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폰 생각 – Part 2

며칠전 그루폰(Groupon)의 창업자인 앤드류 메이슨 (Andrew Mason)이 ‘왜 그루폰을 지지하는가(Why Root for Groupon)‘라는 글을 썼다. 그루폰의 새 CEO가 된 지 2주가 된 리치(Rich)가 그루폰 홈페이지에 올린 ‘왜 우리는 로컬 마켓에서 성공할 것인가(Why We’ll Win Local)‘ 라는 블로그 글을 읽고 즉시 들었던 생각을 쓴 것인데, 자신은 이미 그루폰을 떠났지만 당시 자신이 만든 제품이 분명히 가치를 생성했고, 그 덕에 많은 소상인들이 이익을 얻었고 소비자들에게도 잉여가 돌아갔기 때문에, 그리고 마케팅이라는게 뭔지도 모르는 소상인들에게는 그루폰이 쉬운 마케팅 채널이 되어주었기 때문에 그루폰이 잘 되게 지지해달라는 내용이다. 거기까지는 뭐 따뜻한 이야기이고 좋은 게 좋은거다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나는 읽으면서 웬지 별로 공감이 되지 않았다. 이전에도 한 번 블로그에서 언급했지만 그루폰이 만들어낸 가치가 과대평가되어있었다는 생각이 들었고, 한국에서는 티켓몬스터 등이 시도했다가 일찌감치 그만두고 달아난게 ‘로컬 딜’ 서비스인데 왜 갑자기 로컬 타령인지 싶기도 했다 (물론 아직도 169달러짜리 경비행기 여행 등 몇 가지 매력적인 로컬 딜들이 있기는 하지만).

여기까지 읽은 것만으로는 굳이 블로그를 쓰겠다는 생각은 안했겠지만, 한 때 그루폰을 이용했던 상인의 글을 보고는 생각이 바뀌었다. 이런 내용으로 시작한다.

We run a spa in 5 star hotel, so our prices are bit higher than average. Groupon brought to us thousands of clients who would usually never come, it was out of their price range. But what we noticed after few months is that numbers of complaints have risen significantly. They were complaining about so many silly things, and our conclusion was, the less you pay, the less you appreciate, let’s stick with higher end market. (우리는 5성급 호텔의 스파를 운영한다. 그래서 가격이 좀 높은 편이다. 그루폰 딜을 해보니 수천명의 새로운 고객들이 찾아왔다. 그런데 문제가 있었다. 불평 불만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말이 안되는 것들로 트집을 잡았다. 돈을 적게 내는 사람들은 그만큼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낮았다. 그래서 우리는 고급 시장에 머물기로 했다.)

어떤 생각이 드는가? 독일의 5성급 호텔쯤 되니 할 수 있는 불평에 불과할까. 질 좋은 고객의 중요성을 다시금 생각해보게 된다. 그 아래 한 마디 더 읽어보자.

My conclusion is that those who are lazy or have no marketing knowhow, they stick to Groupon to bring them foot traffic. Which is fine I guess, but lazy solution is never a good solution. (내 결론은, 게으른 사람들이나 마케팅이 뭔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그루폰이 고객을 데려다줄 수도 있겠지만, 게으른 해결책은 좋은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지금 돌이켜보면, 그루폰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30세 미만 창업자’라는 팔기 좋은 문구를 씌워서 그루폰을 마치 세기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라도 되는 것처럼 소개했던 미디어들, 그리고 그 미디어들을 현혹했던 앤드류와 그루폰 팀에게 문제가 있었던 것 아닐까 싶다. 그리고 근본적인 기술 혁신이 아닌, UI의 혁신이었던 제품에게 기술 혁신과 동급의 스포트라이트를 비춘 모두의 잘못이 아니었는지. 결국 그루폰은 쿠폰을 조금 더 예쁘게 포장해서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해주고, 소상인들을 대신에 쿠폰을 만들어주는 서비스 정도에 불과한 것인데 말이다.

요즘 ‘회사의 내재 가치’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IPO 당시 24달러도 비싸다고 여겨졌던 페이스북의 현재 주가는 100달러가 넘어 페이스북의 기업 가치는 $300B, 즉 330조원에 달한다. 물론 여기에 브랜드 가치도 포함되어 있지만, 냉정하게는 이 회사가 전 인류를 위해 창조해낸, 그리고 앞으로 만들게될 가치의 총 합이 그정도라고 해석할 수도 있다. 과연 페이스북이 이룩한 업적이 이정도로 큰 것일까? 그 가치는 다음 세대에도 그대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일까? 100년, 또는 1000년 후, 박물관에는 어떤 물건들이 전시되게 될까? 구글과 페이스북 홈페이지? 구글과 페이스북이 사용했던 서버? 그리고 중국이 만든 드론? 우리가 지금 만드는 모든 것들 중 1000년 후에도 기억되는 것은 무엇일까, 문득 궁금해진다.

