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ndingClub과 Box, IPO까지의 여정

오랜만에 쓰는 포스팅. 그동안 공유하고 싶은 게 많았지만, 개인적 변화를 겪는 시기 동안 나 자신에게 집중하고 싶어 블로그에 손을 놓고 있었는데, 내가 배운 것을 기록하고, 또 좋은 정보를 나누고 싶은 생각에 다시 조금씩 써 보기로 한다.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머리 속의 생각을 끄집어내어 공개적인 자리에 올려놓는다는 것은 부담되는 일. 오늘 공유하고 싶은 내용은 LendingClub과 Box가 IPO에 가기까지의 여정을 그린 인포그래픽 두 개. EquityZen에서 만들었다.

1. LendingClub (Lendingclub.com)

개인간(P2P) 대출을 중개해주는 회사. 2007년에 세워졌고, 약 7년이 지난 2014년 12월 11월에 뉴욕 증시에 상장했다. 상장 당시 기업 가치는 $5.42B (약 6조원). 참고로 현재 기업 가치는 $7.62B. 시리즈 A, B에 투자했던 회사들은 50배에서 80배에 달하는 수익을 남겼으니 그 이전 엔젤 투자자들은 100배 이상의 이익을 남겼을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마지막까지 주식을 안팔았다는 가정하에. 2013년에 구글이 $133M어치의 주식을 기존 투자자들로부터 사들였다고 하는데, 직원들과 초기 투자자들은 이 때 팔아서 수익 실현을 했을 수도 있다. 맨 아래에는 각 주체가 현재 얼마만큼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지 나오는데, 이런 긴 여정 후에 창업자에게 남겨진 지분은 4.7%에 불과. 그렇다 해도 환산한 가치가 2000억원이 넘으니 나쁘지는 않다. 모건 스탠리의 전 CEO인 John. J. Mack과 전 재무장관인 래리 서머스에게 보드에 앉는 대가로 각각 0.77%, 0.32%의 지분을 주었는데, 150억~400억원의 가치에 해당. 래리 서머스는 2012년부터 보드 멤버가 되었다고 하는데, 참 대단하다 싶다.

LendingClub, IPO 까지의 여정. (출처: equityzen.com)
LendingClub, IPO 까지의 여정. (출처: equityzen.com)

2. Box (Box.com)

이제 서른을 넘긴 젊은 창업자 애런 래비(Aaron Levie)가 대학교 만든 프로젝트가 계기가 되어 시작된 회사. 작년에 IPO 하겠다고 했다가 중단하면서 이슈가 됐는데, 다시 준비해서 그 때보다 더 낮은 가격으로 올해 1월 23일에 상장했다. 계속 돈을 잃고 있어 위태위태해보였는데 막상 상장한 당일에는 주가가 66%나 크게 뛰었었다. 하지만 그 이후 지속적으로 떨어지기 시작해서 지금은 IPO 때보다 가치가 내려가 있다. LendingClub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상장 시점에 창업자가 보유한 지분은 3.4%뿐. 2006년부터 그를 믿고 투자를 시작한 DFJ는 이후 라운드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해서 20%에 가까운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문제는 이 회사의 진짜 경쟁력이 무엇인가에 대한 논란이 많다는 것. 간단하게 보면 그냥 클라우드 스토리지에 보안과 기업용 협업 솔루션을 더한 상품인데, 경쟁이 이미 치열한데다 기술이 다른 회사에 의해 복제되거나 대체되기 쉬워서, 과연 위대한 회사로 성장할 수 있을 지는 잘 모르겠다. 게다가 3년 전부터는 매년 1000억원 이상의 손실을 내는 중. 101 프리웨이 운전할 때 Box 광고가 항상 크게 보이는 것으로 봐서는 광고비 지출이 꽤 클 지 모르겠다고 생각했는데, 과연 SEC에 제출한 문서를 들여다보니 2013년 한 해동안 지출된 세일즈와 마케팅 비용이 $171 million (약 1900억원)으로 전체 운영 지출인 $257 million (약 2800억원)의 67%나 차지한다.

