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 밸리의 엔젤 투자

오늘은 전부터 벼르던 이야기를 하나 하려고 한다. 엔젤 투자(Angel Investment)이다. 실리콘 밸리를 들여다보면, 엔젤 투자자들이 이 곳의 잘 갖춰진 창업 인프라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비즈니스위크, 그리고 스타트업의 기록을 모으는 YouNoodle의 공동 조사에 따르면, 이들이 투자한 740개의 신생 회사는 328,698개의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벤처 캐피털로부터 $15.2 billion (약 18조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한다. (주: Business Week, 2010년 2월 25일)

한국에 있을 때, 자신을 ‘엔젤 투자자’라고 소개한 사람한테 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 게임빌 창업 직후인 2000년의 일이다.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전날 회사에서 밤늦게까지 작업하다가 사무실에서 자고 일어난 후였는데, 갑자기 내 책상의 전화기가 울렸다. 게임빌에 관심이 있다며 투자하고 싶다는 것이다. 누군가가 우리 회사에 투자한다니 기분 좋은 일이었는데, 나중에 알아보니 그런 사람을 상대하면 안된다고 했다. 신뢰할 수 없는 사람한테 투자받았다가는 매우 곤란한 상황에 처할 수가 있다는 것이다. 그 말을 듣고 나서 기분이 안좋아졌다. 사기꾼한테 전화받은 듯한 느낌이랄까. 그런 사람들로부터의 계속되는 전화를 무시한 후에, 우리는 동양투자증권으로부터 7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여기서는 얼마 전에 너무나 재미있게 들은 두 엔젤 투자자 Ron Conway와 Mike Maples의 스탠포드대 강연을 통해 실리콘 밸리의 엔젤 투자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한다. 엔젤 투자와 벤처 캐피털이 불을 지펴주는 실리콘 밸리의 잘 갖춰진 창업 환경에 대해서는 이전 블로그, 실리콘밸리의 창업 환경에서 소개한 바가 있고, 또 얼마 전 Mickey Kim(@mickeyk)님이 잘 정리해 주신 Entrepreneur가 성공하는 환경과 문화 만들기라는 글이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실리콘밸리의 전설적인 엔젤투자가, 론 콘웨이

먼저 론 콘웨이 Ron Conway에 대해 잠시만 소개하겠다. 그는 컴퓨터 업계에서 영업직으로 커리어를 시작했고, 훗날 Personal Training Systems라는 회사의 CEO가 되었다. 이 회사를 SmartForce/Skillsoft라는 회사에서 팔았고, 여기서 꽤 많은 돈을 번 것 같다. 그 돈을 기반으로 실리콘밸리의 회사들에 투자를 하기 시작했고 투자한 회사 상당 수가 크게 성공해서 마이다스의 손이 되었다. 그동안 무려 500개의 실리콘밸리 회사(대부분이 웹 기반 컨텐츠)에 투자했고, 작년에만 70개 이상의 딜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최근까지만해도 다른 사람의 돈을 사용하지 않고 순수하게 자신의 돈으로만 투자를 했다. 그가 최근에 투자한 회사들을 여기에서 볼 수 있다. Facebook, Twitter, Google, PayPal, TweetDeck 등이 눈에 띈다. 그가 안목을 갖고 투자한 회사들이 앞으로 잘 될 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강연에서, 스탠포드 대학의 티나 Tina 교수가 엔젤 투자자인 론과 마이크와 한 대화는 엔젤 투자의 핵심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는데, 그 중 일부를 아래에 소개한다.

엔젤 투자자란 어떤 사람들인가요?

론: ‘리스크(위험)를 지는 것을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엔젤 투자자란 산업에 대한 전문성을 가지고 $50K~$100K (5천만원~1억) 정도의 돈을 투자하는 사람입니다. 이 말은 1930년대에 할리우드 영화에 투자를 하는 사람들을 엔젤이라고 부르기 시작한 것에서 유래되었지요.

창업자들이 엔젤 투자자를 원하는 이유가 뭐지요?

