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좋아한 아이패드(iPad) 앱들

아이패드 3G를 손에 넣은지 4일이 지났다. 3G인데다 용량이 큰 버전을 골랐기 때문에 케이스 등을 포함해서 거의 $1000가 든 투자였고, 또 3G를 사용하기 위해서 월 $30를 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그만한 가치가 있는 제품이냐고 물었다. 그리고 굳이 월 30불씩 내면서 3G가 필요하느냐고도 물었다. 두 가지 모두에 대한 내 대답은, “그 돈 이상의 가치가 충분히 있다”이다.

아직은 며칠 되지 않아 좀 더 써봐야 진짜 그 값어치를 할 지 알 수 있겠지만, 적어도 지금까지의 경험은 정말 좋았다. 그 중 가장 내 마음에 들었던 애플리케이션 몇 개를 소개해 본다.

1. 구글 맵 (Google Maps)

컴퓨터에서 항상 쓰는 거지만, 아이패드에서 보면 느낌이 다르다. 터치스크린만이 줄 수 있는 느낌인 것 같기도 하다. 일단 여기 저기 둘러보고 확대 / 축소하는 인터페이스가 너무 편해서 극도로 자연스럽다. 아래와 같이 예쁜 인터페이스도 마음에 든다.

사람들에게 Google Street View를 보여주면 자기도 사야겠다는 반응이 나온다. 아래는 하와이 와이키키 해변 주변 거리이다.

이미지 품질 자체가 더 뛰어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아이패드에서 보면 웬지 더 미려해 보이고 화려해 보인다.

2. 블룸버그 (Bloomberg)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여는 앱이다. 주식 정보 및 금융 관련 기사는 여기서 가장 잘 볼 수 있다. 예전에 아이폰 쓸 때도 참 좋아했던 건데, 아이패드에서는 더욱 업그레이드 되었다. 아래는 구글 주식 정보.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 오른쪽 작은 그래프들을 클릭하면 일별, 월간, 6개월, 1년치 주가 변동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다.

아래와 같이 My Stock이라는 게 있어서, 내가 가진 주식들이 얼마나 잘 하고 있는지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3. 월 스트리트 저널 (Wall Street Journal)

이것도 놀라운 앱인데, 제일 맘에 들었던 건, 일별로 편집한 기사를 볼 수 있을 뿐더러, 시시각각 나오는 버전도 따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종이 신문에 전혀 뒤지지 않을 뿐더러 어찌보면 더 편하다. 이게 있는데 앞으로 내가 종이 신문을 구독하는 건 상상할 수 없다.

4. 갓 핑거(GodFinger)

내가 신이 되어 행성에 사는 사람들한테 일도 시키고 쉬게 해주기도 하고, 비도 내리고 천둥도 치게 하는 거다…. 내가 어렸을 때 정말 재미있게 했던 파퓰러스(populous)라는 게임과 유사하다.

두 손가락 제스쳐를 이용해 쉽게 확대 / 축소할 수 있다. 확대하면 귀여운 나의 추종자(follower)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PC에서 이 게임을 했다면 어떤 느낌이었을까? 마우스와 키보드로도 충분히 할 수 있지만, 느낌이 정말 달랐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일단 확대 축소키가 따로 필요한데다가, 이 추종자들을 집어서 다른 곳에 던지는 느낌은 완전히 달랐을 거다.

5. 식물과 좀비 (Plants vs. Zombies)

아는 사람이 너무 재미있는 게임이라길래 무려 $9.99를 주고 산 게임인데, 몇 번 해보고 중독되어버렸다. 이 게임 역시 PC로도 할 수 있다. PopCap games 홈페이지에서 플래시 게임을 한 번 해봤다. 근데 느낌이 틀리다.

6. 매직 피아노 (Magic Piano)

Lang Lang이 샌프란시스코 콘서트에서 이걸로 “Flight of Bumblebee”를 연주해서 화제가 되었다. 공연 동영상을 아래에서 볼 수 있다.

화제의 오카리나 앱을 만들었던 스탠포드의 Ge Wang 교수가 만든 앱이다. (estima 님의 블로그 참조) 이건 동영상을 봐야 알 수 있다.