Box, IPO까지의 여정 (출처: equityzen.com)
Box, IPO까지의 여정 (출처: equityzen.com)

한편, Altos Ventures의 Ho Nam 파트너가 2014년 4월에 Box를 분석해서 쓴 글에 따르면, ‘Annualized Magic Number (연간 마법 숫자)’라는 공식((금년 매출 – 전년 매출) / (전년 세일즈 & 마케팅 비용))에 대입해서 다른 SaaS 회사와 비교하면 Box 는 31 percentile이니, 아주 나쁜 편은 아니라고 설명하고 있다. 돈을 잃으면서 성장하는 SaaS 회사에 대한 이해에 도움이 되는 글이므로 추천.

페이스북이 기업 공개(IPO)를 한 날

오늘은 실리콘밸리, 그리고 세계 IT 역사에서 오래 기억될 날이다. 페이스북이 거래 등록 기준상, 미국 증시 역사상 가장 높은 기업 가치로 나스닥(NASDAQ)에 데뷔한 날이기 때문이다. 창업 이래 계속된 투자를 통해 끝없이 오르던 기업 가치는, IPO 직전에 무려 $100B (110조원) 이상으로 올라갔으며, 기업 공개 첫 날인 오늘, 그 가치를 지켰다. 38달러로 상장한 주식은, 미국 동부 시간으로 오전 11시경 마크 저커버그가 페이스북 본사에서 버튼을 누름으로서 거래를 시작하자마자 10%가 뛰었으나, 오후에 하락하며 38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오늘 구글 주가가 무려 3.64퍼센트 하락하는 등 나스닥 주식 대부분이 하락한 것을 고려하면 플러스로 마감한 것만으로도 선전했다고 볼 수 있다. 장 마감 이후 현재 회사 가치는 무려 $108.92B (약 120조원)이다. 한편, 오늘 하루 거래된 주식의 수가 무려 4.6억에 달해, 기업 가치 뿐 아니라 거래량으로도 최고 기록을 세웠다.

페이스북 오늘 하루동안의 주가 변동과 거래량 (출처: Google Finance)

거래 시작 버튼을 누르기 전 카운트다운을 하는 순간의 비디오는 유투브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페이스북 직원을 포함한 수많은 사람들이 멘로 파크 본사에 모여 카운트다운을 누르는 순간을 기다리며 서로 기뻐하는 모습이 감격적이다. 그 버튼을 누르는 순간, 수많은 투자자와 직원들이 백만 장자가 되었으며 마크 저커버그의 바로 옆에서 돕던 셰릴 샌드버그 역시 billionaire가 되었다.

페이스북 거래 시작 버튼을 누른 후 환호하는 장면. 마크 저커버그 바로 왼쪽, 쉐릴 샌드버그의 행복한 표정이 눈에 띈다.

한편, 2011년 1월 10일에 테크크런치에 소개되었던 아래 인포그래픽은(클릭하면 크게 보인다), 골드만삭스에서 $50B의 가치로 $500M을 투자하기까지 투자가들이 페이스북의 기업 가치를 얼마로 메겼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그 당시에는 골드만삭스도 너무 비싸게 주고 사는 게 아닌가 했는데, 오늘 상장으로 인해 그 때보다 기업 가치가 두 배로 상승했으니 골드만삭스는 약 1년여 만에 무려 $500M (약 5천 5백억원)의 차익을 남긴 것이다. 2004년에 피터 씨엘(Peter Thiel)이 가장 먼저 $500K를 투자해서 지분의 10%를 소유한 것(그 당시 그가 샀던 6억원어치 주식의 가치는 현재 수 조원에 달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15B 기업 가치로 $240M을 투자하면서 페이스북 회사 가치가 크게 올라갔던 것과(당시에는 사람들이 지나치게 높은 가격을 지불했다고 생각했다), 야후가 2006년에 $1B에 사겠다는 제안을 거절했던 것, 그리고 홍콩 재벌 리카싱이 2007년 말 경에 $15B 기업 가치로 $60M을 투자한 것 등이 눈에 띈다.