마이크, 론: 네 가지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첫째이겠지요. 그 다음은 인맥입니다. 엔젤 투자자들은 대개 인맥이 좋거든요. 즉, 사람들을 찾아줍니다. 사업 개발할 사람이 필요하면 그렇게 하고, 엔지니어가 필요하면 좋은 엔지니어들을 찾아줍니다. 세번째는 조언을 듣기 위해서입니다. 많은 엔젤 투자자들은 전에 사업을 시작해서 성공하거나 실패한 경험이 있지요. 마지막으로, 좋은 엔젤 투자자들은 더 많은 “엑싯 옵션 exit option“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exit” 이란 기업의 상장, 대기업 매각 등으로 지분을 가진 투자자 또는 창업자들이 수익을 남기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가 그 회사에 관심을 보일 벤처 캐피털리스트(VC)를 찾아서 소개해 줄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이 당신에게 찾아오면 뭘 먼저 살펴보나요?

마이크: 우선, 투자액으로 봤을 때 저는 백만 달러(약 12억) 이상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관심있게 봅니다. 제가 5억 정도 투자하고 나머지는 다른 사람들에게 연락해서 투자 받도록 합니다. 둘째, 많은 창업자들이 아이디어만 가지고 저한테 찾아오는데, 아이디어는 사실 매우 값싸고 흔합니다. 요즘처럼 테스트하는데 돈도 별로 안드는 때에, 만들어 보지도 않고 찾아온다는 건 확신이 부족하다는 증거라고 생각해요. 결국 그 상품을 살 사람들은 고객입니다. 저는 고객도 아닌데 제가 평가할 수 있나요? 고객이 있어야 그게 좋은 아이디어라는 걸 알 수 있는 거지요.

제안이 몇 개나 들어오고, 그 중 몇개에 투자하고, 그 중 몇 개가 성공하죠?

론: 하루에 약 5개가 들어오고, 그 중 3개가 거절되고 2개가 검토됩니다. 그러면 백그라운드 체크를 하죠. 맘에 들면 회사를 만나봅니다. 한 달에 약 하나씩 투자하니까, 월 150개 제안서 중에 1개가 투자된다고 보면 됩니다. 지난 2년간 125개의 회사에 투자했는데, 2, 3개가 록스타가 됩니다. 페이스북이 물론 그 중 하나입니다. 저는 1/3, 1/3, 1/3씩 나누는데, 1/3은 망하고, 1/3은 원금을 돌려주고, 나머지 1/3은 3배, 5배, 10배의 수익을 남깁니다. 여기서 남긴 수익이 나머지 2/3을 충당하죠. 근데, 결국 그 1/3 중 하나가 히트합니다. 그 하나가 나머지 전체 투자액 전체를 책임지고도 남아요. 운좋게 저는 그런 게 매번 하나씩 있었지요. 결국 우리는 그 하나의 ‘히트’를 찾는 겁니다.

실패한 후 되돌아오는 창업자에게 투자하겠습니까?

에반 윌리엄스

마이크: 물론이지요. 좋은 예가 한 가지 있어요. 제가 전에 오디오(Odeo)라는 회사에 투자한 적이 있습니다. 팟캐스트를 하겠다는 아이디어를 들고, 창업가 에반 윌리암스가 저를 찾아왔어요. 당시에는 애플이 팟캐스트를 시작하기 전이었죠. 저는 에반을 믿었고, 팟캐스트가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습니다. 근데, 일주일 후에 애플에서 팟캐스트 서비스를 발표했지요. 몇 달 후에 에반이 돈을 돌려주겠다며 돌아왔습니다. 그래서 제가 얘기했습니다. “저는 그 돈을 돌려받을 생각이 없습니다. 다음에 뭐하든지 신경 안쓸테니, 그냥 그 사업에 쓰세요.“. 그러자 에반이 말했습니다. “사실, 요즘 재미있는 사이드 프로젝트가 있어요. 트위터라고…”. “트위터? 이름 재밌는데요? 거기 투자할게요.” 그 다음 이야기는 잘 아시겠지요? 창업자가 실패하는 게 아니라 사업이 실패하는 겁니다. 저는 그걸 개인적인 잘못으로 생각 안해요. 뭐든지 다 성공하는게 아니기 때문이죠.

