 사용자를 위한 오픈 온라인 코스)의 약자인데, 소위 말하는 ‘온라인 강의’를 모두 일컬어서 지칭하는 단어이다. 인터넷이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사용되었던 말이지만, Coursera의 대성공과 함께 올해의 유행어가 되었다. 지난 2012년 1월에 Coursera를 공동 창업한 앤드류 교수의 말에 따르면, 1년이 채 지나기 전에 유저 수가 170만명으로 늘어 ‘페이스북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했다. 그가 강의했던 Machine Learning의 경우, 무려 13,000명이 퀴즈와 숙제를 끝까지 마치고 그에게서 ‘수료증’을 받았다.

‘Non-profit(비영리)’ 회사 Coursera는 클라이너 퍼킨스 등으로부터 지금까지 무려 $22 million (240억원)의 펀딩을 받았으며, 수많은 대학의 ‘스타 강사들’이 만드는 새로운 수업을 계속해서 추가하며 공격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또한, 지난 달에는 빌 & 멀린다 게이츠 파운데이션으로부터 입문 수준의 온라인 코스를 개발하는 조건으로 $3 million (33억원)을 기부받았다. 2012년 9월 기준으로 33개 대학의 200개 강의가 올라와 있는데, 아래는, 오늘 아침에 이메일로 도착한, 새로 개설한 과목들 중 일부이다. Coursera의 모든 강좌는 명성이 있는 대학의 교수들에 의해 만들어진다. 그 다음으로는 2013년 1월 28일부터 시작하는 스탠포드 대학의 ‘컴퓨터 비전’ 수업을 들을 예정이다.

Coursera에서 새로 개설한 과목들. 흥미로운 주제들이 많이 눈에 띈다.

Coursera에서 새로 개설한 과목들. 흥미로운 주제들이 많이 눈에 띈다.

스탠포드 대학의 2012년 한 학기 등록금은 $13,350 달러(1500만원), 즉, 1년에 약 4만 달러이다(가을, 겨울, 봄 학기로 구성되어 있다). 한 학기당 20학점 정도를 수강한다고 하면, 학점당 670달러이고, 한 과목이 보통 3학점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한 과목당 약 2000달러이다. 세계 최고의 명성을 가진 대학의 2000달러짜리 수업들이, Coursera에 모두 무료로 올라가 있다. 누가 관심을 보이지 않겠는가?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이러한 강의들이 단순히 수업 시간에 하는 강의를 뒤에서 비디오로 찍어서 올려둔 수준이 아니라, Coursera를 통해 수강하는 사람들의 위해 따로 제작되었다는 것이다. 강의 중간에 퀴즈도 나오고, 약 1시간 정도의 강의 후에는 숙제가 있다. 이 숙제는 채점이 되고, 자신의 프로필에 점수가 기록된다. 이 정도이니, 이 수업 하나당 100달러씩 받는다고 해도 나는 기꺼이 돈을 낼 준비가 되어 있다.

이러한 온라인 강의를 Coursera가 처음 시작한 것은 물론 아니다. 그 전에도 대학가 주축이 되어 만들어진 교육 웹사이트들이 많이 있었다. MIT Open Courseware, Berkeley Webcast 등이 대표적이다. 그리고 OpenCulture라는 곳에 가면 무려 550개의 대학 강의들이 주제별로 정리되어 있다. 나는 끊임 없이 뭔가를 배우는 것을 좋아해서, 이런 웹사이트가 생길 때마다 관심 있게 관찰하고, 그 중 몇 개 수업을 골라 들어보기도 했다. 하지만, Coursera에서 수업을 들을 때만큼 끈기 있게 했던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재미있을 것 같아 시작했지만 비디오를 보다가 지루해져서 중단해버리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무엇이 달랐을까?