7. 아마존 킨들 (Amazon Kindle)

이제 종이책을 살 일은 없어졌다. 이사할 때마다 무거운 책을 나르느라 땀을 흘릴 일도 없어질 것 같다. 최근 샀던 책들을 모두 반품하고 킨들 버전으로 다시 샀다.

8. 아마존 (Amazon)

더욱 좋아지고 편리해진 쇼핑. 아이패드로 주욱 훑어보다가 버튼 클릭 한 번이면 바로 내 신용카드로 결재가 되고, 이틀 후 사무실 또는 집에 도착한다.

9. 에어 하키 (Air Hockey)

오락실에 있는 그 게임! 아이폰에서도 해봤는데 화면이 작아 그저 그랬다. 아이패드에서 하니 진짜 느낌이 난다. 둘이 시간 잠깐 날 때 하기 딱 좋은 게임.

10. 멘즈 헬스 (Men’s Health)

아이패드에서는 잡지의 개념이 바뀐다. 즉시 지난호를 구매할 수 있고, 잡지 안에서 동영상이 더 효과적인 내용이 있으면 그 부분은 동영상으로 나온다. 아래 그림에서 “플러스 표시”가 된 곳을 클릭하면 동영상이 나온다.

11. IMDB (영화 정보 사이트)

아이폰으로 있는 앱이지만, 아이패드 버전은 훨씬 좋다. 특히 가로, 세로로 돌릴 때 최적화되는 인터페이스가 마음에 든다.

12. 뉴욕타임즈

기사를 읽다가 동영상을 클릭하면 플레이되고, 동영상이 나오는 상태에서 두 손가락으로 확대 / 축소할 수 있다.

13. ABC 플레이어

이거 정말 최고다. 드라마 좋아는 사람이 이걸 보면 아이패드 사지 않을 수 없다. 3G로도 화질은 훌륭하다. 아래는 와이파이.

임정욱(@estima7)님이 아이패드는 애플리케이션에 따라 변하는 캔버스라는 글을 쓴 적이 있는데 (블로그), 정말 그렇다는 생각이 든다. 오직 상상력으로만 제한되는 캔버스. 앞으로 여기 어떤 그림이 그려지고 어떤 놀라운 작품이 나올까 생각하니 정말 흥미진진하다.

17 thoughts on “내가 좋아한 아이패드(iPad) 앱들

  1. 오빠가 예전에 아이폰 vs 블랙베리(였던가요)에서
    아이폰보단 블랙베리가 더 낫다고 하신 걸로 기억하는데..

    아이패드는 훨 나은가 보네요.

    하지만 전 휴대성(아기 짐 무게도 만만치 않다는;;)문제로
    아이팟 터치가 젤 좋네요 ^,^

    1. 아이폰보다 블랙베리가 낫고, 블랙베리보다 지금 쓰는 넥서스 원이 낫고… 그리고 아이폰 4.0은 Nexus One보다 더 나은 것 같아서, 그거 나오면 다시 아이폰으로 바꿀까 생각중이야. 아이패드는 훨 낫지. 전화기가 아니니까 내가 아이폰에서 느꼈던 불편함이 없어서인 것 같기도.. 아이팟 터치도 갖고 있는데, 이제 쓸 일이 없어졌네. 차에 놔두고 카오디오 대용으로 쓰려구..

  2. 아이패드 소개 잘 봤습니다. 한국에서 구매대행으로 구입하면 와이파이 버전 64G가 100만원 좀 넘던데;;; 부럽네요. 3G버전이라…

    소개해 주신 앱들도 하나같이 다 멋집니다. _ ;

  3. 넓은 캔버스 부럽습니다. 곧 한국서도 쓸수있게요되겠지요. 아이폰에서 글자사이에 커서 옮기는 노력이 아이패드는 거의 없을꺼 같은데요 어떤가요?

    1. 글자 사이에 커서 옮기는 노력은 여전히 필요하기는 합니다. 근데 별로 불편함은 못 느꼈어요. 아직은 별로 그걸 쓸 일이 없어서이기도 하고..

  4. 글 잘 읽었습니다. 분석적으로도, 재미있게도 글 잘 쓰시네요.

    아이패드를 구매하려고 미국에 있는 지인에게 부탁했는데, 3G의 경우 재고가 없어서 2,3주(정확한 일정 기약없이) 기다려야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일반 아이패드를 살까 생각중인데, GPS가 얼마나 정교하게 작동하는 지 모르겠네요. Assisted GPS가 들어있다고는 하는데, 3G 네트웤과 연결되지 않으면 위치 잡는게 부정확하다고 들어서요.