론: 저는 창업자의 유연성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실패하는 창업가는, 사업이 초기 아이디어와는 완전 다른 방향으로 갈 것이라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이지요. 그걸 알고 있고 상황에 맞게 바꿔야 한다는 것, 그걸 모르는 사람한테는 투자 안합니다. 저는 이걸 정말 중요하게 생각해요.

마지막으로, 티나가 질문한다.

티나: 실리콘밸리에 없는 사람은 어떻게 하면 될까요?
론: 비행기를 타고 날아오세요. 마크 저커버그를 보세요. 하버드에서 시작했지만 실리콘밸리로 왔고, 여기서 성공했습니다. 자원이 여기에 있습니다.
티나: 누구나 비행기를 탈 수 있는 건 아니잖아요.
론: 그럼 사업 시작하지 마세요.
티나: 하하하하… 다른 곳에서 실리콘밸리와 같은 환경을 조성하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요?
론: 힘들어요. 유럽에도 비슷한 게 있긴 하지만, 실리콘밸리와는 비교가 안됩니다. 최고의 창업가들이 여기 와서 사업을 시작합니다. 정말 성공적은 회사들을 보면 캘리포니아 출신이 만든 경우는 별로 없어요. 다들 다른 곳에서 온 사람들이 여기서 경합을 벌이는 거죠.

물론 이 대화는 극단적이기는 하지만, 그만큼 실리콘 밸리에서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가 많이 탄생하는 이유를 설명한다. 유럽, 아시아 등 다른 곳에서도 혁신은 끊임없이 이루어지고, 날마다 새로운 회사가 생겨나지만,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 특히 그것이 웹과 관련된 사업인 경우는 다른 곳에서 사업을 시작했더라도 실리콘 밸리로 오는 경우가 많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페이스북이다. 마크는 처음 하버드에서 이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곧 실리콘 밸리로 회사를 옮겼고, 여기서 사업을 크게 키워냈다.

실리콘 밸리의 엔젤 투자가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를 자세히 설명하는 론과 마이크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으려면 이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된다. 또는, 이 블로그에 방문하면 내용 전체를 한글로 번역한 것을 볼 수 있다.

실리콘밸리가 창업하기 좋은 환경을 갖춘 이유를 설명할 때 빠지지 않는 한 축, 엔젤 투자자. 그렇다면 미국에서 어떤 사람들이 엔젤 투자자로 활동하고 있을까? 통계가 따로 나와 있지 않아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대략 다음과 같은 프로파일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링크트인(LinkedIn) 창업자 리드 호프만

첫째, 과거에 창업을 해서 회사를 성공적으로 매각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다. 2010년 2월, 비즈니스위크에서 조사해서 발표한 미국에서 가장 성공적인 25명의 엔젤 투자자들을 보자. 이 중 1위인 Chris Dixon은 Skype에 투자했는데, 전에 Hunch의 공동창업자였고, 3위 Reid Hoffman은 LinkedIn을 창업했으며, Mark Andreessen은 넷스케이프를, 7위인 Jeff Bezos는 설명이 필요없는 미국의 가장 인기있는 온라인 쇼핑 기업 Amazon.com을 창업했다. 앞서 설명한 Ron Conway도 역시 이 그룹에 속한다. 이들의 특징은, 자신이 창업했던 경험이 있기 때문에 통찰력과 직감을 이용해서 투자 회사를 선택할 수 있으며, 후배 창업자들에게 실질적인 조언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많은 다른 창업가들과 인맥이 좋기 때문에 이들을 자신이 투자한 회사에 연결해줄 수도 있다. 내가 보기에 가장 이상적인 엔젤 투자자의 프로파일이 아닌가 한다.