첫째, 앞서 이야기했듯, Coursera의 강의들은 효과적인 온라인 교육을 위해 따로 제작되었다. 단순히 수업 시간에 카메라 하나 놓고 촬영하거나, 1시간이 넘는 강의를 덩그러니 올려놓았는데, Coursera에서는 교수의 얼굴과 슬라이드, 그리고 슬라이드 위의 노트가 효과적으로 표시되고, 강의 비디오 하나가 15분을 넘는 일이 없다. 비디오를 잘라놓은 덕분에 심리적 부담감이 적고, 비디오를 다시 보고싶을 때 쉽게 원하는 비디오를 찾을 수 있다. 한편, 비디오 재생 속도도 쉽게 조절할 수 있다. 잘 안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2배 속도로 지나가면 된다. 앤드류 교수는 한 인터뷰에서 이 모든 것이 의도적인 설계라고 설명했다. 사소하지만 훌륭한 디자인이라고 생각한다. 요즘처럼 컨텐츠가 홍수를 이루는 때에, 비디오 하나가 1시간이 넘으면 누가 그걸 가만히 앉아 끝까지 볼 수 있겠는가.

둘째, 비디오 중간에 퀴즈가 나온다. 그리고 매 강의가 끝날 때마다 짧은 퀴즈가 있다. 수업을 하나 들어보면 이게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가를 알게 된다. 퀴즈가 갑자기 튀어나오니, 비디오를 멍하니 보고 있다가도 긴장을 하게 된다. 자신이 강의를 제대로 이해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매 1시간 강의 후에 있는 퀴즈를 풀어보면서 이해를 더 깊이 할 수 있다. 이렇게 이해를 하면 숙제를 할 수 있게 된다.

셋째, 숙제가 있고, 채점이 된다. 그리고 숙제마다 기한이 있다. 숙제를 늦게 제출하면 감점된다. 이 부분이 가장 재미있었는데, 숙제가 ‘자동 채점’이 된다. 그렇다고 자동 채점을 하기 위해 객관식 문제가 나오는 것이 아니다. Machine Learning의 경우, 대부분의 숙제는 알고리즘을 프로그래밍하는 것인데, 구현이 제대로 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채점기’가 다른 숫자를 알고리즘에 대입해본다. 그리고 원하는 결과가 나오면 점수를 받고, 그렇지 않으면 점수를 받지 못하게 되어 있다. The Chronicle (크로니클) 지와의 인터뷰에서, 앤드류 교수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

I actually enjoy working through problems with students. What I don’t enjoy is grading 400 homeworks. And so our thinking was to automate some of the grading so it frees up more faculty time for the interactions. (저는 학생들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함께 하는 것이 즐거워요. 제가 즐기지 않는 것은 400개의 숙제를 채점하는 것이죠. 그래서 채점하는 과정을 자동화하면 교수들이 학생들과 같이 일하는 시간이 늘어날 것이라 생각했어요. 단순히 객관식 문제 뿐 아니라 보다 복잡한 문제도 자동으로 채점하게 할 수 있어요.)

넷째, 강의마다 스케줄이 있고, 그 스케줄에 맞게 새로운 강의가 업데이트된다. 다른 대부분의 온라인 강의 사이트의 경우, 그냥 강의 수백 개가 올라와 있고, 그 중 원하는 것을 선택해서 시작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자신의 스케줄에 맞게’ 시작하고 진행하면 된다. 편리하니 좋다. 그런데 그게 문제이다. 수업 스케줄이 따로 없으니 시간이 날 때 하나씩 듣다 보면 수업 하나 끝내는 데 1년이 걸린다. 아니, 1년만에 끝내기라도 하면 다행이다. Coursera의 강의들은 모두 스케줄이 있고, 그래서 어떤 강의는 원하더라도 시작할 수가 없다. 그리고 스케줄대로 진행되기 때문에 그 수업을 듣고 있는 다른 학생들과의 상호 작용이 가능해진다. 같은 시기에 같은 강의를 듣고, 같은 숙제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웹사이트를 깔끔하게 참 ‘잘 만들었다‘. 이는 Coursera의 두 공동창업자 – Andrew Ng과 Daphne Koller – 가 컴퓨터과학과 교수라는 것이 큰 영향을 끼쳤다고 생각한다. 둘은 소프트웨어를 매우 잘 이해하고 있었고, 자신의 아이디어를 소프트웨어로 구현할 수 있었다. 그리고 소프트웨어를 잘 만드는 똑똑한 학생들을 주변에 많이 두고 있었다.