    혹시 이 부분에 대해서 아시는지요? ^^

    1. 3G를 쓰고 있어서이긴 하겠지만, GPS 꽤 정교합니다. Wifi만으로도 위치를 꽤 정확하게 찾아요. “정확도”를 어떻게 정의하느냐에 틀린데, 적어도 3G의 경우에는 20~50미터 정도의 오차로 위치를 잡아내는 것 같습니다.

  5. ABC Player 에서는
    미국이 아닌 지역에서는 정상적으로 시청이 안된다고 하네요.. ㅠ,.ㅠ;;

    Out of the Country
    You appear to be outside the United States or its territories.

    해외에는 판권이 없다고 합니다… 먼 이런.. =_=;;; 아쉽네요.. ㅋ

    1. 예. 맞습니다. ABC player도 그렇고, Pandora Radio도 그렇고.. 광고 수익에 의존하기 때문에 아쉽게도 미국에서만 서비스가 되지요..

  6. 오빠~ 아이패드 사셨구나! 넘 부러워요!
    저도 동네 애플스토어 가서 좀 만져봤었는데. 제 주위에서는 처음에 잡스가 발표했을 때는 다들 글쎄.. 이런 반응이었다가, 직접 이것 저것 해보고 나면 사고 싶어들 하는 것 같아요. ㅋㅋ 저희 과 교수들이랑 애들도 전부 애플 빅팬이어서들. ㅎㅎ
    그나저나 아이폰 쓰는 입장에서 보니 커다란 터치스크린으로 보는 구글맵 완전 스윗!! +_+ 당장 가져놀고 싶어지는걸요. ㅋㅋ 그리고 신문이랑 책 좋아보여요~ 사실 저는 종이책이랑 잡지를 사랑하는 쪽인데, 그건 아마도 그동안 전자책을 위한 적절한 매체가 없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어요. 직접 만져보니 저만한 스크린에다 손으로 책장 넘기는 느낌도 꽤 괜찮더라구요. 소설책 아닌 이상은 종이책으로 읽을 때 좀 더 집중이 되는 느낌이랑 내가 지금 읽고 있는 부분이 어디쯤인지, 페이지 두께를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걸 좋아했었는데, 앞으로 그보다 이북 환경에 더 익숙한 세대가 주류가 되었을 땐 세상이 어떻게 되어 있을지 궁금하네요. ^^

    1. 구글맵 너무 잘 만들었지? UI와 그래픽이 어디서나 참 중요한 것 같아. 자꾸 만지고 싶고 쓰고 싶게 만들거든. 아이패드에서 책 읽는 게 종이책만큼 눈이 편안하지는 않지만, 익숙해지면 별 불편할 것도 없는 것 같아. 다만 무광택이면 더 좋겠다는 생각은 들어. 지금은 유리로 덮여 있어 반사가 너무 심하거든. 네 말대로 이북 환경에 더 익숙한 세대개 주류가 되면 정말 많은 것이 바뀌겠지? 당장 10년 후만 생각해도, 도서관에서 책이 반으로 줄어들고, 교실에서도 책의 사용이 반으로 줄어들지 않을까? 우리 어렸을 때처럼 칠판에 노트필기 하고 학생들이 열심히 받아적는 것도 없어질 듯 (갑자기 김은상 선생님 수업이 생각나는군.. 필기하는 데만 수업 시간의 1/3을 사용했었는데…)

  7. 한국에 발매되면 사려고 눈독들이고 있습니다. 들고다니면서 책, 블로그, 기사등을 읽기가 어떤가요. 무게와 크기면에서 어떤지요? 크기때문에 갤럭시탭에 눈길이 가는데… 아직 나오지도 않았는데 엄청 고민중입니다.

    1. 제가 갤럭시탭을 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습니다. 아이패드는 일단 진짜진짜 좋습니다. 🙂 단순히 하드웨어 때문이 아니라 앱들이 너무 좋아요… 이런 건 당분간은 갤럭시가 따라가기 힘들 지 않을까요? 안드로이드폰, 아이폰 다 좋지만, 저는 안드로이드폰 쓰다가 최근에 아이폰으로 바꿨습니다. 앱 때문이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