둘째, 회사 초기에 참여해서 회사가 상장/매각되면서 큰 돈을 번 사람들이다. 성장 가능성이 높은 높은 비상장 회사에 취직했다가 회사가 상장하면 입사할 때 받은 주식으로 인해 적게는 수십억, 많게는 수천억, 심지어 드물게는 수조원의 돈을 벌게 되는데, 이들이 이 돈으로 새로운 사업을 하기도 하지만, 다른 스타트업에 투자하기도 한다. 일례로, 구글 초기에 입사해서 돈을 번 사람들 중 상당수가 투자자가 되었다는 기사가 비즈니스위크에 실린 적이 있다. (“구글의 진짜 힘 – 엔젤 투자자들”)
지난 6년간 구글이 상장하면서 부자가 된 사람들 중 약 50명 정도가 엔젤 투자가가 되어 지금까지 400개의 회사에 투자했다고 한다. 잘 알려진 사람만 50명이고, 작은 규모로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는 사람들이 그보다 훨씬 많을 것이다. 앞으로 페이스북, 트위터 등이 상장하면서 이런 부자들이 더 많이 생겨날 것이고, 난 이들의 영향력이 앞으로 더 커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셋째, 대기업 중역 또는 은퇴한 사람들이다. 우리 회사에 전에 일했던 VP는 엔젤 투자자로 활동하며 자문 역할을 하고 있었다. 또, 지인 중에 미국의 한 대기업에서 중역으로 근무했던 사람이 있었는데, 이 사람에게 트위터 초기에 창업자가 투자를 해달라며 찾아왔다고 한다. 주변 친구들에게 수소문해봤으나 아무도 투자겠다는 사람이 없어 결국 자기만 투자했고 한다. 트위터의 눈부신 성장 덕분에, 그는 지금 가장 행복한 사람 중 한 명이 되었다. 또, 전에 내가 Menlo Park 장로교회의 성가대에서 활동한 적이 있었는데, 거기에 엔지니어, 대기업 임원 등으로 있다가 은퇴한 미국인들이 많았다. 그들에게 무슨 일을 하느냐고 물어보면 스타트업 회사에 투자한 후에 이사로 활동하며 회사를 돕고 있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이렇게, 실리콘밸리에서 혁신적인 기업이 계속해서 탄생하도록 도움을 주고 있는 엔젤 투자자들. 아쉽게도 한국에는 이런 사람들이 별로 없다. 몇몇 선구적인 엔젤 투자자들이 물론 있다. 최근 네오위즈를 공동창업하고, 그 후 검색엔진 ‘첫눈’을 개발해서 NHN에 350억에 매각한 후 최근 본엔젤스를 공동창업해서 투자가로 활동하고 있는 장병규 대표가 대표적이다. 프라이머의 권도균 대표 (@douglasguen)는 대학생들의 대상으로 창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올해 시작했다. 하지만 여전히, 전문성을 갖춘 엔젤 투자자는 손에 꼽을 정도가 아닐까 한다. 왜일까?