결국, Coursera가 가진 이 모든 장점은 ‘오프라인 교육의 경험’을 최대한 온라인으로 가져오려는 노력의 결과이다. 그래서 Coursera가 다른 모든 웹사이트를 누르고 성공했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앤드류 교수에 대해 잠깐 설명해보자. 그는 1976년에 영국에서 태어났으며, 홍콩과 싱가폴에서 교육을 받았다. 카네기 멜론 대학 컴퓨터과학과를 졸업하고 MIT에서 석사 학위, 버클리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후 2002년부터 스탠포드에서 교수 생활을 시작했다. 인공 지능과 머신 러닝이 전공 분야이며, 이 분야에서 100 개 이상의 논문을 썼다. 2008년에는 MIT 테크놀러지 리뷰에서 매년 발표하는 TR35에서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사람 35세 미만 35명 중 한 명에 포함되기도 했다 (출처: Wikipedia). 그는 전부터 교육을 온라인으로 옮기는 것에 관심이 많았던 것 같다. 2008년에는 Stanford Engineering Everywhere라는 웹사이트를 만들었는데, 그는 여기에도 Machine Learning 강의를 올려두었었다. 그가 수업시간에 했던 강의를 비디오로 찍어 올려둔 것에 불과했지만, 그의 첫 강의 비디오의 조회수는 38만이 넘는다. 이러한 성공에 고무되어 스탠포드에서 인공지능을 가르치는 다프네 교수와 함께 Coursera라는 회사를 만들기로 결심한 것이 아닌가 싶다.

코세라를 공동창업한 앤드류와 다프네 스탠포드 교수

코세라를 공동창업한 앤드류와 다프네 스탠포드 교수

칸 아카데미를 만든 살만 칸(Salman Khan)

칸 아카데미를 만든 살만 칸(Salman Khan)

온라인 교육의 혁명을 이야기하면서, 칸 아카데미(Khan Academy)를 빼놓을 수 없다. Coursera가 탄생하기 전, 2011년을 뜨겁게 달구었던 웹사이트이다. 설립자 살만 칸(Salman Khan)은, 방글라데시 출신의 어머니와 인도 출신의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MIT에서 학사, 석사를 받고 하버드 경영대학원에서 MBA를 받은 후 헷지펀드 매니저로 일하던 중, 인도에 있는 사촌 동생에게 온라인으로 수학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이왕 만드는 거 다른 학생들도 보면 좋겠다 싶어서 유투브에 강의를 올려놓았더니 조회수가 크게 증가했다고 한다. 얼마 후, 그는 일을 그만두고 하루 종일 방에서 강의를 만드는 일에 집중했으며, 그가 만든 강의는 수백 개에 달한다. 처음엔 초등학생 수준의 수학 설명 비디오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온 분야를 망라하는 다양한 주제의 강의가 올라와 있는데, 그의 해박하고 광범위한 지식이 놀랍다. 이러한 과정을 2011년 3월에 TED에 나와서 설명했는데, 참 재미있게 들었다. 이 비디오는 거의 2백만명이 시청했다. 예전에 ‘스토리가 중요한 이유‘에서도 썼지만, 이렇게 개인의 스토리가 담겨 제품이 나오니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사고 큰 인기를 끈 것 같다. 가끔 웹사이트에 가서 짧은 강의 하나씩 들어보면 재미있다.

한편 Coursera와 비슷하게 대학 교수들의 강의 위주로 만든 Udacity도 관심있게 지켜볼 만하다. MIT와 하버드 대학에서 각각 무려 $30 million (약 330억원)을 출자해서 만든 edX도 있다. 대학 강의는 아니지만, 전 분야에 걸쳐 다양한 주제에 대해 온라인 및 오프라인 강의를 모아둔 Udemy 또는 SkillShare도 인기가 있다.

마지막으로, 스탠포드 대학에서 HCI로 석사 과정을 마치고, 현재 MIT에서 박사 과정에 있는 김주호씨(@imjuhokim)가 TEDy Boston에서 강연한 1시간 반짜리 비디오, “MIT, 하버드, 스탠포드 학생 백만명 시대 – 학교가 필요 없어진다?” 를 소개한다. MOOC의 역사와 현재 인기 있는 서비스들을 자세히 분석해서 설명했다.