페이스북 기업 가치 변동 그래프 (주: TechCrunch)

마크 저커버그 자신은 오늘 $1.2B 어치를 팔아 28살의 나이에 무려 1.4조원이라는 거액의 현금을 손에 쥐었다 (포브스에 따르면, 120 million 개에 해당하는 옵션을 주당 6센트에 행사하게 되면 $1~$2B의 세금을 내야 할 것이라고 한다. 그러므로 세금을 커버하기 위해 주식을 파는 듯하다). 그리고도 아직 남은 주식의 가치가 20조원이 넘어,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중 한 명이 되었다. 게다가 마크 저커버그를 제외한 페이스북 직원들의 주식 가치 평균액이 무려 $4.9M (약 55억원)이라고 한다.

오늘이 페이스북 주식을 소유한 모든 사람들에게 축제의 날이지만, 페이스북에 투자할 기회를 놓친 수많은 사람들에게는 우울한 날일 것이다. 이런 사람들을 정리한 월스트리트 저널의 한 기사에 따르면, 팔로 알토의 사무실 건물을 소유한 Pejman Nozad가 그런 사람 중 한 명이다. 션 파커(Sean Parker)가 2005년에 그에게 접근해서, 그의 사무실을 빌리는 대신 페이스북 주식 5만 달러어치를 살 기회를 주겠다고 제안했으나 거절했다. 만약 받아들였더라면 그 가치는 현재 $50M(550억원) 이상이 되었을 것이다.

한편 과연 그 높은 기업 가치를 정당화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우려도 많다. 페이스북의 현재 매출로는 이 가격을 정당화하기에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기업 공개 후에 더 많은 매출을 낼 것은 확실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100B이라는 엄청난 가치를 따라가기는 쉽지 않다. 주식 가격의 적정성을 가늠하게 해주는 P/E Ratio (Price to earnings ratio)가 무려 100:1이다. 참고로 Google 은 20:1이고, 이 시대의 가장 수익률이 높은 애플도 16:1인데 말이다. 게다가 세계 70억 인구 중 무려 9억명이 이미 이용하고 있는 있는데, 과연 얼마나 가입자가 더 증가할 수 있을까도 의문이다. 인터넷은 꿈도 못꾸는, 하루 1.25 달러 미만으로 살아가는 절대 빈곤 인구가 2008년 기준으로 무려 13억명에 달한다는 것과, 아이와 노인층의 페이스북 사용 인구가 적다는 것 등을 고려하면 회원 수 증가는 얼마 가지 않아 한계에 부딪치지 않을까?

한편, 제네럴 모터스(GM)는 지난 5월 16일, 페이스북 광고를 해봤는데 별로 효과 없었다고 발표해서 많은 사람들이 페이스북의 매출 성장률에 대해 의문점을 가지기도 했다. 내가 보기에는 GM이라는 브랜드가 페이스북 디스플레이 광고를 통해 큰 효과를 보기 어려워서 그렇지 않았나 싶지만.

어쨌든, 마크 저커버그는 무려 9억 명의 삶을 바꿔 놓았으며 세상을 보다 투명한 곳으로 만든 ‘위인’이다. 내가 어렸을 때 봤던 위인전에는 주로 전쟁 영웅이나 대통령이 주로 등장했다. 그러고 보면, 왜 위대한 사업가는 위인전에 없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어떻게 보면 전쟁 영웅이나 대통령보다도 세상에 더 크고 지속적인 영향을 끼친 사람들인데 말이다. 앞으로 자라나게 될 아이들은 마크 저커버그의 이야기를 위인전에서 찾게 되지 않을까?

참고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