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든 일할 수 있는 자유

여기는 LA 버뱅크(Burbank)에 있는 위워크(WeWork). 디즈니 뮤직 그룹과의 미팅을 위해 오늘 아침 6시 30분 비행기를 타고 날아왔다. 빌딩에서 보는 바깥 풍경이 아름답다.

위워크 버뱅크에서 본 바깥 풍경

어디 가든 그냥 컴퓨터만 있으면 일할 수 있다는 건 얼마나 큰 축복인가. 문명이 다 좋은 건 아니지만, 이런 건 문명이 가져다준 정말 큰 혜택이다.

아침에 한 고객 회사 사람들에게 제품 데모를 보여줬다. 뉴욕, 내시빌, 로스엔젤레스, 런던 등 있는 10여명의 사람들이 구글 밋(Google Meet)을 통해 회의에 들어와서 내 화면을 보여주며 이야기를 나눴는데, 정말 바로 옆에서 이야기하는 것처럼 모든 게 부드럽게 진행됐다. 이런 경험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여전히 신기하다는 생각을 한다. 이제는 오히려 직접 만나는 게 더 불편하게 여겨질 정도이다.

몇 년 전,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Sapience)를 읽은 이후로 ‘이동의 자유’가 인간에게 주는 행복에 대해 자주 생각해보고 있다. 그는 책에서 여러 번 되묻는다. 과연 문명과 의료의 혁신이 인간을 더 행복하게 했는가. 매일 따뜻한 물로 샤워하고 폭신한 침대에서 자는 우리가, 과연 일주일째 빨지 않은 옷을 두르고 가족과 불 주변에 둘러 앉아 방금 잡아온 멧돼지를 함께 구워 먹는 원시 시대의 사람들에 비해 더 행복한가. 행복은 결국 상대적이지만, 어떤 각도로 비교해봐도 지금의 우리가 원시 시대의 그들보다 반드시 더 행복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하지만 적어도, ‘자유’가 인간에게 행복을 준다는 것은 맞다고 생각한다.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것을 할 수 있는 자유,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날 수 있는 자유 (그리고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을 만나지 않을 자유), 좋아하는 일을 하며 보람을 얻을 수 있는 자유 등. 이를 모두 가진다는 것은 쉽지 않겠지만, 하나씩을 더 가지게 될 수록 그만큼 행복감은 늘어난다. 행복을 돈으로 직접 살 수는 없지만, 돈이 이러한 행복을 가능하게 하는 수단은 된다. 그래서 어느 정도의 돈은 꼭 필요하다.

미국에서 사업하는 가장 큰 혜택 중 하나는, 고객들이 나를 직접 만나는 것을 기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어차피 그들도 서로 서로 떨어져 있는 경우가 흔한데다, 전화 또는 화면으로 회의하는 것이 모두에게 익숙하기 때문이다. 오늘 만나는 디즈니도, 얼굴 한 번 안보고 이미 작년에 우리 고객이 되었는데, 한 번 직접 만나보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에 오늘 미팅을 잡은 것 뿐 (사실 디즈니 스튜디오 구경을 시켜준다고 해서).

이렇게 생각하면, 항상 ‘직접 만나야만’ 뭔가가 이루어지는 한국의 비즈니스 문화는 많이 불편하다는 생각이 든다. 서울에서는 모든 회사들이 웬만하면 30분 이내 거리에 있어서 만나기가 쉽다는 점이 한 몫을 하지만, 한편으로는 직접 만나고, 식사하고, 또 간혹 술자리까지 이어지는데 필요한 돈과 에너지를 생각하면 좀 비효율이 아닐까. 1시간 반이면 30분짜리 미팅 세 개를 연달아서 할 수 있고, 상대방이 어디에 있든 즉시 만날 수 있다. 무엇보다 좋은 점은, 이 ‘시간 제한 있는’ 미팅이 공통의 목표에 초점을 맞추고 매우 집중적으로, 효율적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그래서 내 캘린더에는 이렇게 30분, 한시간짜리 미팅이 연달아 잡혀 있는 경우가 흔하다. 누구는 뉴욕에, 누구는 런던에, 누구는 LA에 있는 사람들.

내 캘린더의 오전 시간은 이런 30분짜리 전화 또는 화상 통화 계획으로 잡혀 있는 경우가 흔하다.

회사 동료들과는 물론 이메일로 주로 이야기를 나누지만, 슬랙(Slack)이 있기 때문에 훨씬 더 가까이 연결되어 있는 느낌이 든다.

Chaz는 영국 런던에 있다. 슬랙(Slack)은 동료들끼리 서로 효율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느낌을 주는 데 한 몫을 했다.

요즘은 대부분의 일들이 이렇게 버추얼(virtual)로 이루어지고 있다. 심지어 심장과 의사로 일하는 한 친구도, 대부분의 일은 이메일과 컴퓨터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병원은 가끔씩만 나가면 된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직업은 정말 다양하지만, 이왕이면 전 세계 어디에 있든 상관 없는 직업을 가질 수 있다면 좋지 않을까.

p.s. 세계 최고의 화상 컨퍼런스 소프트웨어 줌(Zoom)이 오늘 뉴욕 증시에 화려하게 상장했다. 공모가에 비해 72%나 주가가 뛰어 기업 가치가 무려 $14.4 billion, 즉 16조원. Zoom이 전 세계에 가져다 준 혁신의 양을 생각하면 놀랄 일도 아니다. Software is eating the world!

p.s. Zoom이 오늘 상장하면서, 이 회사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Zoom Technology 의 주가가 며칠 전 수십 배 뛰었다가 폭락하고, 오늘 다시 뛰었다. 0.1센트짜리 주식이 무려 5달러로. ㅋㅋ 재미있는 일.

7 thoughts on “어디서든 일할 수 있는 자유

  1. 우리나라는 땅이 좁아서 그런지 격식을 중요해서 그런지 대면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죠. 물론 직접 만나는 게 중요한 경우도 많고, 그래야지만 얻을 수 있는 거도 있지만, 이제 기술 발달로 필요없는 경우도 굉장히 많은데 인식은 그걸 따라가지 못하니 참 아쉽습니다. 저는 그 중에서 제일 쓸데없는 게 행정기관이나 공공기관이 서울에 몰려있는 거라고 생각하는데, 아마 절대 바뀌진 않겠죠.
    잘 읽었습니다.

  2. 글을 가독성 좋게 참 잘쓰시네요 . 어떤 점이 이런 글쓰기 능력을 키웠다고 생각하시나요?
    개인적으로 글쓰기에 컴플렉스가 있어 여쭤봅니다.

    1. 비결이 있어요. 많이 쓰는 겁니다. 1만 시간의 법칙. 만 시간을 투자하고 나면 잘 쓰게 되요. 실제로 저는 그만큼 시간을 투자했거든요.

  3. 캡쳐에 있는 구글캘린더, 슬랙 친근하네요 🙂 실리콘테크회사들은 필수도 다 사용하지요 그리고 Zoom 링크도 고객과 미팅할 때 다른지사에 있는 동료들과 회의할 때 자주 쓰는 유용한 툴입니다. 저는 한국회사만 다니다가 처음으로 실리콘밸리테크회사에서 근무하게 되었는데 1년정도 지나고 느낀점은 모두가 제한된 시간에 회의는 핵심만 간단하게 보고 하고 문서화하여 공유하는 문화로인해 Next Step를 위해 집중할 수 있게하고 실리콘스타트업들이 성장이 빠른것 같아요.

Leave a Reply to 안상우 Cancel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