Written by Sungmoon

December 7, 2012 at 1:58 am

28 Responses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잘 읽었습니다. 요즘 온라인 교육에 빠져있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네요.

    Julian Lee

    December 7, 2012 at 8:49 am

  2. 맞습니다. 저도 Martin Odersky 교수의 Scala 강의를 들었는데 강의의 질이 굉장이 뛰어나서 놀랐습니다. 언급하신 강의도 들어야겠네요

    SeungJin Cho

    December 7, 2012 at 2:42 pm

  3. 안녕하세요 저는 22살 미래를 준비하는 아직 군인인;;;;; 청춘입니다!!! 군대에서 행정병으로 일하다가 우연히 찾은 ‘실리콘 밸리 이야기’ (전설의 네이버 관련 글을 통해 들어왔습니다.) 에서 좋은 글들을 많이 읽다가 여기까지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자주 소개되는 백산님 홈페이지에도 좋은 글이 참 많더군요. 제 크롬 홈페이지가 조성문님 홈페이지, 백산님 홈페이지, 구글 이렇게 3개입니다. 그러니 앞으로 좋은 글 많이 개제해 주세요(업데이트를 자주 해달라는 글은 절대 아닙니다!!ㅋㅋㅋ)

    parksangchan

    December 9, 2012 at 4:44 am

  4. 좋은 글 감사합니다.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는 내용이네요. 항상 아무 대가없이 노력이 들어간 글을 읽기만 해서 죄송한 마음이 드네요…

    aimee

    December 9, 2012 at 6:36 pm

    • 이렇게 comment 달아주신게 저에게 도움이네요. 감사합니다. :)

      Sungmoon

      December 9, 2012 at 10:41 pm

  5. 역시 형 특유의 분석과 다양한 관련 자료들, 그리고 경험까지 맞물려 멋진 한편의 에세이가 나왔네요^^ 더군다나 마지막에 제 토크도 언급해주시고~ 요즘 온라인/인터랙티브 교육에 관심이 많은데, 정말 큰 변화가 몰려오고 있다는 느낌은 확신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연구도 이쪽으로 계속 이어서 해보려구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Juho

    December 10, 2012 at 1:35 am

  6. Data Science에 관심이있어 Coursera의 CS101과정에 대해서 알아보던중 구글링하니 이곳이 보이더군요.
    안그래도 Google+와 트위터에서 글 잘보고있었는데요.
    저도 좀 늦었지만, 10여년을 어설프게 개발만 해오다 항상 기본기에 목마르고 부족하다 느껴 다시 공부를 해볼까합니다.
    직장을 다니느라 따로 학교를 다니기는 힘들고 온라인 강의를 찾게되었는데 Coursera에서 Standford에서 볼수있는 강의가 무료라니 정말인가? 의구심이 들었는데 이글을 보고서는 딱 제가 원하는 형식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글 좋은 소개 감사드립니다. ;-)

    Nicholas H. Park

    December 17, 2012 at 7:25 am

  7. 블로그를 이제 막 시작한 사회 초년생입니다. MOOC와 관련된 포스팅을 하기 위해 자료수집차 구글링하다가 우연히 들어와서 좋은 리뷰 잘 읽고 갑니다 ^^ 저는 코세라를 최근에 접해서 아직 강의를 들어보진 못했는데 어서 수강해봐야 할 거 같습니다.

    minbumkwon

    February 23, 2013 at 9:25 pm

  8. [...] 학습자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공개강의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조성문 씨는 코세라(Coursera), 온라인 교육의 혁명라는 글에서 자세히 설명하였고, 임정욱 씨도 온라인교육혁명을 [...]