태퓰러스 창업자, 바트 디크렘

첫째, 엑싯(Exit: 기업이 매각되거나 상장해서 투자자들에게 수익을 안겨주는 것)의 차이에 있다. 실리콘 밸리에서 자신만의 기술과 서비스를 가지고 시작하여 고객들이 만족하는 제품을 개발한 회사가 되면, 즉시 대기업들의 인수/합병 레이더에 감지가 된다. 마이크로소프트, 시스코, 오라클, 구글, 야후,… 이들의 공통점은 인수/합병을 통해 새로운 기술을 계속 편입시켜 회사 성장을 이룬다는 것이다. 매번 발표되지 않아서 그렇지, 거의 한 달에 하나씩 기업을 인수하는 경우도 있다. 내가 다니는 오라클에서도 회사 인수는 언제나 논의되는 주제이다. 이들 뿐만이 아니다. 얼마전에는 디즈니가 “탭탭 레볼루션”을 만들어 유명해진 아이폰/아이패드 게임 개발사 태퓰러스(Tapulous)를 인수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테크 크런치(TechCrunch)에서 기사를 읽으면 거의 매일 하나씩 회사가 매각된다는 소식이 들릴 정도이다. 일반적으로 상장보다는 회사 매각이 훨씬 요구조건이 낮고, 가능성이 높다. 기업 매각이 이렇게 자주 일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투자자들이 투자액 회수를 하기 쉽다는 것을 의미하고, 곧 엔젤 투자자들이 더 쉽게 투자 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 한국에서 엑싯 모델(exit model)로 기업 매각을 생각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상장이 되기 전에는 투자액을 회수하기 힘들다. 비상장 주식을 팔 수도 있겠지만, 상장 가능성이 낮은 기업의 경우 (비록 돈을 잘 벌고 있다고 하더라도) 주가가 낮기 때문에 팔기도 힘들 뿐더러 팔아봤자 별로 재미를 못 본다. 한편, 그동안은 대기업들이 가치를 지불하고 뛰어난 기술을 사가기 보다는 복제한 후 중소기업을 망가뜨리는 경우가 더 많았던 것 같다. 따라서 엑싯이 불가능하거나 그 때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

두 번째는 투자 인프라의 차이이다. 엔젤 투자와 벤처캐피털 사이에 존재하는 연결고리에서 차이가 있다. 4명의 엔젤 투자자가 5천만원씩 2억을 투자했다고 해 보자. 그 돈으로 회사가 제품 개발에 성공해서 고객을 모으기 시작하면, 창업가와 엔젤 투자자들은 벤처 캐피털리스트를 찾아 나선다. Ron Conway같은 유명한 엔젤 투자자들이 투자했다면, 100% 벤처캐피털(VC)의 관심을 받는다. 그 후에 VC들은 A라운드, B라운드, C라운드로 이어지는 투자를 하고, 결국 기업 매각이 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 결과 엔젤과 VC 모두 투자금을 회수한다. 물론 이러한 제도의 부작용도 있다. 엔젤 투자자와 관계가 좋은 창업가들이 계속해서 기회를 가져간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투자를 통해 돈이 활발하게 돌도록 만들어준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면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

유투브 창업자, 스티브 첸

셋째, 한국에 연속적 창업가(Serial Entrepreneur)가 많지 않은 것 같다. 창업에 성공한 후 회사를 매각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넘긴 후 계속해서 새로운 회사를 만드는 경우가 많지 않은 것 같다. 또, 실패한 사람들이 계속 도전을 해야 하는데, 그런 경우도 상대적으로 적은 것 같다. 반면, 미국엔 연속적으로 회사를 만드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 위에서 소개한 트위터 창업자 에반 윌리암스(Evan Williams)가 그런 경우고, 유투브를 창업한 스티브 첸(Steve Chen)과 채드 헐리(Chad Hurley)는 페이팔(PayPal)의 초기 멤버였고, 이전 블로그에 소개한 넷플릭스(Netflix)의 창업자 리드 헤이스팅스 Reed Hastings도 그렇다. 모두 회사를 만든 후 매각했거나 실패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이들은 회사를 계속해서 만들어내고, 투자를 받고, 회사를 매각하고, 또 회사를 만들고 투자받고, 회사 매각하는 것을 반복하며 더 크고 혁신적인 회사를 만들어낸다.

엔젤 투자. 나 자신도 최근 2개 회사에 투자했고, 또 다른 2개의 미국 회사에 투자하려고 검토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기회가 있으면 투자할 생각이다. 아직은 활성화되지 않았지만, 머지 않은 미래에 분명히 한국에서도 기업 인수, 합병, 매각이 활성화될 거고, 그에 따라 전문성을 갖춘 엔젤 투자자가들의 역할이 커질 것이라고 믿는다.

