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로운 팟캐스트 둘

최근 아주 재미있게 들은 팟캐스트 두 개를 소개.

1. 시리얼(Serial)

''Serial''_(podcast)_logo

역사상 가장 큰 성공을 거둔 라디오 쇼인 This American Life의 프로듀서인 사라 퀘닉(Sarah Koenig)줄리 스나이더(Julie Snyder)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작품. 작년 가을부터 시작했는데 시즌 1이 종료되어 이제 모두 들을 수 있다. 에피소드 하나당 220만명이 청취하며 팟캐스트 사상 최대의 성공을 거두었다. 1999년에 볼티모어에서 실제 일어났던 살인 사건을 배경으로 한다. 이해민(Hae Min Lee)이라는 고등학생이 죽은 채 발견되었는데, 경찰은 당시 친구의 증언에 따라 옛 남자친구인 아드난 사이드(Adnan Syed)를 범인으로 지목했고 배심원단은 종신형을 선고했다. 당시 18세였던 그의 나이는 이제 34세.

이 팟캐스트가 재미있는 이유는, 범인이 명확하지 않기 때문이다. 사라는 아드난 사이드가 범인이라는 경찰의 판단에 의심을 품는다. 그리고 그 주변 친구들을 인터뷰하고 당시 증거로 제시되었던 모든 자료를 다시 검토한다. 아드난과 직접 인터뷰도 한다. 감옥에 있는 그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다. 매 에피소드마다 조금씩 전개되고 밝혀져가는 사건, 듣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너무 많은 걸 이야기하면 스포일러가 되므로 여기까지만 설명.

2. 스타트업(Startup)

Startup스타트업을 새로 시작하는 과정을 다큐멘터리로 만든 팟캐스트. 시리얼과 마찬가지로 This American Life의 프로듀서였던 알렉스 블룸버그(Alex Blumberg)가 만들었는데, 그가 회사를 나와 독립하여 스타트업을 만들면서 겪게 되는 일들을 생생하게 묘사한다. 팟캐스트 앱에서는 물론이고 웹사이트에 가서 직접 들을 수도 있다. 첫 번째 에피소드는 트위터와 우버에 투자해서 큰 성공을 거둔 전설적 엔젤 투자자인 크리스 사카(Chris Sacca)를 만나 아이디어를 피치(pitch)하는 장면을 ‘억만장자에게 어떻게 피치하면 안되는가(How Not to Pitch a Billionaire)‘라는 제목으로 담았는데, 알렉스가 쩔쩔 매는 장면이 생생하게 녹음되어 안쓰러움을 느끼게 한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부분은 그가 아내와 했던 대화들. 미래가 불확실한 길을 걷는다는 것이 너무나 힘든 일이지만, 그의 아내 나자닌(Nazanin)의 긍정적 웃음소리를 들으면, ‘다 잘 될거야’라는 생각이 든다. 매번 좌충우돌하면서 회사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엿듣는 것이 재미있다.

One thought on “흥미로운 팟캐스트 둘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