    Archives | minbumkwon

    March 2, 2013 at 8:55 pm

  9. 오늘 아침 SERI.org.에 소개된 다프네 교수의 TED 강의 자료를 보고, 요즈음 우리나라 교과부 및 교육청에서 강조하는 SMART 교육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생각되어, 좀 더 내용을 파악하다가 이 Site를 보게 되었습니다. 궁금하던 사항들을 정말로 구체적으로 잘 표현해 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제가 어학능력이나,알고리즘 등에 대한 상식이 있으면 Machine Learning 강의를 꼭 듣고 싶도록 표현 된 것 같습니다. 감사드리고, 살만 칸의 TED 강의도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나는 삼성그룹과 르노삼성자동차에서 33년간 근무하다가 2010년부터 부산자동차 마이스터 고등학교 교장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우리 학교 선생님들께도 참고하라고 알려드리려고 하는데 조 성문씨의 글도 복사해서 같이 올릴 예정입니다.(괜찮겠지요?) 다시 한 번 많은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승희

    March 7, 2013 at 9:34 pm

  10. 안녕하세요?
    조성문선생님 조선일보 위클리비즈팀에 이신영이라고 합니다. 코세라 관련해서, 잠깐 통화할 수 있을까 하는데요, 어디로 연락드리면 될지 해서요^^ 제 이메일은 foryou@chosun.com입니다

    LEE SHIN YEONG

    April 1, 2013 at 5:10 pm

  11. 흥미롭게 잘봤습니다
    http://cafe.daum.net/courseraKorea
    카페에서 함께 공부하려고 합니다
    님처럼 실력 좋으신분이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mr.lee

    April 7, 2013 at 11:44 am

  12. 듣고 싶은데 영어가 짧아서……무슨 방법이 없을까요. 영어도 공부하고 정보도 듣고싶고..알려주십시요.

    Gang wook jo

    April 9, 2013 at 6:24 pm

  13. 안녕하세요.
    최근 다시 이슈가 됬던 네이버 관련을 글를 읽으러 조성문님의 블로그에 처음 오게 되었고
    그 이후 구글만 사용하는데 제가 검색하는 내용들에서 계속 해서 조성문님의 블로그가 검색되어
    아예 이곳에 정착하게된 일인입니다.
    블로그가 유료라 그런지(?) 콘텐츠가 너무 충격적일 정도로 훌륭해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가장 재미있는 것은 모든 글에 파란색으로 레퍼런스가 연결되서 그곳을 따라가는 재미인데
    저에게는 마치 디아블로 게임에서의 포털처럼 새로운 세상으로 가는 길목으로 보입니다.
    비싼 블로그라 자동으로 연결해주는건지 아니면 직접 일일이 연결하시는 건지 궁금합니다.

    이용

    April 17, 2013 at 4:17 pm

    • 이용님, 의견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링크들은 자동으로 달린 건 아니구요, 제가 조사하면서 찾은 내용을 노가다(!)로 연결한겁니다. :)

      Sungmoon

      April 17, 2013 at 7:51 pm

      • 아…일일이 하기에 너무 많아서 자동화 된건가? 라며 설마설마 했는데…
        이 블로그의 핵심가치는 바로 노가다였군요.^^;
        이 엄청난 레퍼런스 노가다라니 ㅠㅠ 논문수준이네요..

        덕분에 저는 여기서 새로운 세상으로 가는 여러 길을 찾습니다.
        미국 출장 갈때 인연되면 저도 무작정 와인 사들고 한번 찾아뵙고 감사드리고 싶네요. ㅎㅎ

        이용

        April 17, 2013 at 8:46 pm

      • 헉! 저 레퍼런스 자료들을 모두 다 일일이 하셨다구요?
        대단하십니다. ;-)
        항상 좋은 글들 잘 보고 있습니다.

        Nicholas H. Park

        April 17, 2013 at 8:59 pm

  14. 코세라의 사업모델은 뭔가요? 오로지 외부 투자자에게만 의존하나요? 그리고 대학들이 쉽게 강의를 외부로 오픈하기가 쉽지는 않았을텐데, 어떤 의사 결정이 있었을지 궁금하네요…

    Kyungmo Rho

    April 23, 2013 at 5:59 pm

    • 비지니스 모델:
      “The contract between Coursera and participating universities contains a “brainstorming” list of ways to generate revenue, including certification fees, introducing students to potential employers and recruiters (with student consent), tutoring, sponsorships and tuition fees. As of March 2012, Coursera was not yet generating revenue”
      출처(Reference): http://en.wikipedia.org/wiki/Coursera