마지막으로, 앞서 소개한 본엔젤스 장병규 대표가 실리콘밸리의 한인 모임인 Bay Area K Group 회원을 대상으로 최근에 세미나를 한 적이 있는데, 이를 요약한 글을 소개한다. 한국과 미국의 엔젤 투자 환경의 차이에 대해 피부로 느낀 점을 잘 설명하고 있다. 초기기업투자의 차이점에 대한 느낌: 한국과 미국

27 thoughts on “실리콘 밸리의 엔젤 투자

  1.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글을 읽다보니 당장이라도 실리콘밸리로 날라가고 싶군요. ^^
    (Ron Conway를 찾아가면 만나줄까요..? ㅎㅎ)

    이번 달에 그동안 준비해온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인데
    실리콘밸리에서 어떻게 시작을 해야 할지 고민입니다.

    앞으로 궁금한 것 있으면 여쭤봐도 될까요? 🙂

    항상 건강하세요.

    1. 아, 노상범님 제 블로그에 답글을 남겨주시다니 감사하네요. 그동안 준비하신 서비스가 어떤 것인지 정말 궁금하네요. 언제든 연락주세요. 제 이메일주소를 DM으로 보내드리겠습니다.

  2.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트위터 사례만 보더라도, 정말 천사같은 투자자들이 많은 곳이 실리콘밸리네요.

  3.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국내에도 선의의 엔젤투자자 분들이 많이 니오셔서 벤쳐들의 자금운용이 보다 원활해지고 그로 인해 좋은 컨텐츠들이 빛을 보게 되면 좋겠습니다.

  4. 자금 부족으로 아이디어를 제대로 사업화 시키지 못하는 것만큼 안타까운 일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런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사람은 살아있는 천사라고 불릴만 하겠지요.
    그리고 이렇게 좋은 정보를 잘 정리하여 여러 사람께 알려 주는것도 천사와 동급내지는 그 이상이라 생각 합니다.
    저 역시도 좋은 아이템은 있으나 자금 관계로 추진을 못하는 사람으로서 듣기만 해도 기분이 좋은 정보네요.
    감사 합니다.

    1. 감사합니다. 어떤 사업 아이템인지는 모르지만, 꼭 그 아이디어를 후원해주는 사람을 찾으셔서 이루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5. 안녕하세요 저는 인터넷 과학신문사 대덕넷에 김지영 기자라고 합니다. 선생님의 글을 읽고 문의 드리고 싶은점이 있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혹시 시간 있으시면 orghs12345@hellodd.com나 트위터 @orghs로 연락을 주시면 안될까요? 아니면 선생님 메일주소를 하나 받을 수 있을런지요? 그럼 연락 기다리겠습즐거운 하루 되세요.

  6. 형은 갈수록 문명의 이기를 만끽하고 있다는 기분이네요..ㅎㅎ 가끔 가끔 형 블로그의 글 또는 연결된 분들의 글을 통해 많은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늘 고마워요 ^^

  7. 정리를 참 잘하시는 것 같네요.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한 가지 궁금한 게 있는데, 초기 창업자의 아이디어 보호는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혹시 아시는지요?
    얼마 전 facebook창업에 관한 영화에서 마크 주커버그가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를 이용한 듯한 뉘앙스로 영화가 진행되던데요.
    어떤 혁신적인 사업들은 아이디어가 거의 전부가 아닐까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런 경우에 투자자를 믿는 수밖에 없을까요…?