메이커(Maker)들이 세상을 바꾼다

얼마 전에 읽은 한 문구가 재미있어서 공유. 출처는 “The Hall of Innovation (혁신의 전당)“이라는 글이다. 1876년, 알렉산더 그래험 벨 (Alexander Graham Bell)이 자신이 만든 전화 특허를 전보(telegraph) 회사에 팔려고 했을 때 그들이 한 말:

The idea of installing ‘telephones’ in every city is idiotic… Why would any person want to use this ungainly and impractical device when he can send a messenger to the telegraph office and have a clear written message sent to any large city in the US? This ‘telephone’ has too many shortcomings to be seriously considered as a means of communication. The device is inherently of no value to us. (모든 도시에 ‘전화기’라는 걸 설치하겠다는 생각은 말도 안됩니다. 사람을 써서 전보국 가서 전보를 부치면 메시지가 미국의 어느 주요 도시로든 전달될 수 있는데, 도대체 누가 이런 실용성이 없는 장치를 사용하고 싶어하겠습니까? 이 ‘전화기’라는 건 너무 단점이 많아서 도무지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쓸 수가 없습니다. 한마디로, 우리에게 전혀 가치가 없습니다.)

그들이 쓸모 없다고 단칼에 무시했던 ‘전화’의 가능성을 믿은 벨(Bell)은 결국 자신의 이름을 따서 벨 전화 회사(Bell Telephone Company)를 만들었고, 140년이 지난 지금, 벨의 이름은 ‘전화 발명가중 한 명‘로 모든 사람에게 기억되고 있다. 이 이야기가 정말 사실인지 궁금해서 조금 더 찾아보았고, 벨의 위키피디아 페이지에서 아래와 같이 출처와 함께 관련 글을 발견할 수 있었다.

Bell and his partners, Hubbard and Sanders, offered to sell the patent outright to Western Union for $100,000. The president of Western Union balked, countering that the telephone was nothing but a toy. Two years later, he told colleagues that if he could get the patent for $25 million he would consider it a bargain. By then, the Bell company no longer wanted to sell the patent.[89] Bell’s investors would become millionaires, while he fared well from residuals and at one point had assets of nearly one million dollars.[90](벨과 그의 파트너인 허버드와 샌더스는 이 특허를 웨스턴 유니언에 10만달러에 팔려고 하자 웨스턴 유니언의 회장은 전화기는 장난감에 불과하다며 거절했다. 2년 후, 그는 200만달러에 전화기 특허를 살 수만 있다면 좋겠다 했지만 벨은 이미 팔 생각이 없었다. 벨에게 투자한 사람들은 백만장자가 될 것이었다.)

당시의 웨스턴 유니온 회장이 멍청이라고 비웃을 것인가. 지난번 넥스트 빅 씽(Next Big Thing)이라는 블로그에서도 비슷한 이야기를 썼지만 꼭 그렇게만 볼 일은 아니다. 당시 전화기는 정말로 누구에게라도 쓸모 없는 장난감으로 보였을 것이다. 짧은 거리에서나 사용할 수 있는데다 음질도 안좋아서 알아듣기도 힘들고 아직 가격은 비싸서 쉽게 살 수도 없는 그런 물건. 게다가 확성기처럼 생긴 이상한 기계에 입을 대고 말하는 게 얼마나 어색하고 품위 없어 보였겠는가.

벨이 발명한 전화기, '센테니얼(Centennial)'
벨이 발명한 전화기, ‘센테니얼(Centennial)’

하지만 그 장난감같은 전화기를 만들어내기 위해 수년의 시간을 바쳤던 벨은 전혀 다른 상상을 하고 있었을 것이다. 그는, 미국의 모든 집의 마루 한 중심에 자신이 만든 전화기가 놓여 있는 장면을 상상했을 지도 모른다. 어쩌면, 불가피한 이유로 떨어져 살게 된 가족들이 서로의 안부를 묻고 목소리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는 장면을 상상했을 지도 모르겠다.

한편 아래는, 2001년 애플이 아이팟(iPod)을 처음 발표했을 때 맥 루머(Macrumors.com) 사이트에 사람들이 올렸던 반응 중의 하나이다 (대부분 부정적이다).

This isn’t revolutionary!

I still can’t believe this! All this hype for something so ridiculous! Who cares about an MP3 player? I want something new! I want them to think differently!
Why oh why would they do this?! It’s so wrong! It’s so stupid! (믿을 수가 없어요! 그렇게 기대하게 하더니 고작 이겁니까? 도대체 MP3 플레이어에 누가 신경이나 쓴단 말입니까? 난 뭔가 새로운 걸 원해요! 좀 다르게 생각하란 말이에요! 도대체 왜, 왜 이런 걸 만듭니까? 정말 잘못됐어요. 멍청이들!)

스티브 잡스가 1997년 Think Different 캠페인의 첫 광고에서 썼던 유명한 카피가 떠오른다: “미친 사람들, 부적응자들, 반란자들, 트러블 메이커들, 네모난 구멍에 맞지 않는 동그라미들에게,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바칩니다. 그들은 규칙을 좋아하지 않고, 현상태에 대한 존경심이 없습니다. 당신이 그들의 말을 인용하고, 반대하고, 찬양하거나 악한 방향으로 몰아갈 수도 있겠지만, 한 가지 할 수 없는건 그들을 무시하는 것입니다. 바로 그들이 변화를 만들어내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인류를 한 단계 앞으로 진보시킵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들을 미친 사람으로 볼 뿐이겠지만, 우리에겐 천재로 보입니다. 자신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있다고 생각할 만큼 미친 사람만이 실제로 세상을 바꿉니다.”

애플의 첫 번째 Think Different 광고에서 썼던 카피
애플의 첫 번째 Think Different 광고에서 썼던 카피

메이커(Maker)들이 세상을 바꾼다고 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