      오래전부터 많은 대학들이 강의를 외부로 오픈 했는데 저도 들어 봤지만 이미 녹화된 강의라서 큰 의욕이 안생기더라구요. 반면 Coursera는 그 여러대학의 동의를 구해서 마치 현장에서 듣는 것처럼 과제도 매주 나오고 온라인포럼을 만들어서 학생들끼리 숙제에 대해서 서로 논의 해 볼 수 있게 하고 숙제 채점도 해주고 이런 일들을 무료로 해주니 이윤만 추구하는 대학이 아닌 지식을 나누고 발전 시키려하는 곳은 당연히 참여 했을 겁니다.

      Steven K.

      May 3, 2013 at 11:49 am

  15. [...] 추천 소개글 : 조성문 님의 ‘코세라(Coursera), 온라인 교육의 혁명’ [...]

  16. mooc및 코세라에관련한 자세한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세계는 점점 온라인화 글로벌화되어 가는 길목에 있는 듯 합니다… 시간대의 다름만 제외하고는 말이죠…실시간만 아닌 VOD를 통한 교육은 이미 이러한 장벽을 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국에서도 이러한 오픈식 강좌가 많이 생겨나길 바라는 일인 중 하나입니다. 최근 읽은 책의 제목은 공개 하고 공유하라-라는 책이었는데 페쇄되어서 정체된 조직이나 기업 사회보다는 협업 , 오픈식 공유 모델로 가는 기업이나 사회, 개인이 더욱 발전 할 수 있다는 논거를 주어서 시사하는 바가 컸습니다.. 교육뿐만 아니라 이러한 혁명적인 시도가 사회 곳곳에 펼쳐지면서 기존 시스템의 변화도 불가피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정성 스런 글 잘 보고 갑니다..~~ 건승 하세요

    rapael99

    May 12, 2013 at 4:42 am

  17. 머신러닝 공부를 하면서 Andrew Ng 수업 저역시 들으면서, 온라인 강의 이지만 숙제도 제출해보고 거의 대부분 수업도 잘 따라가게 만드는 힘이 있더라구요. 포스팅 글 저 역시 들어보며 너무 공감합니다. 학교에서 보면 많은 친구들이 Coursera 수업을 듣고 있는데,, 의외로? (Course 내 Forum 이 있어서인지?;) 관련 커뮤니티를 국내에서는 못찾아서 제가 구글플러스에 커뮤니티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https://plus.google.com/communities/102777250161754125506
    워낙 코스가 잘 되어 있지만서도. 해당 개설 시기에 맞춰서 진도를 못나가게 되서 개인적으로 진도를 나가야 할때 여전히. 혼자 공부하는 느낌이 들어서 조금 아쉽더라구요. 일부러 학교 강좌 개설하듯 하는 것이 좋은 점도 있지만요.

    sglee

    August 21, 2013 at 4:22 am

    • 전에 Coursera의 machine learning 수업의 한국 커뮤니티를 본 적이 있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한국어로 토의하면 좋지요. 들러봤는데 깔끔하게 잘 정리하셨네요. 의견 감사합니다.

      Sungmoon

      August 21, 2013 at 10:07 am

      • 코세라 검색하면 이 포스트가 제일 잘 검색되어서 염치 불구 글 남겼는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sglee

        August 21, 2013 at 6:49 pm

  18. 미래 교육의 변화에 대한 자료를 읽으면서 “코세라”에 대해 검색해 보았는데 자세히 알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천해 주신 TED 강연도 봐야겠습니다.^^

    Lee, mikyung

    October 14, 2013 at 6:55 pm

  19. […] 코세라(Coursera), 오프라인 교육의 혁명이란 글에서 코세라가 차별화되는 포인트를 다섯 가지로 정리했습니다. […]

  20. 글 잘읽었습니다. mooc의 시장조사하는 도중에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혹시 UDEMY의 성공포인트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저는 코세라의 성공포인트중 하나가 무료라는 점이라고 보는데, udemy는 다양한주제를 유료로 강의를 하지 않습니까? 근데도 잘 성공하는 것 같더라구요.

    Seongsu Im

    January 15, 2014 at 5:37 pm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