    1. 최한구님 안녕하세요? 칭찬 감사합니다. 말씀하신대로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알려지는 것을 꺼려해서 투자자 찾는 것을 주저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여기에 대한 제 생각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사실, 아이디어는 흔합니다. 보통 아이디어라는게, 뭔가에 불편을 느끼면 생기는 건데, 전 세계에 있는 수만 수십만명의 창업자들 중 같은 아이디어를 가지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요? 사업 아이디어를 가진 사람은 참 많습니다. 하지만 그 아이디어를 잘 실행하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그리고, 아이디어만으로 엔젤 투자 받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어느 정도 제품이 나와야 하고, 그건 실행을 이미 하고 있음을 의미하지요. 그 때 투자 받아서 앞서 나가면 남들보다 빨리 시장에서 고객들을 모을 수 있겠지요. 경쟁은 항상 존재합니다. 아이디어가 부족해서 경쟁에서 지는 게 아니라 실행이 느려서 경쟁에서 집니다. 페이스북이 탄생할 때 동일한 컨셉의 사이트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그 전에도 있었구요. Frienster도 비슷한 컨셉이었습니다. 근데 페이스북이 성공하고 다른 것들이 모두 실패한 건 실행력의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2. 너무 혁신적인 아이디어, 즉 그 누구도 생각해내지 못하고 나만 생각해낼 수 있는 아이디어라면 오히려 실패할 가능성이 크지 않을까요? 다른 사람은 그런 불편을, 또는 그런 필요를 못 느낀다는 뜻이니까요. 또는, 필요를 느끼더라도 비용대비 효과가 나올 수 없어 실행하지 않고 있는 것일 수도 있구요.

      하나의 아이디어로 사업이 성공하는 경우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얼핏 보면 ‘공동구매’ 아이디어 하나로 티몬이 성공한 것 같지만, 그건 티몬을 구성하는 수천가지 아이디어 중 하나에 불과합니다. 그 모든 아이디어를 결합해야 경쟁에서 이기는데, 그러려면 하루빨리 사람들과 공유해서 같은 비전을 가진 동업자, 투자자들을 모아 남들보다 앞서 나가는 게 중요하지요.

      1. 맞는 말씀입니다.
        그중에 가장 중요한것이 창업시의 동업자가 제일 중요하겠죠.
        저는 지금 창업해서 2년 정도 시간이 흘렀습니다.
        동업자를 찾기 위해 1년 반의 시간을 보내고 찾았지만
        동업자로 시작했지만 급여를 지급해 달라는 것으로
        8개월간 급여지급만 하고 끝나 버렸었죠.

        이후 동업자를 찾기 보다는 능력있는 팀원을 급여를 주고
        모아야 겠다고해서 그제서야 사업등록하고 제대로된
        사업을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도 저와 함께 의견을 나누고 나아갈 수 있는
        동업자가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열정을 갖고 미래를 나눌 분은 어디에 있을까요?

        공감이 많이 되서 좋은 글이 였습니다.

        1. 의견 감사합니다. 온라인 설문조사기업 ‘두잇’을 운영하고 계시는군요. http://doooit.tistory.com/ 잠깐 홈페이지 들어가서 살펴봤습니다. 성급하게 동업자를 찾기보다는 정말 마음이 맞는 사람이 나타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도 한 방법인 것 같습니다. 행운을 빕니다.

  8. 안녕하세요. 벤처캐피탈리스트를 꿈꾸는 고등학생입니다. 가끔 구글에서 검색을 하다보면 큰 수확을 얻기도 하는데 오늘도 그런 날이네요. 아직 고등학생이라서 그런지 주변에서 벤처캐피탈리스트나 엔젤투자자에 대해서 알 수있는 방법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가끔 이렇게 댓글이나 쪽지로 조언같은 것을 구해도 될까요?
    아직은 꿈만 많은 고등학생이지만 꼭 남들에게 꿈을 꿀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벤처캐피탈리스트가 되고 싶습니다.

  9. 안녕하세요. 조성문 선생님.
    예전에 인터넷에 올라온 강의자료를 통해 조선생님을 처음으로 알게 되었던 기억이 나네요. 너무나 좋은 글 고맙습니다. 정말 유용하게 잘 읽었습니다. 🙂

    아~! 저는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라는 프로젝트 총괄팀장 송정현입니다. 고맙습니다. 건강하십시요.

  10. First of all I want to say great blog! I had a quick question which I’d like to ask if you do not mind.
    I was interested to know how you center yourself and clear your thoughts before writing.
    I’ve had difficulty clearing my mind in getting my ideas out.

    I truly do take pleasure in writing however it just seems like the first 10 to 15 minutes are
    usually wasted just trying to figure out how to begin. Any
    recommendations or hints? Thank you!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